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버전으로 보기 ▶
광고
교계뉴스문화/교육국제/NGO/언론파워인터뷰생활/건강오피니언연재정치/경제/사회한 줄 뉴스
전체기사보기
편집  2021.06.15 [14:18]
월드비전, 미얀마 군부사태에 대한 2차 성명서 발표
“코로나19와 갈등으로 고립된 아이들··· 공포와 불안정한 상황 종식되어야”
 
김현성

현재까지 60명 이상의 아동 사망···수백만 명의 어린이 여전히 불안정한 상황에 처해

학교는 군 시설로 사용···아이들 1년 넘게 등교 못하고 있는 실정

 

국제구호개발 NGO 월드비전(회장 조명환)이 지난 11일 미얀마 군부사태 100일을 맞아 지난 3월에 이어 평화적 해결방안 마련을 촉구하는 2차 성명서를 발표했다.

 

월드비전은 코로나19의 전 세계적 대유행 속에 미얀마 군부사태가 장기화 됨에 따라 사회 발전을 저해하고, 지역사회 특히 어린이들의 취약성을 악화시키고 있다며 코로나로 인한 사회적 불안이 미얀마 아이들의 건강과 미래에 끼칠 영향력에 깊은 우려를 표했다.

▲ 월드비전이 미얀마 군부사태 100일을 맞아 2차 성명서를 발표했다.     © 월드비전

 

 

1년이 넘는 기간 동안 학교에 가지 못해 사회적으로 고립된 아이들은 신체, 감정, 지적, 영적인 모든 면에서 고통을 겪고 있다. 현재까지 60명 이상의 어린이가 사망했으며,

 

이에 월드비전은 코로나19의 장기적 영향력에 대응하고, 사람에 의해 야기될 수 있는 공포와 두려움을 종식시킬 수 있는 단결된 행동을 촉구했다.

 

또한 월드비전은 아이들이 보통 학교 생활을 하거나 개학을 준비해야하는 시기임에도 불구하고, 이러한 새학기에 대한 설렘과 기대가

 

개인적인 안전에 대한 두려움·생계 상실·사랑하는 가족이 아프거나 위험에 처할 두려움·기회의 상실로 인해 가려지고 있다우리의 사업장에서 어린이와 가족들이 지원을 받을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도울 예정이라고 말했다.

 

 

 

월드비전 아동그룹 리더 메이(16)미얀마 군부 사태 이후 저는 행복하지 않아요. 매일 스트레스를 받고 공포를 느껴요. 친구들과 외출하는 것도 정말 위험해요.

 

마을에서 매년 개최되던 행사도 열리지 않고 있어요. 작년부터 계속된 휴교로 공부도 할 수 없는 상황이 무척 슬퍼요"라고 전했다.

 

같은 마을에 살고 있는 아동 한(가명,14)우리는 거의 2년 동안 교복을 입지 못했어요. 학교는 휴교 상태이고, 군 시설로 사용되고 있어 학교에 남은 무기가 있으면 놀다가 다칠 수도 있기 때문에 학교에 갈 엄두도 못 내고 있어요.

 

2년 전에 친구가 집 근처에서 오래된 수류탄을 발견했고, 가지고 놀다 수류탄이 폭발하고 말았어요. 자유롭고 행복했던 시절로 돌아가 친구들과 즐겁게 학교에 다니고 싶어요.” 라며 힘든 상황을 호소했다.

 

이에 월드비전은 미얀마 폭력사태 구호활동으로 제한된 제공 범위 내에서 상담, 식량과 경제적 지원을 제공하고 있으며, 국제인도법을 존중해 평화로운 결의안을 간구하고 있다.

 

한편, 월드비전은 약 30년간 미얀마 14개 지역 중 12개 지역에서 사업을 진행해오고 있다. 지금까지 475,660명의 어린이를 포함한 160만명의 삶의 영향을 미치고 있으며,

 

주민들의 생계 수단 구축 및 식량 안보 개선, 의료 및 교육에 대한 접근성을 높이는 데 집중하여 지속가능한 개발 계획을 촉진하고 있다.

 

 

다음은 성명서 전문.

 

[성명서 국문 번역본]

 

월드비전은 코로나19의 전 세계적 대유행 속에 미얀마 군부사태가 장기화 됨에 따라 사회 발전을 저해하고, 지역사회 특히 어린이들의 취약성을 악화시키고 있다며

 

코로나로 인한 사회적 불안이 미얀마 아이들의 건강과 미래에 끼칠 영향력에 깊은 우려를 표했다. 1년이 넘는 기간 동안 학교에 가지 못해 사회적으로 고립된 아이들은

 

신체, 감정, 지적, 영적인 모든 면에서 고통을 겪고 있다. 현재까지 60명 이상의 어린이가 사망했으며, 여전히 수백만 명의 어린이가 불안정한 상황 속에서 살아가고 있다.

 

월드비전은 코로나 19의 장기적 영향력에 대응하고, 사람에 의해 야기될 수 있는 공포와 두려움을 종식시킬 수 있는 단결된 행동을 촉구하고 있다.

 

아이들이 보통 학교생활을 하거나 개학을 준비해야하는 시기임에도 불구하고, 이러한 새학기에 대한 설렘과 기대가 개인적인 안전에 대한 두려움, 생계 상실,

 

사랑하는 가족이 아프거나 위험에 처할 두려움, 기회의 상실로 인해 가려지고 있습니다. 월드비전은 우리의 사업장에서 어린이와 가족들이 지원을 받을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도울 예정이다.

 

월드비전은 제한된 제공 범위 내에서 상담, 식량과 경제적 지원을 제공하고 있으며, 미얀마의 어린이와 가족들이 미래를 희망하고, 자신의 잠재력을 최대한 발휘할 수 있도록 국제인도법을 존중해 평화로운 결의안을 간구하고 긴급히 요청하는 바이다.

 

미얀마의 어린이와 사람들에 대한 월드비전의 약속은 변함이 없다. 월드비전은 거의 30년 동안 미얀마 14개 지역 중 12개 지역에서 사업을 진행해오고 있다.

 

또한, 지금까지 475,660명의 어린이를 포함한 160만명의 삶에 영향을 미치고 있으며, 주민들이 생계수단을 구축하고, 식량안보를 개선하고 의료 및 교육에 대한 접근성을 높이는데 집중하여 장기적인 지속가능한 개발 계획을 촉진하고 있다.

 

[성명서 영문 원본] Three Months In and No Way Out: World Vision Calls for an End to Fear and Uncertainty for Myanmar’s Children

 

News about Myanmar has dominated global media reports over the past three months. The protracted instability in the country, set within the context of COVID-19 of which little has been reported by comparison, has fractured social progress and exacerbated vulnerabilities within communities, especially among children. World Vision is deeply concerned about the effects of local unrest and the global pandemic on Myanmar’s children, whose well-being and future is in jeopardy.

 

 

 

From World Vision’s Aftershocks report, the rise in cases of early marriage, as well as sexual and physical violence against children, is alarming and often goes unreported. After suffering a year of lock-down, isolation and time away from school, Myanmar’s children now face the bleak prospect of arrested development on all fronts - physical, emotional, intellectual and spiritual. To date, more than 60 children have been caught in crossfires and killed. Millions more live under a cloud of uncertainty. World Vision is calling for united action against the long-term effects of COVID-19, and for an immediate end to fear and suffering caused by human actions.

 

At a time of the year when children usually prepare for and look forward to attending school, this excitement is overshadowed by their fears about personal safety, lost livelihoods, loved ones who are ill or in danger, and lost opportunities. World Vision is present in the communities we serve, and will continue to stand with children and their families to ensure they receive support. This includes providing counselling, food and financial aid within our limited operating context. We pray and urgently call for a peaceful resolution that respects international humanitarian law, so that the children and families in Myanmar can hope for the future and live life to their fullest potential.

 

World Vision’s commitment to the children and people in Myanmar remains steadfast. We have been operating in Myanmar for almost 30 years, with programming in 12 out of 14 regions. Our work impacts the lives of 1.6 million people, including 475,660 children across the country. We facilitate long-term sustainable development plans that are focused on building livelihoods, improving food security and access to health care and education.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구글+
기사입력: 2021/05/12 [05:58]  최종편집: ⓒ newspower
 
관련기사목록
[미얀마] 한국개혁신학회, 미얀마 쿠데타사태 성명서 발표 김현성 2021/05/28/
[미얀마] “미얀마 군부의 문화예술계 인사 탄압 규탄한다” 김현성 2021/05/14/
[미얀마] 월드비전, 미얀마 군부사태에 대한 2차 성명서 발표 김현성 2021/05/12/
[미얀마] KWMA, 한교봉, 미얀마 기도회 갖고 성금 4500만원 전달 김현성 2021/05/06/
[미얀마] KWMA• 한교봉, ‘고난받는 미얀마와 함께하는 기도회 개최 김현성 2021/05/03/
[미얀마] "미얀마 쿠데타 세력은 즉각 물러나라" 김현성 2021/04/16/
[미얀마] 미얀마 민주화 위한 연속 목요기도회 열려 김현성 2021/03/24/
[미얀마] ‘미얀마 민주화 위한 기독교행동’ 출범 김철영 2021/03/18/
[미얀마] "미얀마 군부의 무력진압 강력 규탄한다" 김철영 2021/03/18/
[미얀마] 감리회 감독들, "미얀마를 위해 마음을 모아주십시오" 김현성 2021/03/17/
[미얀마] 미얀마 선교사 “총소리, 이제는 일상이 됐다” 김현성 2021/03/16/
[미얀마] 교계, 미얀마 민주화운동 사상자 돕기 모금운동 김현성 2021/03/05/
[미얀마] 미얀마 선교사들, 미얀마 위한 긴급기도 요청 김현성 2021/02/01/
[미얀마] 미얀마 목사, 반군에 잡혀 1년 여 생사불명 중 귀환 정준모 2020/05/19/
[미얀마] [르뽀]미얀마, '사이클론' 그 현장을 가다 권유나 2008/07/31/
[미얀마] 한국교회희망봉사단, 미얀마에 300여명 파견 이인창 2008/07/10/
뉴스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개인정보취급방침회사소개후원 및 광고 만드는사람들기사제보기사검색
서울 종로구 김상옥로 17(연지동 대호빌딩136-5) 본관 107호 TEL 02-391-4945~6| FAX 02-391-4947,
Copyright2003-2018뉴스파워. all right reserved. mail to newspower@newspower.co.kr 등록번호 서울 아 00122 등록일 2005.11.11 발행 및 편집인 김철영. 청소년보호책임자:김현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