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버전으로 보기 ▶
광고
광고
교계뉴스문화/교육국제/NGO/언론파워인터뷰생활/건강오피니언연재정치/경제/사회한 줄 뉴스
전체기사보기
편집  2021.04.11 [07:44]
[임명희 목사의 광야사역] 중독에서 부활을 꿈꾸며
영등포 광야교회 임명희 목사의 광야사역 이야기
 
임명희

 

이번 부활절에 학습 받은 다섯 명은 한 명을 제외하고 모두 술 속에 젖어 사는 자들이요, 세례받은 자들 일곱 명 중 두 분은 중독자요, 한 분은 가끔 폭음을 하는 남용자요, 한 분은 조금씩 마시는 애주가요 두 분은 완전히 술을 끊은 자들이다.

▲ 부활주일에 광야교회에서 세례 받은 사람들. 우측에서 세번째가 임명희 목사     ©뉴스파워

 

 

단상에서 바라보니 부활주일 예배에 학습을 받는 분들 다섯명이 다 나와 있다. 그런데 한 분이 술을 너무 많이 마시고 와서 홍알홍알 횡설수설 하고 있다.

 

그래도 그렇게 술에 취한 상태지만 예배드리러 나왔다는 점이 참으로 이뻐 보였다. 그러나 그가 계속 떠들어서 다른 분들에게 피해를 주기에 부득불 내보내게 되었다. 이 형제가 언젠가는 학습을 넘어 세례교인이 될 것이란 희망으로 기도한다.

 

다른 한 분은 학습을 받기 위해 서약을 할 때에 일어서지 않으려 한다.

 

끝나고 "아까 왜 그렇게 일어서지 않았는가요?" 라고 물으니 학습을 안 받으려고 했는데 억지로 오게 해서 그렇다고 한다. 그러면서 한쪽 눈을 찡긋한다. 얘교 섞은 투정이었다. 바라보는 아직도 술로 충혈 된 눈이 한없이 사랑스럽기만 하다.

 

한명은 새벽 촛불 예배부터 너무 일찍 나온 탓에 졸고 앉아 있다. 나중에는 아예 머리가 의자 밑으로 떨어져 사람이 보이지 않았다. 그렇게 자면서도 끝까지 버텨준 인내가 너무 감사했다.

 

세례를 받는 분들은 주지스님 손자로서 천 번 이상 낙하산 점프를 한 점마스타, 충무로 배우 지망생이었던 중앙통 건달출신, 하룻밤에 천만 원 정도를 벌었던 포주출신, 30년 이상 남묘호렌게쿄를 나갔다가 돌아온 개종자, 지금도 다리 밑에서 노숙하며 고물을 수집하여 파는 노숙자, 타고난 간질을 치료하러 미국 ,독일을 가봤지만 치료불가 판정을 받고 들어와 절망으로 술을 마시고 이제는 세면장에 실례를 해놓고도 모르는 중독자, 교통사고 후 건물 청소를 다니며 근근히 살아가며 십년 이상 교회를 나오다가 이제 세례를 받게 된 청소부 등이다.

 

이분들을 학습 세례로 이끌기 위해 애쓰신 심방전도팀과 일대일 도우미들과 기도로 이끌어 주신 모든 성도님들께 감사를 드린다.

 

특별히 20 여 년 이상을 전도하며 붙들어 주며 인도해 온 정형제님은 어떤 때는 천사로 변하여 고분고분하다가 어떤 때는 악마로 변하여 목에 핏대가 솟아오르며 눈알을 부라린다.

 

"나는 한 발은 지옥에 담그고 있고, 한 발은 세상에 있으니 나를 빼내려하지 말라" 라며 역정을 내던 정정오 형제님이 20여년의 씨름 끝에 세례를 받게 되니 실로 감개무량하다.

 

이들이 모두 부활생명의 힘으로 중독과 방황을 뚫고 독수리같이 훨훨 날아오르기를 기도드린다.

 

"이렇게 하여 주님의 말씀이 능력 있게 퍼져 나가고, 점점 힘을 떨쳤다.(19:20)"

 

주여! 저항하는 세상 속에서 주의 복음이 더욱 힘있게 세력을 떨치며 어둠의 세력들을 정복해 나가게 하옵소서!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구글+
기사입력: 2021/04/07 [07:02]  최종편집: ⓒ newspower
 
관련기사목록
[임명희 목사] [임명희 목사의 광야사역] 고난을 받는 ‘실로암’ 찬양 임명희 2021/04/09/
[임명희 목사] [임명희 목사의 광야사역] “목사님을 뵈면 하나님을 보는 것 같습니다” 임명희 2021/04/09/
[임명희 목사] [임명희 목사의 광야사역] 중독에서 부활을 꿈꾸며 임명희 2021/04/07/
[임명희 목사] [임명희 목사의 광야사역] 부적을 떼어낸 초신자 임명희 2021/04/02/
[임명희 목사] [임명희 목사의 광야사역 ] 감사할 줄 아는 사람 임명희 2021/04/01/
[임명희 목사] [임명희 목사의 광야사역] 이단의 피해 임명희 2021/03/30/
[임명희 목사] [임명희 목사의 광야사역 ] "이제는 믿어집니다" 임명희 2021/03/26/
[임명희 목사] [임명희 목사 광야사역] 봉사는 꽃이다 임명희 2021/03/19/
[임명희 목사] [임명희 목사의 광야사역] 마음의 병을 치료하는 눈물-한 형제의 간증(3) 임명희 2021/03/19/
[임명희 목사] [임명희 목사 광야사역] “하나님은 계신가요?” 임명희 2021/03/17/
[임명희 목사] [임명희 목사의 광야사역] 고생을 위해 태어난 인생 임명희 2021/03/16/
[임명희 목사] [임명희 목사의 광야사역] 두 죽음 임명희 2021/03/12/
[임명희 목사] [임명희 목사의 광야사역] 노숙문화재 오근이 임명희 2021/03/13/
[임명희 목사] [임명희 목사의 광야사역] 어두웠던 날들- 한 형제의 간증(2) 임명희 2021/03/11/
[임명희 목사] [임명희 목사의 광야사역 이야기]어두웠던 날들-한 형제의 간증(1) 임명희 2021/03/10/
[임명희 목사] [임명희 목사의 광야사역] "보고싶다!" 하여 임명희 2021/03/06/
[임명희 목사] [임명희 목사의 광야사역] 주태백이 임명희 2021/03/01/
[임명희 목사] [임명희 목사의 광야사역]꿈을 꾸며 행하게 하시는 하나님 임명희 2021/02/25/
[임명희 목사] [임명희 목사의 광야사역]중독자 성경통독의 효력 임명희 2021/02/25/
[임명희 목사] [임명희 목사의 광야사역]아픔 보다 더 큰 용서를 임명희 2021/02/24/
뉴스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개인정보취급방침회사소개후원 및 광고 만드는사람들기사제보기사검색
서울 종로구 김상옥로 17(연지동 대호빌딩136-5) 본관 107호 TEL 02-391-4945~6| FAX 02-391-4947,
Copyright2003-2018뉴스파워. all right reserved. mail to newspower@newspower.co.kr 등록번호 서울 아 00122 등록일 2005.11.11 발행 및 편집인 김철영. 청소년보호책임자:김현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