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버전으로 보기 ▶
광고
교계뉴스문화/교육국제/NGO/언론파워인터뷰생활/건강오피니언연재정치/경제/사회한 줄 뉴스
전체기사보기
편집  2020.10.01 [21:02]
[두상달 부부행복칼럼]최고의 성감대? 뇌!
두상달 장로(가정문화원 이사장) 부부행복칼럼
 
두상달
▲ 두상달 장로와 김영숙 권사 부부     ©뉴스파워
 
부부간에 이루어지는 성은 세상에서 가장 친밀하고 아름다운 대화이다. 
부부의 성은 단순한 육체적 결합이 아니라 정서적, 정신적으로도 하나가 되는 것이어야 한다. 그러므로 성생활의 만족도는 부부 관계의 정서적 기상도를 알려 주는 바로미터이다. 

성에 있어 중요한 것은 횟수가 아니라 얼마나 깊이 하나 됨을 체험하는가이다. 
 
나이가 들면 성적인 에너지가 떨어지는 것은 자연스러운 현상이다. 10에 분출되는 호르몬은 미친 호르몬이라고 한다. 20대에 주체할 수 없을 만큼 넘쳐흐르던 에너지는 30대만 되어도 폭풍이 물러간 후의 바다처럼 잔잔해진다. 40대가 되면 부부는 나란히 누워도 성적 흥분을 느끼지 못하는 무덤덤한 사이가 된다. 50대에 이르면 육체적으로 무관심해져 서로 등을 돌리고 잔다. 60대 부부는 함께 있어도 각방살이를 하는 것과 같게 된다. 

그럼 70대 부부는? 배우자가 어디 있는지 아예 모른다는 우스갯소리가 있다. 
 
그러나 부부 생활이 꼭 나이와 상관있는 것은 아니다. 70대가 되어도 여전히 성적 흥분을 간직할 수 있고 행복한 성을 누릴 수 있다. 76세 할아버지에게 할머니가 언제가장 매력적이냐고 물었다.“샤워하고 나올 때가 가장 매력적이야”라고 대답했다.  

남자는 문지방 넘어갈 힘만 있어도 가능하다. 성에 있어 중요한 것은 산술적인 나이가 아니다. 
7~80대에도 건강한 성을 누릴 수 있다. 반면 상담을 해 보면 혈기왕성한 4~50대 젊은 나이에 섹스리스 부부들이 의외로 많다. 과중한 업무와 스트레스 그리고 부부갈등이 성의 장애요인이다. 빡센 아내 앞에 ‘고개 숙인 남자’도 그렇다.
 
부부가 행복한 성을 누리려면 평소에 친밀한 관계를 유지해야 한다. 침대 밖에서의 친밀감이 침대 위에서의 환상적 결합으로 이어진다. 마음의 상처나 분노가 깊을 때  마구 들이댄다면 어려워진다. 성에 있어 정서적 준비가 결여된 일방적 요구는 강간에 가깝다. 
 
멋진 섹스 파트너가 되기 위해서는 ‘성이 나보다는 상대의 즐거움을 위한 것’이란 생각을 가져야 한다. 남자들이 육체적 자극에 민감하고 언제나 실전 준비가 되어 있다. 반면 여자들은 정서적인 자극에 더욱 민감하고 준비가 되기까지 많은 시간이 걸린다. 때로 여자들은 섹스 자체보다 따뜻한 포옹이나 애무를 더욱 갈망하기도 한다. 

여자들은 예민하고 섬세한 존재이다. 여자의 몸을 열기 위해서는 마음을 먼저 열어야 한다. 즉, 성적인 흥분에 이르기 위한 전희는 침대 위에서가 아니라 생활 속에서 이루어져야 하는 것이다.
 
침대 밖에서 이루어지는 전희란 평소의 친밀한 관계와 소통 그리고 따뜻한 스킨십이다. 최고의 성감대란 몸이 아니라 마음, 바로 마음을 관장하는 뇌에 있다. 최고의 성감대는 뇌인 것이다.
황홀하고 멋진 밤을 원한다면 일상의 관계나 말과 행동이 중요하다. 
성적인 즐거움은 일상의 관계에 뒤따르는 향기로운 열매이다. 

즐거운 밤이 되기를 바라는 사내들이여! 그렇다면 평상시에 특히 낮부터 아내한테 교언 영색, 정감있게 다가가라. 그러하지 않으면 짐승이란 소리 면할 수 없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구글+
기사입력: 2020/08/03 [07:17]  최종편집: ⓒ newspower
 
뉴스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개인정보취급방침회사소개후원 및 광고 만드는사람들기사제보기사검색
서울 종로구 김상옥로 17(연지동 대호빌딩136-5) 본관 107호 TEL 02-391-4945~6| FAX 02-391-4947,
Copyright2003-2018뉴스파워. all right reserved. mail to newspower@newspower.co.kr 등록번호 서울 아 00122 등록일 2005.11.11 발행 및 편집인 김철영. 청소년보호책임자:김현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