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계뉴스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한기총 “일본은 위안부 문제 사과하라”
한기총, 8․15 광복절 제76주년 성명서 발표
 
김철영   기사입력  2021/08/15 [07:24]

 

한국기독교총연합회(이하 한기총, 임시대표회장 김현성 변호사)는 815 광복절 제76주년을 맞이하여 성명을 발표했다.

▲ 한국기독교총연합회(한기총)     ©뉴스파워

 

한기총은 성명서를 통해 일본 정부는 전쟁범죄에 대해 통렬히 반성하고, 제국주의의 잔재인 일본군 위안부(성노예) 문제에 대해 머리 숙여 사죄할 것을 촉구하는 한편 독도 영유권을 둘러싼 역사왜곡을 즉각 중단하고 국제사회의 책임 있는 국가로 거듭나기를 바란다.”고 촉구했다.

 

북한에 대해서는 북한은 미사일과 핵무기 위협을 비롯하여 대한민국과 국제사회를 향한 도발을 중단하고 북한주민의 생존과 인권신장에 모든 역량을 바쳐 진정한 의미의 광복을 이룰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우리 정부에 대해서는 정부는 광복 이후 전대미문의 코로나 고통 속에서 규제 일변도의 방역만으로는 바이러스 변이, 확산을 막을 수 없음을 인정하고, 백신 접종을 신속히 완료하고 일상 속에서 코로나 바이러스를 관리할 수 있는 코로나 방역방침의 방향성을 재고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한국교회에 대해서는 한국기독교총연합회를 비롯한 한국교회는 내부적 상호 비방과 분열을 중단하고 정신적으로 고통을 겪고 있는 국민과 이웃의 눈물을 닦아주는 등 일제 치하에서도 결코 잃지 않았던 기독교 본연의 자세를 회복하여 우리사회의 빛과 소금의 역할을 다할 것임을 다짐한다.”고 밝혔다.

 

 

다음은 성명서 전문.

 

한국교회, 기독교 본연의 자세를 회복하여 빛과 소금의 역할 다하겠다

-일본은 위안부 문제 사과하고 국제사회의 건전한 일원이 되라

-북한은 도발 중단하고 북한인권 개선에 노력하여 진정한 광복을 이루라

 

한국기독교총연합회는 광복절 제76주년을 맞이하여 대한민국 국민들과 한국교회와 함께 해방과 광복의 감격을 다시 떠올린다.

 

35년의 일제 치하에서도 우리 민족은 독립에 대한 열망을 놓치지 않았으며, 일제의 총칼 앞에서도 굴하지 않고 저항하며 투쟁했고, 그 중심에는 기독교인들이 있었다. 3.1 운동 등 독립운동을 이끌었으며 일제에 맞서 기꺼이 목숨을 바쳤고 국내외에서 힘을 기르며 자강에 앞장섰다.

 

2차 세계대전에서 일제의 패전으로 광복을 맞았지만 광복이 단순히 역사적 사실로만 기억되어서는 안된다. 민족의 독립을 위한 숭고한 희생이 그 바탕에 있었음은 기억해야 할 것이다.

 

나라 없는 민족, 국권을 빼앗긴 국민의 실상은 어떠했는지 결코 잊어서는 안되며, 일제의 식민통치에 맞섰던 애국애족의 의기는 다음 세대에도 오롯이 전승되어야 한다. 나아가 그 의로운 정신은 오늘날 국민의 기본적 권리에 대한 부당한 제약으로부터 자유, 갈등과 대립을 넘어 평화가 정착시키는 밑거름이 되어야 할 것이다.

 

광복 76주년을 맞아 한국기독교총연합회는 이념적, 지역적, 정치적 갈등을 극복하고, 진정으로 하나 되는 대한민국이 되어 진정한 광복을 맞이할 수 있기를 소망하며 다음과 같이 제안한다.

 

1. 일본 정부는 전쟁범죄에 대해 통렬히 반성하고, 제국주의의 잔재인 일본군 위안부(성노예) 문제에 대해 머리 숙여 사죄할 것을 촉구한다. 또한 독도 영유권을 둘러싼 역사왜곡을 즉각 중단하고 국제사회의 책임 있는 국가로 거듭나기를 바란다.

 

2. 북한은 미사일과 핵무기 위협을 비롯하여 대한민국과 국제사회를 향한 도발을 중단하고 북한주민의 생존과 인권신장에 모든 역량을 바쳐 진정한 의미의 광복을 이룰 것을 촉구한다.

 

3. 정부는 광복 이후 전대미문의 코로나 고통 속에서 규제 일변도의 방역만으로는 바이러스 변이, 확산을 막을 수 없음을 인정하고, 백신 접종을 신속히 완료하고 일상 속에서 코로나 바이러스를 관리할 수 있는 코로나 방역방침의 방향성을 재고할 것을 촉구한다.

 

4. 여야 정치권은 이념과 정치적 이해타산을 뒤로하고 민생을 최우선 순위에 놓고 대한민국의 미래를 위해 머리를 맞대길 촉구한다. 소모적인 여야의 정치적 대립으로 인해 국민들은 일제 치하에서도 느껴보지 못한 답답함과 미래에 대한 두려움으로 하루하루를 살아가고 있음을 기억해야 할 것이다.

 

또한, 한국기독교총연합회를 비롯한 한국교회는 내부적 상호 비방과 분열을 중단하고 정신적으로 고통을 겪고 있는 국민과 이웃의 눈물을 닦아주는 등 일제 치하에서도 결코 잃지 않았던 기독교 본연의 자세를 회복하여 우리사회의 빛과 소금의 역할을 다할 것임을 다짐한다.

 

2021815

 

한국기독교총연합회

임시대표회장 변호사 김 현 성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1/08/15 [07:24]   ⓒ newspower
 
인기기사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