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버전으로 보기 ▶
광고
교계뉴스문화/교육국제/NGO/언론파워인터뷰생활/건강오피니언연재정치/경제/사회한 줄 뉴스
전체기사보기
편집  2021.06.23 [16:00]
기독교 사업체, 6년 연속 미국 최고 패스트 푸드 레스토랑 선정
Chick-fil-A, 주일 성수, 창립자 동성애 반대로 불매운동 당해, 매점당 수익률 맥도널 보다 2배
 
정준모



                            *사진 제공: 폭스 뉴스*

20201110(미국 현지 시간)에 폭스 뉴스, 기독교헤드라인 뉴스 등 많은 기독교 언론사에서 “2020년 인기 있는 패스트 푸트 레스토랑”을 소개했다.

 

보도에 따르면, “ 미국 고객 만족도 지수((ACSI) 주관으로 23,312명의 고객을 상대로 인터뷰 조사를 할 결과 6년 연속 ‘Chick-fil-A’가 미국에서 가장 좋아하는 패스트 푸드 레스토랑이다라고 했다.

 

또한 그 다음으로 Chipotle Mexican Grill, Arby 's, Domino 's, Dunkin ', KFC, Panera Bread, Subway, Papa John 's, Starbucks 10 , 우리 한국 사람들과 미국 서민들에게 잘 알려진 McDonald 's가 마지막으로 19를 차지했다.

 

보도에 따르면 “ ‘칰 필 에이는 비록 점수가 86점에서 84점으로 떨어졌음에도 불구하고 Chick-fil-AACSI 조사에서 1위를 차지한 것은 6연패를 했고, 이에 비해 2Chipotle80점을 받았다고 했다.

 

또한, “2019년도 경우, Chick-fil-A 매출은 McDonald의 단위당 매출보다 50% 이상 높았다고 했다.

 

▲  6년 연속 미국인들이 제일 좋아하는 패스트 음식점으로 선정된 칰 필 에이- 기독교 정신으로 기업 경영으로 하나님의 축복 속에 매년 성장하고 있다. 주일 성수, 동성애 반대, 최고 재료로 최고의 서비스를 하는 기업이다.   © 뉴스파워 정준모

 

Chick-fil-A의 사명은 우리에게 맡겨진 모든 것을 충실히 관리함으로써 하나님을 영화롭게하는 것입니다. 웹 사이트에 따르면 비즈니스 모델은 성경적 원칙을 기반으로 하고 주일에는 휴무를 하는 것이 특징이다.

 

보고서는 또한 대부분의 패스트 푸드 점에서 제공하는 저렴한 가격표는 코로나 대유행으로 인해 예산을 늘리는 소비자들에게 공감을 얻을 수 있다고 했다.

 

한편, “ 풀 서비스 레스토랑 중 Longhorn Steakhouse1위를 차지했으며 Texas Roadhouse, Cracker Barrel, Olive Garden, Red Lobster5위를 차지했다했다.

 

미국 소비자 지수(American Customer Satisfaction Index)의 연구 책임자인 Forrest MorgesonCNN Money에서 그들은 매우 제한된 제품을 제공하며 실제로 치킨과 치킨 샌드위치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라고 말했고 그들은 자신이 가장 잘하는 일에 집중하고 잘하고 있다고 했다.

필자의 맏아들이 위싱톤 대학교와 휘튼대학교 대학원을 졸업한 그 해, 위 기업의 매니저를 지원하여 1차 시험까지 통과하는 적이 있다. 그 때, 이 기업을 지원하게 된 이유는, 매니저는 철저히 이혼 경험이 없는 건강한 기독교 부부, 주일에 교회를 잘 섬길 수 있는 자, 선교 마인드로 고객을 잘 섬기는 전 직원들에게 복음으로 관리할 수 있는 자라야 한다고 했다. 당시, 아들은 한 지역의 매점의 책임자가 되면, 경제적 혜택도 대단하지만, 복음을 전할수 있는 기회가 된다고 생각하고 기대하고 응시했지만 경쟁의 문턱을 넘지 못했다.

 

보통 일요일에 많은 고객을 상대로 경제적 이득 보다, 하나님을 섬기고 주일에 휴식을 한다는 기독교 정신이 담겨 있는 기업이다. 특별히, 미국에 살면서 실제로 경험하는 것은, 어떤 곳은 쓰레기 고기, 재료를 쓰지만, 이곳에 최상의 재료로 최고 서비스를 베푸는 것을 맛 볼 수 있다.

 

여기서 배울 수 있는 점은 기독교인들은 기독교적 경영 마인드를 가지고 먼저 그의 나라와 그의 의를 구할 때 하나님이 모든 것을 채워주신다는 믿음을 가지고, 선교 전초 기지로서 사업장을 하나님께 드릴 때, 주님께서 경영자가 되어 주셔서 가뭄에도 마르지 않고, 코로나 상황 속에서 기업이 열리는 은총을 얻게 되는 것이다.

 

특별히, 2012년 창립자의 아들이자 사장인 댄 캐시(Dan T. Cathy)TV쇼에 출연해 전통결혼을 지지하면서 동성결혼을 비판하는 듯한 발언을 했다가 비판과 보이콧 운동에 시달리기도 했다. 그러나 그 해 하나님께서 오히려 매출액을 더 높혀 주신 기적을 체험한 기독교 기업이다.

 

폭스 뉴스에 따르면, “Chick-fil-A는 현재 43개 주에 2,000개 이상의 매장을 가지고 있다. 지난 2015년에 60억 달러 이상의 매출을 올렸다고 했다.

 


정준모 목사 《선교학박사(D.Miss)와 철학박사(Ph. D)》현, 콜로라도 말씀제일교회(Bible First Church) 담임, 국제개혁신학대학교 박사원 교수, 국제 성경통독아카데미 및 뉴라이프 포커스 미션 대표, 콜로라도 타임즈 칼럼니스트, 뉴스파워 미주 총괄 본부장, 전 대구성명교회 22년 담임목회 및 4200평 비전센터 건축 입당, 전 대한예수교 장로회 총회장, CTS 기독교 텔레비전 공동대표이사, GMS(세계선교이사회)총재,GSM(미국 선한목자선교회)전 국제부대표 및 현 고문, 전 교회갱신협의회 대구 경북 대표, 한국 만나(CELL)목회연구원 대표, 총신대학교 개방, 교육 재단이사, 백석대학교, 대신대학교 교수 역임, 대표 저서, ≪칼빈의 교리교육론》,《개혁신학과 WCC 에큐메니즘》, 《장로교 정체성》,《기독교 교육과 교사 영성》 《생명의 해가 길리라》,《21세기 제자는 삶으로 아멘을 말하라》 등 30여 졸저가 있습니다. 자비량 집회 안내:농어촌, 미자립, 선교지 “상처입은 영혼 -치유 회복 부흥집회”를 인도합니다(기사 제보 및 집회 문의 연락처 jmjc815@hanmail.net, 719.248.4647)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구글+
기사입력: 2020/11/11 [11:26]  최종편집: ⓒ newspower
 
관련기사목록
[미국] 미국 복음주의자들, 이스라엘의 새 총리 지지 약속 김현성 2021/06/20/
[미국 ] 미국 남침례교 총회장에 에드 리튼 선출 김현성 2021/06/16/
[미국] 미국 동성결혼 합법화 지지율 70% 기록 이종철 2021/06/09/
[미국] “코로나 예배 금지 조치 재판”, 캘리포니아 주정부 패소로 210만불 비용 지불 판결 정준모 2021/06/06/
[미국] 바이든 대통령, "내가 임명한 1,500개 기관 임명자 중 약 14%가 LGBTQ로 식별된다" 김현성 2021/06/05/
[미국] 미국인, 종교 예배 참석률 30%로 사상 최저치 이종철 2021/06/04/
[미국] 미국 역사상 최악의 "툴사 인종 대학살 사건" 100주년 추모 정준모 2021/06/03/
[미국] 미국 기독교인 56%, “차별 받고 있다” 이종철 2021/05/30/
[미국] 중국, '종교자유 위반 촉구' 한 미국 복음주의 지도자 제재 김현성 2021/05/28/
[미국] 미국, 개척되는 교회보다 문 닫는 교회가 더 많다 이종철 2021/05/28/
[미국] 미국 남침례교단, 2006년 이후로 2백30만 명 교인 감소 미국=정준모 2021/05/22/
[미국] 미국은 기독교 국가일까? 성경사용자 통계로 미국읽기 이종철 2021/05/21/
[미국] 개신교인들이 알아야 할 미국 유대인의 특징들 뉴욕=이종철 2021/05/14/
[미국] 미국 기독교대학협의회, 미국 교육부 상대로 소송제기 김현성 2021/05/14/
[미국] 바이든, 국가기도의날에 “하나님” 언급하지 않았다 이종철 2021/05/12/
[미국] 바이든의 '새로운 가족계획 제안' 그리스도인들 지지할까? 김현성 2021/05/05/
[미국] 흑인 기독교인 29% “인종차별 경험” 김현성 2021/05/03/
[미국] “세계 3개 국가 중 1개 국가는 종교적 자유 존중하지 않는다” 김현성 2021/04/23/
[미국] 힙합 가수 레크레이와 저스틴 비버, 교도소 사역 재개 김현성 2021/04/23/
[미국] 바이든, 백악관 부활절 행사에서 예수님에 대한 전혀 언급 안 했다 정준모 2021/04/09/
뉴스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개인정보취급방침회사소개후원 및 광고 만드는사람들기사제보기사검색
서울 종로구 김상옥로 17(연지동 대호빌딩136-5) 본관 107호 TEL 02-391-4945~6| FAX 02-391-4947,
Copyright2003-2018뉴스파워. all right reserved. mail to newspower@newspower.co.kr 등록번호 서울 아 00122 등록일 2005.11.11 발행 및 편집인 김철영. 청소년보호책임자:김현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