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버전으로 보기 ▶
교계뉴스문화/교육국제/NGO/언론파워인터뷰생활/건강오피니언연재정치/경제/사회한 줄 뉴스
전체기사보기
편집  2021.01.18 [22:11]
프랭클린 그레이엄, "올해 170만 명 예수님 영접, 작년 2배 증가"
"코로나 팬더믹이 오히려 예수 그리스도의 필요성을 절감하는 기회"
 
정준모

코로나 팬더믹이 오히려 예수 그리스도의 필요성을 절감하는 기회

정부의 폐쇄에도 적극적 미디어 활용 복음 전도가 효과를 이루어

 

 

                          * Photo : Franklin Graham/Flickr*

 

2020121(미국 현지 시간), 크리스채니티투데이, ChristianHeadlines, CBN 등 많은 기독교 언론에서 프랭클린 그레이엄 : 올해 170만 명이 BGEA(빌리 그레이엄 전도협회) 노력을 통해 그리스도를 받아들였디.”고 보도했다..

 

프랭클린 그레이엄에 따르면, “빌리 그레이엄 복음 전도 협회의 활동을 통해 올해 170만 명의 사람들이 예수님을 그들의 주님과 구세주로 영접했습니다라고 했다.

 

CBN 뉴스는 “(코로나 패더믹으로) 사람들이 외출하고 공개적으로 만나는 것을 막는 폐쇄에도 불구하고 그 숫자는 작년보다 두 배나 많았습니다라고 보도했다.

 

그레이엄 목사는 “ 2020년에는 정상적인 것이 없다고 생각합니다. 우리는 평생 동안 전염병을 겪은 적이 없습니다. 세상은 한 번도 갇힌 적이 없습니다. 사람들의 마음을 감동시키고 여는 것은 하나님이십니다. 사람들의 눈. 전염병은 그것을 막지 못했습니다라고 했다.

 

코로나 팬더믹의 폐쇄로 인해 Billy Graham Evangelistic Association은 케이블 TV에서 더 많은 방송 시간을 구입하여 복음을 공유하고 복음 핫라인을 시작하는 등 디지털 아웃 리치 노력을 늘린 결과하고 할 수 있다.

 

그레이엄은 이전에 듣지 않은 사람들이 지금 듣고 있다. 전도를 위해서는 우리가 보낸 더 좋은 해 중 하나일 것입니다. 그들이 복음을 기꺼이 듣고 있다고 생각한다. 사람들은 무서워하고 두려워합니다. 우리가 예수 그리스도 안에 있는 희망을 그들에게 주면 그들은 그것을 받아들이기를 열망합니다. 세상이 뒤집힐 때 그들은 귀를 기울이고 싶어 할 때입니다라고 했다.

 

그레이엄 목사는 그의 트위터에서 정부 폐쇄가 모든 사람에게 쉬운 일이 아니라고 지적하면서, “지속적인 봉쇄, 고립, 실업, 재정적 영향, 학교 구조의 부족은 일본뿐 만 아니라 미국과 다른 나라의 삶에 엄청난 영향을 미치고 있습니다라고 했다.

 

또한 그는 역사상 처음으로 우물은 병든 사람뿐만 아니라 격리되었습니다. 이 전염병은 많은 부작용이 있었지만 예수 그리스도를 따르는 사람들이 우리 안에 있는 희망의 이유를 공유할 수있는 기회이기도 합니다. 그의 평화, , 사랑은 삶의 모든 폭풍, 심지어 전염병에도 불구하고 사람들을 볼 수 있습니다(I think there's nothing normal about 2020. We've never gone through a pandemic in my lifetime. The world has never been locked down before. It's God who touches people's hearts and opens up people's eyes. The pandemic hasn't stopped it. If anything, it's advanced it.)라고 했다.

 

이상의 결과를 뉴스파워에서 분석해 보면, 빌리 그레엄 전도협회는 2020년 코로나 팬더믹 속에서 여러 가지 공개적 복음 전도 모임은 갇혀 있었지만, 여러 가지 미디어를 통하여 더욱 열심히 복음을 전하였고, 정부의 폐쇄와 재정적 여건, 많은 사람들의 고립, 실업에도 불구하고 코로나가 오히려 예수 그리스도만이 참된 평화, 사랑, 소망을 주신다는 복음이 수많은 사람들을 그리스도에게로 돌아오게 했다는 복음의 능력을 알 수 있다. 2020 코로나 팬더믹 속에 복음이 유일한 소망, 그리스도가 진정 필요한 시기임을 깨닫게 한 복음의 능력을 체험한 한 해였다.

 


정준모 목사 《선교학박사(D.Miss)와 철학박사(Ph. D)》현, 콜로라도 말씀제일교회(Bible First Church) 담임, 국제개혁신학대학교 박사원 교수, 국제 성경통독아카데미 및 뉴라이프 포커스 미션 대표, 콜로라도 타임즈 칼럼니스트, 뉴스파워 미주 총괄 본부장, 전 대구성명교회 22년 담임목회 및 4200평 비전센터 건축 입당, 전 대한예수교 장로회 총회장, CTS 기독교 텔레비전 공동대표이사, GMS(세계선교이사회)총재,GSM(미국 선한목자선교회)전 국제부대표 및 현 고문, 전 교회갱신협의회 대구 경북 대표, 한국 만나(CELL)목회연구원 대표, 총신대학교 개방, 교육 재단이사, 백석대학교, 대신대학교 교수 역임, 대표 저서, ≪칼빈의 교리교육론》,《개혁신학과 WCC 에큐메니즘》, 《장로교 정체성》,《기독교 교육과 교사 영성》 《생명의 해가 길리라》,《21세기 제자는 삶으로 아멘을 말하라》 등 30여 졸저가 있습니다. 자비량 집회 안내:농어촌, 미자립, 선교지 “상처입은 영혼 -치유 회복 부흥집회”를 인도합니다(기사 제보 및 집회 문의 연락처 jmjc815@hanmail.net, 719.248.4647)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구글+
기사입력: 2020/12/03 [02:19]  최종편집: ⓒ newspower
 
관련기사목록
[프랭클린 그레이엄] 프랭클린 그레이엄, "올해 170만 명 예수님 영접, 작년 2배 증가" 정준모 2020/12/03/
[프랭클린 그레이엄] 프랭클린 그레이엄 기도 요청 "부정 선거에 대한 진실을 알도록 도와 주소서" 정준모 2020/11/21/
[프랭클린 그레이엄] 프랭클린 그레이엄 "대법원, '하나님의 말씀을 뒤집을 수 없다'" 정준모 2020/06/18/
뉴스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개인정보취급방침회사소개후원 및 광고 만드는사람들기사제보기사검색
서울 종로구 김상옥로 17(연지동 대호빌딩136-5) 본관 107호 TEL 02-391-4945~6| FAX 02-391-4947,
Copyright2003-2018뉴스파워. all right reserved. mail to newspower@newspower.co.kr 등록번호 서울 아 00122 등록일 2005.11.11 발행 및 편집인 김철영. 청소년보호책임자:김현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