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계뉴스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중앙성결교회, 전 교인 ‘힐링캠프’…주일예배도 드려
코로나 침체된 영성 재충전…가족·교우 친목 도모
 
김현성   기사입력  2022/10/04 [11:06]

  

기독교대한성결교회의 모교회인 중앙성결교회(한기채 담임목사)115년 교회 역사의 한 페이지를 장식할만한 자리를 마련했다.

중앙교회는 지난 1일부터 3일까지 강원도 휘닉스평창 리조트에서 전 교인 힐링캠프를 열었다. 유아부터 청·장년까지 전 교인 1,000여 명이 모인 이번 캠프는 힐링과 회복이란 타이틀에 맞춰 모든 프로그램을 기획했다.

▲ 중앙성결교회는 지난 1일부터 3일까지 강원도 휘닉스평창 리조트에서 전 교인 ‘힐링캠프’를 열었다.     © 뉴스파워


기존 말씀 중심의 집회에서 벗어나 깊어가는 가을의 정취를 느끼며 쉼과 회복의 시간을 보내고 몸과 마음이 치유되도록 했다. 또 그동안 코로나19로 인해 침체되어 있던 영적 활력을 되찾고 가족·교우들의 화합과 친목을 도모했다.

조부모부터 손주까지 삼대가 함께 캠프를 찾은 가족들은 오랜만에 가족 간의 정을 돈독히 했다. 주일성수 때문에 주말여행을 주저했던 성도들도 이번 캠프가 영적 교제와 여행의 즐거움을 맛본 일석이조의 시간이 됐다. 캠프에는 몽골·중국인 성도들과 새 신자도 초대했다.

사흘간의 모든 집회는 중앙교회 유튜브 채널을 통해 실시간 중계되어 캠프에 참여하지 못한 성도들도 방송으로 참여할 수 있게 했다.

첫날 저녁 빅콰이어의 찬양콘서트로 막이 오른 힐링캠프는 온세대 주일예배’, ‘가족축복기도회’, ‘월삭새벽기도회등 전체가 모이는 시간 외에는 가족, 교우들과 자유롭게 교제하면서 충분히 쉼을 누릴 수 있도록 배려했다. 성도들은 자유 시간에 리조트 안을 산책하거나 인근 허브나라 농원, 삼양양떼목장 등을 방문해 자연의 아름다움을 감상했다.

첫날 저녁 무대를 장식한 빅콰이어는 2004년에 창단된 가스펠 팀으로 최근 KBS ‘불후의 명곡에서 우승을 차지할 정도로 실력 있는 팀이다.

▲ 중앙교회는 지난 1일부터 3일까지 강원도 휘닉스평창 리조트에서 전 교인 ‘힐링캠프’를 열었다.     © 뉴스파워


빅콰이어는 일어나 빛을 발하라’ ‘주가 듣고 계시네조용필의 바람의 노래’, 88올림픽 주제가 손에 손잡고CCM과 크리스천이 즐길만한 가요 등을 선보여 캠프 첫 날 밤을 열광의 도가니로 만들었다.

둘째 날 온세대 주일예배 전 찬양시간은 교회학교 어린이 찬송가부터 나이 많은 어르신들이 좋아할 트로트 찬양까지 선보여 웃음이 가득했다.

▲ 중앙교회는 지난 1일부터 3일까지 강원도 휘닉스평창 리조트에서 전 교인 ‘힐링캠프’를 열었다. 설교하는 한기채 목사     © 뉴스파워

 

전 세대가 함께 드린 주일예배에서 믿음의 터치라는 제목으로 설교한 한기채 목사는 예수님이 회당장 야이로의 딸을 살린 사건과 혈루증을 앓던 여인이 예수님의 옷자락을 만지고 치유 받은 사건을 통해 어떤 어려움 속에서도 희망을 잃지 말고 절대 포기하지 말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세계성찬주일을 맞아 빵과 포도주를 나누며 예수 안에서 한 몸임을 고백하는 성찬식도 진행했다.

둘째 날 저녁 가족축복기도회에서는 총회 해외선교위원장 윤학희 목사(천안교회)가 강사로 나서 가정에서 천국을 맛보는 신앙의 비결을 전수했다.

▲ 중앙교회는 지난 1일부터 3일까지 강원도 휘닉스평창 리조트에서 전 교인 ‘힐링캠프’를 열었다.     © 뉴스파워


윤학희 목사는 화목한 가정을 만들기 위해 부부 간, 부모와 자식 간에 존중하고 배려하는 자세가 필요하고 하나님이 우리 가정의 주인 되심을 늘 인정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윤 목사의 말씀 후에는 가족이 서로 중보하고 우리나라와 중앙교회의 부흥을 위한 기도회를 열었다.

마지막 날에는 매월 첫 월요일에 드리는 월삭새벽기도회를 드리고 한기채 목사가 가족별로 안수 기도했으며 횡성, 정선, 강릉으로 힐링투어를 떠나는 것으로 23일간의 힐링캠프를 마무리했다.

▲ 중앙교회는 지난 1일부터 3일까지 강원도 휘닉스평창 리조트에서 전 교인 ‘힐링캠프’를 열었다.     © 뉴스파워



한기채 목사는 더 없이 좋은 쉼과 교제의 시간을 보낸 것 같다새로운 소명을 부여 받고 영적으로 재충전한 성도들이 가정과 일터, 교회에서 더욱 활력 있게 살아가길 바란다고 말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2/10/04 [11:06]   ⓒ newspower
 
인기기사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