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버전으로 보기 ▶
광고
교계뉴스문화/교육국제/NGO/언론파워인터뷰생활/건강오피니언연재정치/경제/사회한 줄 뉴스
전체기사보기
편집  2021.12.02 [20:29]
[두상달 부부행복칼럼]나의 이름은 아버지이고 남편이었다.
두상달 장로(가정문화원 이사장) 부부행복칼럼
 
두상달
▲ 김영숙 권사와 두상달 장로.     ©뉴스파워

전통적 가정문화에서는 친밀감 소속감이 가족 간에 중요한 역할을 했다. 그러나 이제는 달라졌다. 가족들도 따로따로 하는 핵가족의 시대다. 그러나 이제는 핵가족 시대에서 일인가족시대로 싱글족이 유행처럼 번졌다. 혼밥,혼술이 대세다. 대형마트들은 일인용 패키지 코너를 마련했을 정도다. 끈끈한 연결고리가 풀려 버렸다.

자살대교라는 마포대교에 생명의 다리 조형물이 있다.

당신! 생각보다 괜찮은 사람이야

아들의 첫 영웅이고 딸의 첫사랑인 사람, 아내의 믿음이고 집안의 기둥인 사람, 당신은 아빠입니다라는 메시지가 있다.

자기이름이 아빠이고 남편인 것을 잊었다.

편향된 시각이 있다. “나의 이름은 남자입니다.” 남자는 그래도 되는 줄로 착각했다. 식구들이 모두 모여 기다려도 일이 있으면 늦어도 되는 줄 알았다. 아이 생일날은 기억하지 못해도 친구와 한 약속은 어김없이 지켜야 했다. 그것이 의리 있는 사나이인 줄 알았다. 가정의 소소한 즐거움보다는 직장과 조직에서의 성공이 더 중요한 것으로 생각했다.

그런데 이제 보니 나의 이름은 아버지였다.” 머리 한 번 쓰다듬어주길, 다정한 말 한 번 건네주길 바라는 아버지였다. 그리고 나의 이름은 남편이었다. 아내는 정성껏 만들어준 음식을 함께 먹어주고 밖에서 있었던 일을 소곤소곤 이야기해주길 바랬다. 나는 그런 남편이었어야 했다.

환갑이 지나서야 내 이름을 알았다. 내 이름은 남편이고 아버지. 그러나 아이들은 이미 커서 내 곁을 떠났고, 아내 역시 나보다는 친구들을 더 좋아한다. 좀 더 일찍 나의 이름을 알았더라면. 좀 더 멋진 남편훌륭한 아빠가 되었을 텐데. 내게 남은 것은 메아리와 같은 회환뿐이다.

한 가장의 눈물겨운 고백이다. 한 남자가 태어나서 성인이 될 때까지 수많은 과정을 겪는다. 그러나 남편, 아버지가 되는 방법을 배운 일은 없다. 단지 뿌리 깊은 유교문화 속에서 남자는 강해야 한다.’는 것만 알았다. 어느새 그것은 삶을 살아가는 그들의 인식 지도(地圖)’가 돼버렸는지도 모른다.

남자들은 대부분 가정보다 일을 중요하게 여긴다. 목표지향적인 사람일수록 일이 삶의 전부이다. 일에 몰입되어 살다보니 하늘이 무슨 색인지 흐렸는지 맑았는지도 모르고 지냈다. 이른 새벽부터 밤늦게까지 앞만 보고 달렸다. 그러니 가족도 아내도 보일 리 없었다. 자녀들도 아빠 보기가 힘들다.

그래서 아빠, 바빠, 나빠라고 한다. 한 초등학생의 글이다. ‘엄마는 나를 보살펴 줘서 좋다. 냉장고는 나에게 먹을 것을 주니까 좋다. 강아지는 나와 놀아줘서 좋다. 그런데 아빠는 왜 있는지 모르겠다.’ 그저 재미로만 듣기엔 씁쓸함이 남는다. 냉장고나 강아지보다도 못한 것이 오늘날의 아버지상이다. 이것이 단순한 풍자가 아닌 현실인 것이다.

일에 쫒기는 동안 가족끼리 눈동자 맞추고 웃을 수 있는 시간이 없었다. 어쩌다 눈이 마주쳐도 소 닭 보듯 한다. 부부라고 하지만 한 공간에 살 뿐 감정의 교감이 없다. 대화도 적다. 나의 이름은 아버지이고 남편이다. 지금이라도.


- 두상달 장로

 

(사) 가정문화원 이사장

칠성산업(주) 대표이사

(주)디케이 대표이사
(사)인간개발연구원 이사장

(사)대한민국 국가조찬기도회 회장 및 이사장

중동선교회 이사장 및 명예이사장

(전)사단법인 한국기아대책기구 이사장

(전)기독실업인회 중앙회장 및 명예회장

한국직장선교회, YFC 이사장

국내 1호 부부강사

 

아침키스가 연봉을 높인다 저자

결혼, 천일 안에 다 싸워라 저자

행복한 가정을 꿈꾸십니까 저자

 

수상내역 -

보건복지부 가정의 날 대통령표창

제 10회 대한민국 신지식인상 가정부문

서울특별시 부부의 날 위원회 서울부부상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구글+
기사입력: 2021/06/01 [15:36]  최종편집: ⓒ newspower
 
관련기사목록
[두상달 장로] [두상달 부부행복칼럼] 생각이나 삶을 리모델링하자 두상달 2021/11/29/
[두상달 장로] [두상달 부부행복칼럼] 껌딱지 남편한테 복수하는 방법 두상달 2021/11/06/
[두상달 장로] [두상달 부부행복칼럼] 브라보 마이 라이프! 김영숙 2021/10/16/
[두상달 장로] [두상달 부부행복칼럼] 100세 시대의 인생 후반전 두상달 2021/10/05/
[두상달 장로] [두상달 부부행복칼럼] 부부싸움에는 부엉이 형으로 두상달 2021/09/09/
[두상달 장로] [두상달 부부행복칼럼] 평생 웬수! 네 웬수를 사랑해라 두상달 2021/09/01/
[두상달 장로] [두상달 부부행복칼럼]싸우며 정든다 두상달 2021/08/22/
[두상달 장로] [두상달 부부행복칼럼] 은퇴 후 최고의 투자는 '배우자 Fund' 두상달 2021/08/14/
[두상달 장로] [두상달 부부행복칼럼]은퇴남편과 갱년기 아내 두상달 2021/08/01/
[두상달 장로] [두상달 부부행복칼럼] "아무리 생각해도 내 딸이 아까워" 두상달 2021/07/21/
[두상달 장로] [두상달 부부행복칼럼]부부행복은 말에서 시작된다 두상달 2021/07/08/
[두상달 장로] [두상달 부부행복칼럼] 중년기 부부대화와 소통(1): 대화도 기술이다 두상달 2021/06/29/
[두상달 장로] [두상달 부부행복 칼럼] 좋은 아들이기보다 좋은 남편이 되어라 두상달 2021/06/15/
[두상달 장로] [두상달 부부행복칼럼]나의 이름은 아버지이고 남편이었다. 두상달 2021/06/01/
[두상달 장로] [두상달 부부행복칼럼] 짝짓기의 짝이 있다는 것은 두상달 2021/05/23/
[두상달 장로] [두상달 부부행복칼럼] 중년부터는 다운쉬프트 (downshift) 하라 두상달 2021/05/13/
[두상달 장로] [두상달 부부행복칼럼] 즉흥 동거, 덜컥 임신 그리고 샷건 매리지 두상달 2021/05/02/
[두상달 장로] [두상달 부부행복칼럼] ‘엄마의 아들’과 결혼한 여인 두상달 2021/04/23/
[두상달 장로] 하나님, 이 노도광풍을 잠재워 주소서 두상달 2021/04/15/
[두상달 장로] [두상달 부부행복칼럼] 바꾸어 보아도 그것이 그것이다 두상달 2021/04/08/
뉴스
광고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개인정보취급방침회사소개후원 및 광고 만드는사람들기사제보기사검색
서울 종로구 김상옥로 17(연지동 대호빌딩136-5) 본관 107호 TEL 02-391-4945~6| FAX 02-391-4947,
Copyright2003-2018뉴스파워. all right reserved. mail to newspower@newspower.co.kr 등록번호 서울 아 00122 등록일 2005.11.11 발행 및 편집인 김철영. 청소년보호책임자:김현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