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계뉴스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한기총 이대위, "전광훈•김노아 목사는 이단"
전광훈 목사 소속교단(예장(대신)총회) 및 단체(청교도영성훈련원) 행정보류 3년
 
김현성   기사입력  2022/12/07 [22:15]

 

한국기독교총연합회(임시대표회장 김현성 변호사, 이하 한기총)는 지난 6일 오전 11시 한기총 회의실에서 20225차 임원회를 열고 주요 안건들을 처리했다.

▲ 한국기독교총연합회(임시대표회장 김현성 변호사, 이하 한기총)는 지난 6일 오전 11시 한기총 회의실에서 2022년 5차 임원회를 열고 주요 안건들을 처리했다.  © 뉴스파워

이날 회의는 회원점명 결과 40명 중 18명 참석, 11명 위임으로 성수가 되었고, 개회선언, 전 회의록 채택, 보고사항과 안건토의가 이어졌다.

  

질서위원회 상정 안건으로 이은재 목사 : 영구제명, 한정수 목사 : 자격정지 10, 소속교단(대한예수교장로회총회(합연)) 행정보류 1, 김영배 기자 : 출입금지, 황덕광 목사 : 자격정지 3, 윤덕남 목사 : 영구제명, 소속단체(기독교시민연대) 행정보류, 전광훈 목사 : 자격정지 3, 소속교단(대한예수교장로회(대신)총회) 및 단체(청교도영성훈련원) 행정보류 3, 이병순 목사 및 소속교단(대한예수교장로회총회(합선)) 제명을 그대로 받기로 했다. 징계에 반대하는 개의 요청이 있었으나 재청이 없어 개의안은 부결됐다. 

 

실사위원회 상정 안건으로 사단법인 실종아동찾기협회(대표 서기원 목사), 사단법인 카리스마 아카데미(대표 송미현 목사)의 회원 가입을 받기로 하고, 실행위원회에 상정하기로 했다.

  

특별위원회(기관통합특별위원회) 설치의 건과 실행위원회 개최의 건은 대표회장과 사무국에 위임하여 진행하기로 했다.

 

정기총회 개최의 건은 20231월 중에 정기총회를 개최하되, 구체적인 일정은 대표회장과 사무국에 위임했다.

  

기타안건으로 ()예수교대한감리회(감독 원형석 목사)와 한국기독교여성협의회(회장 고성실 목사)의 회원탈퇴 요청서를 그대로 받기로 했으며, 지난해 감사였던 맹균학 목사, 이탁규 목사, 오경태 장로를 감사로 계속해서 선임하기로 했다.

  

한편, 보고사항 중 이단사이비대책위원회(위원장 홍계환 목사, 이하 이대위)는 전광훈, 김노아 목사에 대한 연구 결과보고를 했다.

  

이대위 전문위원들은 전광훈, 김노아 목사의 주장과 교리들이 비성경적으로 명백한 이단이라는 연구결과를 보고했고, 이대위 전체회의에서 전문위원들의 연구결과를 그대로 받기로 하여 전광훈, 김노아 씨를 이단으로 규정하고 한기총 회원에서 제명하기로 결의했음을 보고했다. 이대위의 결과는 운영세칙에 따라 오는 15일 열리는 실행위원회에서 최종 결의된다.

 

한기총의 이같은 흐름은 한국교회총연합과 통합을 염두에 행보로 풀이된다, 실행위원회에서 최종 결의가 되면 차기 한기총 대표회장에 누가 출마할 것인지에 관심이 모아질 것으로 예상된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2/12/07 [22:15]   ⓒ newspower
 
광고
인기기사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