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재 > [다시 읽는 김준곤 예수칼럼]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예수칼럼] K장로와 그 사모님
다시 읽는 김준곤 목사의 ‘예수칼럼’
 
김준곤   기사입력  2022/10/02 [08:11]

 

▲ 한국CCC 설립자 겸 초대 총재 김준곤 목사     ©뉴스파워

K장로님은 우리나라의 대표적인 석간의 중진 경제 언론인이다. 내가 그를 안 것은 그가 ’80 세계복음화대성회의 청년복음화 분과위원장을 맡음으로부터이다. 세속의 상징인 일급 기자인데도 그에게서는 기자 냄새보다 어느 성직자의 얼굴에서도 찾아보기 힘든 겸손과 경건과 온유한 풍모에다 예수의 향기가 물씬 풍긴다.

주님이 한국의 구석구석에 이런 엘리트들을 숨겨 두신 것을 볼 때마다 소망이 생긴다. 그의 간증을 들으면 그가 도박벽이 있었는데 손가락을 잘라서 끊으려 해도 안 되던 것이 주님 영접하고 저절로 끊었다고 한다.

 
그런데 그의 회심과 헌신의 배후에는 헌신적인 아내의 기도가 있었다. 그 사모님은 보기 드물게 미모를 갖추고 있고, 허영과 우상의 온갖 조건을 가졌으나 월급과 소유를 거의 전액 구제와 교회를 섬기는 일과 신학생 돕는 일과 뜻 깊은 헌금에 바쳐 버린다. 그래서 생활은 프랜시스를 닮아 무소유이나 내일을 걱정하는 빛은 추호도 없다. 쓰레기장에 피어 있는 한 송이 백합, 예수의 향기 같은 성 가정, 더욱 주님을 닮아 가고 있다.

 *한 손에는 복음을, 한 손에는 사랑을’이라는 쌍손 선교를 실천한 한국CCC 설립자 김준곤 목사의 <예수칼럼>. 한국 기독교사에서 빼놓을 수 없는 참된 신앙인인 저자의 선지자적 영감과 시적 감성으로 쓰인 잠언록이다. 민족과 역사, 그리고 그리스도에 대한 외침을 담아냈다. 그리스도에 대한 신앙의 고백뿐 아니라, 복음에 대한 순수한 열정이 고스란히 녹아 있어 우리 영혼을 전율시킨다. 출간 이후 최장기, 최고의 베스트셀러로써 수많은 젊은 지성인들의 영혼을 감동시키고, 그들의 삶을 변화시킨 <예수칼럼>은 파스칼의 <팡세>에 필적할 만한 현대적인 고전으로 평가되며, 특히 문체의 간결성과 심오한 기독교 사상은 독자들에게 무한한 감동을 안겨 준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2/10/02 [08:11]   ⓒ newspower
 
김준곤 목사 관련기사목록
인기기사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