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버전으로 보기 ▶
교계뉴스문화/교육국제/NGO/언론파워인터뷰생활/건강오피니언연재정치/경제/사회한 줄 뉴스
전체기사보기
편집  2021.01.15 [22:54]
홍정길‧이동원 목사 “정인아, 할 말이 없구나”
양평 하이패밀리 안데르센공원 찾아 정인 양 추모
 
김철영

 

홍정길 원로목사(생명의 빛 예수마을)와 이동원 원로목사(지구촌교회 원로), 한홍 목사(새로운교회)가 지난 5일 양부모 아동학대사망사건 희생자 정인 양이 안치된 경기도 양평 하이패밀리 안데르센공원을 찾아 추모했다.

▲ 홍정길 원로목사(생명의 빛 예수마을)와 이동원 원로목사(지구촌교회 원로), 한홍 목사(새로운교회)가 지난 5일 정인 양이 안치된 경기도 양평 하이패밀리 안데르센공원을 찾아 추모했다.우측부터 이동원 목사, 홍정길 목사, 한홍 목사     © 송길원

 

하이패밀리 공동대표 송길원 목사는 7일 이같은 소식을 자신의 SNS에 올렸다.

 

송 목사는 “(홍 목사님은 정인 양 수목장 앞에서)할 말이 없구나라고 깊은 탄식을 내뱉었다.“그리고 (시편 23) ‘여호와는 나의 목자시니....‘ 성경을 다 읽기도 전에 목소리는 갈기갈기 찢겨져 있었다.”고 소개했다.

 

이어 외롭고 슬프고 괴로운 길을 떠난 정인아! 우리가 모를 아픔....‘이라는 말을 하다가 다시 목이 메였고, 옆에 서 있던 한 홍 목사님(새로운 교회)은 연신 눈물을 훔쳐내고 있었다.”“‘스스로를 돌아보게 해 주시고 진실을 회복하게 해 달라는 그의 기도는 절절했다.한국교회가 껍데기 신앙을 내던지고 제대로 된 양심을 회복하게 해 달라는 울부짖음이었다.”고 밝혔다.

 

또한 이동원목사님(지구촌교회 원로목사)이 찬양을 시작했다.”“‘예수 사랑하심은 거룩하신 말일세 우리들은 약하나 예수 권세 많도다.’ 고개를 들지 못한 채 추모하던 이들 모두가 마지막 후렴귀에서 정인이 이름이 새겨진 정인이 나무를 바라보며 찬양했다. ‘() 사랑하심 () 사랑하심.....’”이라고 현장 분위기를 전했다.

▲ 홍정길 원로목사(생명의 빛 예수마을)와 이동원 원로목사(지구촌교회 원로), 한홍 목사(새로운교회)가 지난 5일 정인 양이 안치된 경기도 양평 하이패밀리 안데르센공원을 찾아 추모했다.우측부터 이동원 목사, 홍정길 목사, 한홍 목사     © 송길원

  

송 목사는 (동원)목사님이 읖조렸다. ‘저희가 잘못했습니다. 돌보지 못했습니다. 우리를 용서해 주소서. 한국교회를 용서해 주소서. 이 땅에 살고 있는 모든 어른들을 용서해주소서. 정인이가 다 누리지 못한 사랑을 주님의 품안에서 누리게 해주소서.’”라는 기도 내용을 소개했다.

 

송 목사는 수목장을 떠나시며 홍 목사님이 한 마디 하셨다.”우리 더 많이 돌이키자’”라고 했다고 했다.

 

특히 불과 수개월 전 사랑하는 아들을 잃었던 아픔 탓이었을까? 연신 고개를 돌려 수목장을 돌아보시는 이(동원)목사님의 발걸음이 한없이 무거워보였다.”고 밝혔다.

 

송 목사는 다음날 이동원 원로목사는 아주 작은 조화 하나를 보내셨다.”내게는 그들의 추모가 한국교회의 작은 희망이었다.”고 밝혔다.

▲ 지구촌교회 이동원 원로목사가 정인 양이 안치된 경기도 양평 안데르센공원에 보낸 조화가 놓여 있다.     ©송길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구글+
기사입력: 2021/01/07 [06:39]  최종편집: ⓒ newspower
 
관련기사목록
[정인 양 사건] “(정인 양 사건)당사자들, 더 늦기 전에 용서를 청하라” 김철영 2021/01/14/
[정인 양 사건] [정준모 목사 신학사색] 정인 학대 죽음과 기독교인의 각성 정준모 2021/01/08/
[정인 양 사건] 홍정길‧이동원 목사 “정인아, 할 말이 없구나” 김철영 2021/01/07/
뉴스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개인정보취급방침회사소개후원 및 광고 만드는사람들기사제보기사검색
서울 종로구 김상옥로 17(연지동 대호빌딩136-5) 본관 107호 TEL 02-391-4945~6| FAX 02-391-4947,
Copyright2003-2018뉴스파워. all right reserved. mail to newspower@newspower.co.kr 등록번호 서울 아 00122 등록일 2005.11.11 발행 및 편집인 김철영. 청소년보호책임자:김현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