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버전으로 보기 ▶
광고
광고
교계뉴스문화/교육국제/NGO/언론파워인터뷰생활/건강오피니언연재정치/경제/사회한 줄 뉴스
전체기사보기
편집  2020.06.01 [05:04]
[5분 영·한 “하늘양식”(16)] 우리의 죄를 사해 주시는 예수님
정준모 목사(콜로라도 말씀제일교회, Ph.D & D. Miss, 전 총신대, 대신대, 백석대 교수 역임)
 
정준모

 

 

 

 

* 안내: 영어 성경 구절, 영어 교리, 영어 명언, 영어 기도문을 통하여 1) 말씀 묵상 2) 영어 성경 구절 암송 3) 영어 기도 훈련 4) 영어권 전도와 선교 활용 5) 영어권 신학 공부 준비 5) 영어 설교 및 소통에 도움을 주고자 합니다. 5분의 하늘 양식으로 풍성한 영혼의 식탁이 되길 소망합니다. 인내심을 가지고 매일 반복하여 묵상, 연습, 적용하면 주님과 친밀감 영성신학, 교리 기초 확립”, “실전 영어 능력 배양등에 변화가 일어날 것입니다. 이것은 필자가 오랜 경험과 시행착오의 갈등에서 터득한 원리와 방법입니다. 시작하라”, “반복하라”, “인내하라”, “기대하라, 그러면 반드시 기쁨의 단을 거둘 것입니다. 처음에는 어색하고 변화가 쉽게 보이지 않습니다. 중간에 쉽게 포기할 수도 있습니다. 그러나 한 달만 꾸준히 묵상하면 확연하게 변화를 깨닫게 될 것입니다. 차근히 계속되는 하루 5분이 영육 간의 삶을 반드시 바꿀 것입니다. 이것이 수많은 영성가들의 자기 훈련을 터득하는 원리와 방법입니다. 원고를 위해 매번 3시간 이상씩 기도, 성경, 자료를 찾아 나름대로 독창적인 방법으로 하늘 양식을 준비하였습니다. 주님께 영광, 함께 은혜의 성장과 성숙을 기대합니다.*

 

Jesus forgive us our sins

우리의 죄를 사해 주시는 예수님

 

(말씀) If we say that we have no sin, we deceive ourselves, and the truth is not in us. If we confess our sins, he is faithful and just to forgive us [our] sins, and to cleanse us from all unrighteousness. (1John 1:8-9) 만일 우리가 죄가 없다고 말하면 스스로 속이고 또 진리가 우리 속에 있지 아니할 것이요 만일 우리가 우리 죄를 자백하면 그는 미쁘시고 의로우사 우리 죄를 사하시며 우리를 모든 불의에서 깨끗하게 하실 것이요(요일서 1:8-9)

 

(적용) Praise be to our loving Father for his grace and kindness toward His repentant children! We were born in sin as Adam's descendants. How can we forgive our sins? Philosophy, religion, hard work, Self-control, and law cannot solve it. The only way is to confess our sins by faith to Jesus Christ, who died on the cross because of our sins. When we confess our sins to Him and ask forgiveness, He forgives us even the most dirty sins. 회개하는 자녀들에 대한 그분의 은혜와 친절에 대해 사랑의 아버지께 찬양을 드립니다! 우리는 아담의 후손으로 죄 중에 태어났다. 우리의 죄를 용서받을 수 있는 길은 무엇인가? 철학, 종교, 노력, 자학, 율법으로도 해결할 수 없다. 오직 우리의 죄 때문에 십자가에 죽으신 예수그리스도께 믿음으로 우리의 죄를 고백하는 길밖에 없다. 우리가 지은 죄를 그분께 자복하고 용서를 빌 때 아무리 더러운 죄라도 말끔히 용서해 주신다.

 

 

(교리문답)11. Q. What are God's works of providence? 하나님의 섭리의 사역은 무엇입니까?

A. God's works of providence are his most holy (Ps. 145:17), wise, (Isa. 28:29) and powerful (Heb.1:3), preserving and governing all his creatures, and all their actions (Ps. 103:19; Matt. 10:29). 하나님의 섭리 역사는 그분의 모든 피조물과 그들의 모든 행동을(103: 19; 10: 29)을 보존하고 통치하는 가장 거룩하고 (145 : 17), 지혜로우시고(28:29), 강력하시다(1 : 3). 

 

(어거스틴) How can the past and future be, when the past no longer is, and the future is not yet? As for the present, if it were always present and never moved on to become the past, it would not be time, but eternity. 과거가 더 이상 존재하지 않고 미래가 아직 없을 때 과거와 미래는 어떻게 될 수 있습니까? 현재는 항상 존재하고 과거가 되기 위해 결코 움직이지 않는다면 시간이 아니라 영원할 것입니다. 

 

(칼빈) A dog barks when his master is attacked. I would be a coward if I saw that God's truth is attacked and yet would remain silent. 주인이 공격을 받으면 개가 짖는다. 나는 하나님의 진리가 공격을 받았지만 여전히 침묵을 지킨다는 것을 알면 겁쟁이가 될 것입니다.

 

(C.S. 루이스)[God] will not be used as a convenience. Men or nations who think they can revive the Faith in order to make a good society might just as well think they can use the stairs of heaven as a shortcut to the nearest chemist’s shop. [하나님]은 편의상 사용되지 않을 것입니다. 좋은 사회를 만들기 위해 믿음을 되살릴 수 있다고 생각하는 남성이나 국가는 가장 가까운 화학자 상점의 지름길로 천국의 계단을 사용할 수 있다고 생각할 것입니다.

 

(오스왈드 챔버스) For the Christian, humility is absolutely indispensable. Without it there can be no self-knowledge, no repentance, no faith and no salvation. 그리스도에게는 겸손이 절대적으로 필요합니다. 그것이 없이는 자기 이해, 회개, 믿음, 구원이 있을 수 없습니다.

 

(A.W. 토저) For the Christian, humility is absolutely indispensable. Without it there can be no self-knowledge, no repentance, no faith and no salvation. 그리스도인에게는 겸손이 절대적으로 필요합니다. 그것 없이는 자기 이해, 회개, 믿음, 구원이 있을 수 없습니다

 

(빌리 그래암) God proved His love on the Cross. When Christ hung, and bled, and died, it was God saying to the world, ‘I love you’. 하나님께서는 십자가 위에서 그의 사랑을 증명하셨습니다. 그리스도께서 매달리고 피를 흘리시고 돌아가셨을 때, 하나님은 세상을 향하여 '나는 여러분들을 사랑합니다.' 하셨습니다.

 

(헨리 나우웬)Did I offer peace today? Did I bring a smile to someone's face? Did I say words of healing? Did I let go of my anger and resentment? Did I forgive? Did I love? These are the real questions. I must trust that the little bit of love that I sow now will bear many fruits, here in this world and the life to come. 내가 오늘 평화를 제공했나요? 내가 누군가의 얼굴에 미소를 가져 주었는가요? 내가 치유의 말을 했나요?? 내가 분노와 원한을 풀었나요? 내가 용서했나요? 내가 사랑을 했나요? 이것이 진정한 질문입니다. 내가 지금 뿌리는 작은 사랑의 조각이 여기 이 세상과 앞으로의 삶에, 많은 열매를 맺을 것이라고 믿어야 합니다.

 

(예수님의 이름) Beloved Son of GodAnd behold, a voice from heaven said, “This is my beloved Son, with whom I am well pleased. (Matt. 3:17)하늘로서 소리가 있어 말씀하시되 이는 내 사랑하는 아들이요 내 기뻐하는 자라 하시니라(3:17)

 

(오늘의 기도) O Lord our God, good and merciful, I acknowledge all my sins which I have committed every day of my life, in thought, word and deed; in body and soul alike. I am heartily sorry that I have ever offended you, and I sincerely repent; with tears I humbly pray you, O Lord: of your mercy forgive me for all my past transgressions and absolve me from them. I firmly resolve, with the help of Your Grace, to amend my way of life and to sin no more; that I may walk in the way of the righteous and offer praise and glory to the Name of the Father, Son, and Holy Spirit. Amen. , 선하시고, 자비로우신 우리의 하나님이시여, 매일 매일 저의 삶에서, 영육간에 저의 생각, 말과 행동으로 제가 지은 죄를 모두 인정합니다. 제가 주님께 범한 것을 진심으로 회개하오며 눈물로 겸손하게 기도드립니다. 오 주님이시여. 주님의 자비로 지난날 범한 모든 죄를 사하여 주옵시고 용서하여 주옵소서, 당신의 자비로 인해 과거의 모든 범법을 용서해 주시고 저를 용서해 주십시오. 저는 주님의 은혜의 도움으로 저 삶의 방식을 고치며 더 이상 죄를 범하지 않을 것입니다. 제가 의인의 길을 걸으며 아버지와 아들과 성령의 이름에 찬양과 영광을 드립니다.

 


정준모 목사 《선교학박사(D.Miss)와 철학박사(Ph. D)》현, 콜로라도 말씀제일교회(Bible First Church) 담임, 국제개혁신학대학교 박사원 교수, 국제 성경통독아카데미 및 뉴라이프 포커스 미션 대표, 콜로라도 타임즈 칼럼니스트, 뉴스파워 미주 총괄 본부장, 전 대구성명교회 22년 담임목회 및 4200평 비전센터 건축 입당, 전 대한예수교 장로회 총회장, CTS 기독교 텔레비전 공동대표이사, GMS(세계선교이사회)총재,GSM(미국 선한목자선교회)전 국제부대표 및 현 고문, 전 교회갱신협의회 대구 경북 대표, 한국 만나(CELL)목회연구원 대표, 총신대학교 개방, 교육 재단이사, 백석대학교, 대신대학교 교수 역임, 대표 저서, ≪칼빈의 교리교육론》,《개혁신학과 WCC 에큐메니즘》, 《장로교 정체성》,《기독교 교육과 교사 영성》 《생명의 해가 길리라》,《21세기 제자는 삶으로 아멘을 말하라》 등 30여 졸저가 있습니다. 자비량 집회 안내:농어촌, 미자립, 선교지 “상처입은 영혼 -치유 회복 부흥집회”를 인도합니다(기사 제보 및 집회 문의 연락처 jmjc815@hanmail.net, 719.248.4647)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구글+
기사입력: 2020/05/05 [09:38]  최종편집: ⓒ newspower
 
뉴스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개인정보취급방침회사소개후원 및 광고 만드는사람들기사제보기사검색
서울 종로구 김상옥로 17(연지동 대호빌딩136-5) 본관 107호 TEL 02-391-4945~6| FAX 02-391-4947,
Copyright2003-2018뉴스파워. all right reserved. mail to newspower@newspower.co.kr 등록번호 서울 아 00122 등록일 2005.11.11 발행 및 편집인 김철영. 청소년보호책임자:김현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