교계뉴스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소강석 목사 “총회 화합과 상생을 더 중요시했다”
총회선관위원장으로 총회임원선거 등 총괄한 소회 밝혀
 
김철영   기사입력  2022/09/22 [11:58]

 

예장합동 제106회 총회선거관리위원장으로 제107회 총회 선거업무를 관장했던 소강석 목사(새에덴교회, 증경총회장)가 소회를 밝혔다.

 

▲ 예장합동 제106회 총회선거관리위원장으로 제107회 총회 선거업무를 관장했던 소강석 목사(새에덴교회, 증경총회장)가 소회를 밝혔다.     © 뉴스파워

 

소 목사는 지난 21일 자신의 SNS에 올린 글에서 총회장 때보다 선관위원장 때가 더 힘들었다.”다시 한번 하라고 하면 더는 못 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그러나 고통스러운 만큼 총회를 사랑하는 마음이 더 애틋했다.”“40년 지기 친구 관계로 얽힌 사인으로서 보다는, 공인으로서 총회 화합과 상생을 더 중요시하며 걸어왔던 지난 1년 동안의 세월이 주마등처럼 스쳐 지나갔다.”고 했다.

 

소 목사는 솔직히 선거가 끝나고 나니까 시원하기도 하지만, 또 아쉽기도 하다. 저도 사람인지라 허탈하기도 하면서 짙은 상념이 찾아오기도 한다.”저만 그런 줄 알았더니, 우리 선관위원들이 대부분 다 그렇다는 것이라고 했다.

 

특히 제 눈에는 오직 총회를 사랑하는 열정, 사랑, 충심 그리고 선관위원들과 함께 어떻게든지 우리 총회를 화합하고 세우고자 했던 지난날의 추억이 그렁그렁 맺혀졌던 것 같다.”고 말했다.

 

▲ 투표하는 소강석 목사     © 뉴스파워

 

선관위원장으로서 정말 힘들었지만 후회하지 않는다고도 했다. 소 목사는 설사 너무 힘들었고 후회 하더라도, 총회 화합과 상생의 밑거름이 되었으면 좋겠다는 마음으로 모든 것을 다 바쳤다.”며 최선을 다했음을 밝히는 한편 무엇보다도 하나님의 절대주권을 믿는다.”고 했다.

 

소 목사는 최근에 발매된 윤도현과 이선희의 콜라보 앨범 중에 지지 않겠다는 약속이라는 곡이 있다. 그 노래의 가사에 보면 이런 내용이 나온다.”며 소개했다.

 

“... 내가 방황한 세상 모든 것 / 어쩔 수 없단 말 하지 않아 / 나를 사랑한 너의 모든 것 / 이젠 내가 더 사랑할 수 있어...”

 

소 목사는 저는 진심을 다했지만, 저의 진심을 몰라주는 분들도 있을 것이라며 그렇지만, 언젠가 그 분들도 저의 진심을 알아주실 것이라 믿는다. 저는 그 분들을 더 사랑할 것이라고 했다.

 

▲ 예장합동 제106회 총회선거관리위원장으로 제107회 총회 선거업무를 관장했던 소강석 목사(새에덴교회, 증경총회장)가 소회를 밝혔다.     © 뉴스파워

 

또한 부총회장으로 당선된 오정호 목사에게는 진심으로 축하를 드리며 화합과 상생의 정신으로 총회를 잘 섬겨주실 것을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40년 지기로 부총회장 선거에서 낙선한 한기승 목사에게는 많은 우여곡절이 있었지만, 기꺼이 섬김을 보여준 것에 대해 존경의 마음을 표한다.”고 말했다.

 

특히 이번에 보여준 한 목사의 포용의 리더십은 3년 후에 더 큰 감동이 되어 빛을 발하리라 믿는다.”고 위로했다.

 

소 목사는 나의 문화유산 답사기저자 유홍준 교수가 알면 보이고 보이면 사랑하게 된다고 한 말을 인용하면서 저는 진심으로 보수주의 개혁신학의 마지막 보루인 우리 총회를 알고 보았기에 사랑한다. 그래서 앞으로도 우리 총회가 다툼과 분열이 아닌, 화합과 상생의 길을 걸어가기를 진심으로 바라며 기도할 것이라고 밝혔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2/09/22 [11:58]   ⓒ newspower
 
소강석 목사 관련기사목록
인기기사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