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버전으로 보기 ▶
광고
교계뉴스문화/교육국제/NGO/언론파워인터뷰생활/건강오피니언연재정치/경제/사회한 줄 뉴스
전체기사보기
편집  2020.07.14 [21:05]
시위대, 건국의 아버지, 워싱턴, 제퍼슨, 그랜트 동상 제거
노예 제도에 대한 시대적 반성을 필요, 그러나 일종의 아이콘 파스트 운동 영향 트럼프 대통령은 급진적 좌파의 과격한 행동으로 일침을 놓다.
 
정준모
광고

 

노예 제도에 대한 시대적 반성을 필요, 그러나 일종의 아이콘 파스트   운동 영향

트럼프 대통령은 급진적 좌파의 과격한 행동으로 일침을 놓다.

 

 

▲  조지 플로이드 흑인 사망 사건 이후, 세계 도처에서 아이콘 없애기 운동의 여파로 미국 건국의 아버지들 조상까지 파괴하는 일들이 미국 도처에서 일어나고 있다. 노예 제도에 대한 역사적 반성과 평가는 이루어져야 하나 근본 뿌리를 파괴하고 역사 지우기를 하는 것은 일종의 급진 좌파 세력이라고 비판하는 입장도 강하게 일어나고 있다.© 뉴스파워 정준모

                           * 사진 제공 ChristianHeadlines.com*

 

2020623ChristianHeadlines.com시위대가 미국 건국의 아버지인 워싱톤, 제퍼슨, 그랜트 등의 동상을 파괴에 대하여 보도했다.

 

미국 건국의 아버지는 일반적으로 미국 건국의 아버지(영어: Founding Fathers of the United States)는 미국 독립 전쟁과 관련된 미국의 역사 초기의 5명의 대통령들을 포함해, 미국 독립 선언에 참여한 정치인들을 일컫는 표현이다.

 

보도에 따르면, “ 최근 조지 플로이드 흑인 사망 사건 이후, 세계 여러 나라에서 동상 파괴와 함께 시작된 아이콘 파스트 운동이 미국의 건국의 아버지인 조지 워싱턴과 토머스 제퍼슨 동상 파괴까지 그 운동이 변모했다고 보도했다.

 

또한, “시위대는 오레주 포틀랜드의 워싱턴과 제퍼슨 동상을 철거했고, 샌프란시스코에서는 지난주 미국 애국가 가사를 쓴 프랜시스 스콧 키(Francis Scott Key) 동상을 철거했다고 했다.

 

또한, “세 사람의 동상이 목표가 된 것은 그들이 노예를 소유했기 때문이다. 제퍼슨과 워싱턴은 노예 제도의 도덕성에 의문을 제기했지만 그들 생애 동안 수백 명의 노예를 소유했기 떄문이다. 제퍼슨은 노예 제도를 도덕적 타락끔찍한 오점라고 불렀고, 워싱턴은 아내가 사망한 후 노예를 해방시키는 것으로 유명했다라고 했다.

 

오레겐 주 신문에 오레곤의 시위대는 제프슨의 이름을 딴 고등학교에 세워진 동상을 찢고 그 위에서 성조기를 불태웠다고 했다.

 

보도에 따르면, “지난 금요일에 샌프란시스코의 시위대는 가톨릭 선교사였던 성 주니 페로 세라(St. Junipero Serra)와 미국 그랜트 대통령(Ulysses S. Grant)과 함께 세워진 동상을 파괴했다고 했다.

가톨릭 통신사에 따르면, “세라 선교사는 센프란시스코 지역에서 9개의 가톨릭 선교부를 설립했으며, 캘리포니아 원주민 수천 명을 기독교로 개종시켜 새로운 농업 기술을 가르쳤다고 말했다.

 

또한 그랜트 대통령은 남북 전쟁 당시 장군이었고 그의 장인에게서 그가 남성 노예를 물려받았지만 그를 풀어 주었다고 했다.

 

이에 반하여 트럼프 대통령은 오클라오마 털사에서 열린 공화당 정당대회에서 워싱턴과 제퍼슨 동상 제거에 대하여 그들은 급진 죄파(leftist radicals)’라고 강력하게 비판했다고 했다.


이처럼 일종의 역사 바로 세우기 운동이라는 명분 속에서 급진적 좌파 세력들이 자신들의 사상과 입맛에 맛지 않으면 지난 역사 그 자체를 부인하고 흔적 조차 없애려고 하는 것이 현재 미국
, 프랑스, 그리고 대한민국 등 지구촌에서 일어나는 하나의 안타까운 현상이라고 볼 수 있다.

 

*뉴스 파워 해설*

 

미국에서 가장 존경받는 역사적 인물은 '건국(建國)의 아버지들(Founding Fathers)' 이다. 독립선언서에 각 지역 대표로 서명했거나 영국을 상대로 한 독립전쟁을 이끌었던 지도자, 헌법을 마련한 필라델피아 회의 참가자 등 미국 건국에 주도적 역할을 한 사람들이다. 조지 워싱턴, 존 애덤스, 토머스 제퍼슨, 제임스 매디슨 등 초기 대통령들과 초대 재무장관 알렉산더 해밀턴, 초대 대법원장 존 제이, 그리고 벤저민 프랭클린, 조지 메이슨, 새뮤얼 애덤스 등이 대표적이다. 미국인들은 '건국의 아버지들'을 성인처럼 떠받든다. 화폐 속 인물도 이들이 절반 이상이다

 

 * https://ko.wikipedia.org/wiki/미국의 헌법 서명”, 하워드 챈들러 크리스티(Howard Chandler Christy의 그림)*

 

 



 

 * https://en.wikipedia.org/wiki/Declaration_of_Independence_(Trumbull)*

 

 


정준모 목사 《선교학박사(D.Miss)와 철학박사(Ph. D)》현, 콜로라도 말씀제일교회(Bible First Church) 담임, 국제개혁신학대학교 박사원 교수, 국제 성경통독아카데미 및 뉴라이프 포커스 미션 대표, 콜로라도 타임즈 칼럼니스트, 뉴스파워 미주 총괄 본부장, 전 대구성명교회 22년 담임목회 및 4200평 비전센터 건축 입당, 전 대한예수교 장로회 총회장, CTS 기독교 텔레비전 공동대표이사, GMS(세계선교이사회)총재,GSM(미국 선한목자선교회)전 국제부대표 및 현 고문, 전 교회갱신협의회 대구 경북 대표, 한국 만나(CELL)목회연구원 대표, 총신대학교 개방, 교육 재단이사, 백석대학교, 대신대학교 교수 역임, 대표 저서, ≪칼빈의 교리교육론》,《개혁신학과 WCC 에큐메니즘》, 《장로교 정체성》,《기독교 교육과 교사 영성》 《생명의 해가 길리라》,《21세기 제자는 삶으로 아멘을 말하라》 등 30여 졸저가 있습니다. 자비량 집회 안내:농어촌, 미자립, 선교지 “상처입은 영혼 -치유 회복 부흥집회”를 인도합니다(기사 제보 및 집회 문의 연락처 jmjc815@hanmail.net, 719.248.4647)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구글+
기사입력: 2020/06/24 [08:15]  최종편집: ⓒ newspower
 
관련기사목록
[미국] 미 대법원, "기독교학교 LGBT 교사 고용 불허, 해직 가능" 판결 정준모 2020/07/09/
[미국] 도널드 트럼프, “미국을 보호하겠다” 약속 정준모 2020/07/07/
[미국] 미국 민주당 대통령 후보 조 바이든의 신앙관은? 정준모 2020/07/05/
[미국] 미국 기독교인 87% “ 미국은 하나님의 축복 받은 나라” 정준모 2020/07/04/
[미국] 마이크 펜스 부통령 “ 미국의 기초는 자유이며, 자유의 기초는 믿음 ” 정준모 2020/06/30/
[미국] 프린스턴 대학 '인종 차별적 사고'로 인해 전 윌슨 대통령 이름 삭제 정준모 2020/06/28/
[미국] 미국인 39%만 “생명은 신성한 것" 믿어 정준모 2020/06/27/
[미국] 시위대, 건국의 아버지, 워싱턴, 제퍼슨, 그랜트 동상 제거 정준모 2020/06/24/
[미국] 미 트럼프 법무부, 아이다호 법 승인 “트랜스젠더 운동 선수 제한” 정준모 2020/06/23/
[미국] 남 침례교 총장,"'흑인의 생명 중요하다'는 말은 옳다. 그러나…" 정준모 2020/06/20/
[미국] 트럼프 대통령 “경찰 개혁 행정명령 서명” 정준모 2020/06/17/
[미국] 애플 CEO 팀 쿡, 인종 평등과 정의를 위해 1억 달러 기부 약속 정준모 2020/06/14/
[미국] 미국인의 25%만이 트럼프를 “신앙인”으로 본다 정준모 2020/06/13/
[미국] 존 맥아더 “정의가 사회질서 파괴하는 것 아냐” 정준모 2020/06/12/
[미국] “트럼프, 인종차별적 언어 사용 중단해야” 김현성 2020/06/11/
[미국] 미 남침례교단, 100년 만에 교인 수 최대 감소 정준모 2020/06/08/
[미국] 인종 차별에 대한 명언들 정준모 2020/06/06/
[미국] 애플 CEO 팀 쿡, 인종차별 성명서 발표 정준모 2020/06/06/
[미국] 미국의 현 사태를 둔 “자비를 위한 기도문” 정준모 2020/06/05/
[미국] 시위 도중, 시위자와 경찰 함께 기도 정준모 2020/06/04/
뉴스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개인정보취급방침회사소개후원 및 광고 만드는사람들기사제보기사검색
서울 종로구 김상옥로 17(연지동 대호빌딩136-5) 본관 107호 TEL 02-391-4945~6| FAX 02-391-4947,
Copyright2003-2018뉴스파워. all right reserved. mail to newspower@newspower.co.kr 등록번호 서울 아 00122 등록일 2005.11.11 발행 및 편집인 김철영. 청소년보호책임자:김현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