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계뉴스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한교총, 울진 사랑의 집 짓기 첫 입주식 진행
총 54세대 중 4세대 입주 진행, 금년 말까지 건축 마무리 계획
 
김현성   기사입력  2022/09/18 [09:05]

한국교회총연합(이하, 한교총)이 추진하고 있는 울진 산불 피해 지역 사랑의 집 짓기 사업이 첫 결실을 맺었다.

▲ 한국교회총연합(이하, 한교총)이 추진하고 있는 울진 산불 피해 지역 사랑의 집 짓기 사업이 첫 결실을 맺었다.     © 한교총

 

 

한교총은 지난 16일 울진군 북면 덕구리에서 영구주택 첫 입주식 가지며, 건축을 추진하고 있는 54세대 중 4세대가 먼저 입주하며 금년 말까지 건축을 마무리하겠다고 발표했다.

 

첫 입주식에는 한소망교회에서 후원한 남춘자 님, 예장개혁교단에서 후원한 장옥순 님, 기아대책에서 후원한 정길상, 김분옥 님의 주택이 봉헌 되었다.

 

이날 입주식에는 한교총에서 대표회장 류영모 목사와 공동대표회장 김기남, 이상문 목사, 예장통합교단에서는 임원들과 사회봉사부 도영수 부장, 한소망교회 교인, 기아대책 지형은 이사장, 울진군기독교연합회 이승환 회장과 임원들이 참석했다. , 외부 인사로는 문화체육관광부 전병극 차관과 경북 강성조 부지사, 울진군 김재준 부군수가 참석해 축하했다.

 

▲ 한국교회총연합(이하, 한교총)이 추진하고 있는 울진 산불 피해 지역 사랑의 집 짓기 사업이 첫 결실을 맺었다.한교총 류영모 대표회장의 인사말     © 한교총

 

대표회장 류영모 목사는 인사를 통해 금년 한교총은 약자 그리고 고난 당하는 사람들 곁에서 마음을 나누는 친구가 되기로 결단하고 출발했다. 그리고 사상 최대의 산불로 집을 잃은 사람들이 생겼다. 급히 달려와 그분들을 위로하고 돌아가던 중 우는 자와 함께 울라는 주님의 음성을 듣고 사랑의 집을 지어드리기로 약속했다.”고 밝혔다.

 

이어 산하 모든 교단들이 한마음으로 봉헌하여 54채 집을 지어드릴 수 있게 되었다. 울진 지역이 위로와 격려로 힘을 얻고 다시 일어서는 기회가 되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 한국교회총연합(이하, 한교총)이 추진하고 있는 울진 산불 피해 지역 사랑의 집 짓기 사업이 첫 결실을 맺었다.     © 한교총

 

문화체육관광부 전병극 차관은 한교총에서 추진하고 있는 사랑의 집짓기 운동은 단순히 주거공간을 마련해 드리는 데 그치지 않고 주민들이 함께 어울려 살아가는 삶의 터전을 지켜드리는 일이라고 평가했다.

 

또한 오늘 입주식에 참석하면서 하나 된 우리 사회를 향한 한국교회의 소중한 역할을 다시금 되새기게 되며, 올해 말까지 계획되어 있는 사랑의 집짓기 운동이 순조롭게 진행되고 앞으로도 계속되어 새로운 희망의 울림이 널리 퍼져나가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경상북도 강성조 부지사는 하나님과 교회의 사랑과 관심 덕에 기쁜 날이 올 수 있었다. 새집에 입주하는 네 분이 산불 이전의 삶으로 돌아가실 수 있도록 돕겠다.”라고 말했다.

 

울진군 김재준 부군수는 오늘의 입주행사를 계기로 실의에 빠진 피해주민들이 희망과 용기를 가지는 계기가 될 것, 다른 도움이 필요한 것들은 울진군에서 적극 지원하겠다.”라고 말했다.

 

▲ 한국교회총연합(이하, 한교총)이 추진하고 있는 울진 산불 피해 지역 사랑의 집 짓기 사업이 첫 결실을 맺었다.     © 한교총

 

기아대책 지형은 이사장은 어린 시절 아버지가 직접 집을 지었던 일을 이야기하며 건물로서 집이라는 것은 매우 중요한 의미를 가진다. 그런 중요한 집을 다시 지어준 한국교회가 자랑스럽다.”라는 말로 격려의 뜻을 전했다.

 

예장통합 사회봉사부 도영수 부장은 산불피해를 복구하는데는 30년이 걸린다고 한다. 오늘이 회복의 기폭제가 되기를 기도한다.”라고 말했다.

 

이상규 목사(울진군기독교연합회 부회장)의 축하연주에 이어 입주자 가족대표로 노세화(장옥순 님 )씨가 평생을 모아온 전 재산이 불타버린 부모님의 마음을 도저히 헤아릴 수 없었는데 그런 어머니의 이름을 불러주고 보살펴주신 한국교회에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라고 인사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2/09/18 [09:05]   ⓒ newspower
 
인기기사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