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버전으로 보기 ▶
광고
광고
교계뉴스문화/교육국제/NGO/언론파워인터뷰생활/건강오피니언연재정치/경제/사회한 줄 뉴스
전체기사보기
편집  2020.07.03 [01:05]
총신대 신대원 교수 27명 “이상원 교수, 해임 재고해야”
신학교육의 일관성 고려하여 중징계 재고해 줄 것 요청
 
김철영
광고

    

총신대학교(총장 이재서) 신대원 교수 27명은 이상원 교수의 해임과 관련 지난 24일 성명서를 발표하고 재단이사회(이사장 이승현)에 중징계를 재고해 줄 것을 요청했다.

 

성명서 발표에 참여한 교수는 강웅산, 김광열, 김대웅, 김대혁, 김상훈, 김성태, 김영욱, 김요섭, 김희석, 문병호, 박영실, 박용규, 박철현 ,박현신, 배춘섭, 양현표, 오성호, 오태균, 윤영민, 윤종훈, 이관직, 이상웅, 이상일, 이풍인, 정승원, 정원래, 조호형 교수 등 27명이다.

▲ 총신대 신대원 입구     ©뉴스파워

 

이들은 총신대 이상원 교수께서 지난 20여 년 동안 총신대학교 신학대학원에서 수 천 명의 제자들과 후학들을 가르치시며 우리 교단 교회 및 한국교회 전체를 향해 보여주신 신학의 교훈과 신앙의 귀감을 생각할 때, 총신대학교의 구성원들뿐 아니라 우리 교단과 많은 교회들은 이번 사건으로 인한 해임을 수용하기 어려운 마음이라고 밝혔다.

 

이어 그동안 이상원 교수님께서 학교를 위해 기여하신 업적과, 신학대학원의 신학적 정체성, 그리고 향후 신학 교육의 일관성을 고려하여 이번 중징계를 재고해 주실 것을 이사님들께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또한 총신대학교를 사랑하고 염려해주시는 우리 교단의 모든 교회와 성도님들, 그리고 한국교회 앞에 죄송한 마음을 전한다.”하나님께서 이번 어려움을 통해 총신대학교를 바른 성경 적 기준과 가치관 위에 다시 세워주셔서, 총신대학교가 교회와 성도들을 바르게 섬기는 사명에 잘 쓰임 받을 수 있도록 기도해 주시기를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특히 총신대학교의 모든 구성원들이 우리 학교의 신학적 정체성과 교육의 목적을 더 확고히 지켜가고, 함께 지혜를 모아 하나님의 공의와 평강이 통치하는 새로운 발걸음을 내디딜 수 있기를 소망한다.”고 밝혔다.

 

다음은 이상원 교수님의 해임을 대하는 우리의 입장전문.

 

안타깝게도 오랫동안 학교를 섬겨오신 이상원 교수님께 최근 내려진 해임징계로 인해 총 신 공동체 안에 다시 큰 아픔이 발생했습니다. 이 일로 인해 총신대학교를 바라보는 교 단 산하 교회와 성도들, 한국교회 전체의 우려 앞에서 우리들은 총신대학교 신학대학원 의 교수로서의 책임을 깊이 통감하며, 우리 신학대학원의 신학적 정체성과 교육의 목적 을 다시 되돌아 봅니다.

 

우리는 총신대학교 신학대학원이 하나님의 말씀을 순수하고 충실하게 증거할 목회자들을 양성하기 위해 하나님께서 세우신 공동체라고 믿습니다(디모데전서 2:1-2). 또 우리는 우 리 학교가 바른 신학과 성경적 세계관을 가르치고, 하나님의 영광만을 구하며(고린도전 서 10:31-33) 날마다 자신을 십자가에 못박는 자기 부인을 실천해야 한다고(갈라디아서 2:20) 고백합니다. 우리 신학대학원은 이 고백 위에서 청교도적 경건성개혁사상에 입각해 대한예수교장로회 총회(합동) 교단에서 사역할 목회자들, “민족복음화와 세계 선교에 헌신한 선교일꾼들, “기독교 문화창달에 기여할 일꾼들을 양성하는 것을 교육 의 목적으로 명시하고 있습니다. 우리는 정확무오한 신구약 성경의 진리에 따라 항상 개혁되는 교회(ecclesia semper reformanda)”를 세우기 위해 총신대학교가 지난 1세기가 넘도록 표방해 온 개혁신학의 토대 위에서 연구하며 가르치고 있습니다.

 

우리가 토대로 삼고 있는 개혁신학은 모든 사람들을 하나님의 형상으로 창조된 고귀한 존재로 여기고(창세기 1:27), 하나님께서 친히 만드신 가정의 본래의 모습과 남녀 양성 간의 바른 관계가 타락을 통해 완전히 부패하게 되었으며 그 결과로 나타난 왜곡된 모든 인식들 역시 타락의 결과라고 생각하며(로마서 1:26-27), 죄로 인해 발생한 모든 문제의 궁극적인 해결은 오직 예수 그리스도의 십자가의 은혜라고 가르치는(에베소서 1:7) 성경 의 진리에 충실한 신학입니다. 우리 신학대학원의 교수들은 이 시대에 일어나고 있는 많은 문제에 대해서도 개혁신학적 입장을 견지하며 교육해 왔습니다. 우리들은 하나님께서 허용하시는 일반은총의 방편들이 우리 학교의 신학적 정체성을 존중하는 가운데 적용되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이상원 교수님께서 지난 20여 년 동안 총신대학교 신학대학원에서 수 천 명의 제자들과 후학들을 가르치시며 우리 교단 교회 및 한국교회 전체를 향해 보여주신 신학의 교훈과 신앙의 귀감을 생각할 때, 총신대학교의 구성원들뿐 아니라 우리 교단과 많은 교회들은 이번 사건으로 인한 교수님의 해임을 수용하기 어려운 마음입니다.

 

그 동안 이상원 교수님께서 학교를 위해 기여하신 업적과, 신학대학원의 신학적 정체성, 그리고 향후 신학 교육의 일관성을 고려하여 이번 중징계를 재고해 주실 것을 이사님들께 부탁드립니다. 총신대학교를 사랑하고 염려해주시는 우리 교단의 모든 교회와 성도님들, 그리고 한국교회 앞에 죄송한 마음을 전합니다. 하나님께서 이번 어려움을 통해 총신대학교를 바른 성경 적 기준과 가치관 위에 다시 세워주셔서, 총신대학교가 교회와 성도들을 바르게 섬기는 사명에 잘 쓰임 받을 수 있도록 기도해 주시기를 간곡히 부탁 드립니다. 총신대학교의 모든 구성원들이 우리 학교의 신학적 정체성과 교육의 목적을 더 확고히 지켜가고, 함께 지혜를 모아 하나님의 공의와 평강이 통치하는 새로운 발걸음을 내디딜 수 있기를 소망 합니다.

 

2020524

 

강웅산 김광열 김대웅 김대혁 김상훈 김성태 김영욱 김요섭 김희석 문병호

박영실 박용규 박철현 박현신 배춘섭 양현표 오성호 오태균 윤영민 윤종훈

이관직 이상웅 이상일 이풍인 정승원 정원래 조호형 (가나다 순)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구글+
기사입력: 2020/05/25 [12:21]  최종편집: ⓒ newspower
 
관련기사목록
[총신대] 총신대학교, '비전2023 발전계획 선포식' 김철영 2020/06/26/
[총신대] 총신대 신대원 총동창회, 장학금 2000만원 전달 김철영 2020/06/26/
[총신대] 총신대 총학생회, "외부세력 개입 중단하라" 김철영 2020/05/29/
[총신대] 취임 1주년 맞은 총신대 정상화의 기수(旗手) 이재서 총장 김철영 2020/05/25/
[총신대] 총신대 신대원 교수 27명 “이상원 교수, 해임 재고해야” 김철영 2020/05/25/
[총신대] 성산생명윤리연구소 “이상원 교수 해임결정 재고되어야” 김철영 2020/05/22/
[총신대] 총신대 이재서 총장 "교원징계, 책임 통감" 김철영 2020/05/21/
[총신대] 감리교 목사가 왜 총신대 앞 기도회를 주도해? 김철영 2020/05/21/
[총신대] 이재서 총장 “이상원 교수 해임 마음 아파” 김철영 2020/05/21/
[총신대] [정정보도]총신대 P전도사 소송 건 보도 관련 뉴스파워 2020/05/20/
[총신대] 총신대 재단이사회, 이상원 교수 해임 통보 김현성 2020/05/19/
[총신대] “법원, P전도사 동성애자 여부를 판단한 것은 아니다” 김철영 2020/05/19/
[총신대] 법원 “Y씨는 총신 P전도사 관련 유튜브 영상 삭제하라” 김철영 2020/05/18/
[총신대] 총신대 일부 학생‧동문, Y원장 옹호하지 말라 김철영 2020/05/18/
[총신대] 교육부 "총신대, 성희롱문제 적절하게 대처" 김철영 2020/05/14/
[총신대] 총신대, 중독재활상담학과 3명 감축 결정 김철영 2020/04/30/
[총신대] “총신대, Y원장을 고소한 이유는?” 김철영 2020/04/29/
[총신대] 총신대, ‘동성애 비판’ Y원장 고소 김철영 2020/04/22/
[총신대] 총신대 재활중독상담학과 폐과 논란 김철영 2020/04/08/
[총신대] 반동연 등, 이상원 교수 징계철회 촉구 김철영 2020/03/23/
뉴스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개인정보취급방침회사소개후원 및 광고 만드는사람들기사제보기사검색
서울 종로구 김상옥로 17(연지동 대호빌딩136-5) 본관 107호 TEL 02-391-4945~6| FAX 02-391-4947,
Copyright2003-2018뉴스파워. all right reserved. mail to newspower@newspower.co.kr 등록번호 서울 아 00122 등록일 2005.11.11 발행 및 편집인 김철영. 청소년보호책임자:김현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