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버전으로 보기 ▶
광고
광고
교계뉴스문화/교육국제/NGO/언론파워인터뷰생활/건강오피니언연재정치/경제/사회한 줄 뉴스
전체기사보기
편집  2019.11.19 [04:02]
새에덴교회, ‘스쿨처치’ 사역 진행
용인시 소재 6개 고등학교에서 학생들이 자발적인 모임 만들어 사역
 
김철영

     

경기도 용인시 죽전동 소재 새에덴교회(담임목사 소강석)가 스쿨처치모임 사역이 활발하게 전개하면서 학원사역의 모델을 제시하고 있다.

▲ 새에덴교회에 출석하고 있는 학생들이 '스쿨처치' 비전으로 자신이 다니는 학교에서 기독교 동아리를 만들어 예배를 드리고 전도활동을 하고 있 다.    ©뉴스파워

 

스쿨처치모임은 말 그대로 학교 교회사역이라는 의미로 새에덴교회에 출석하고 있는 학생들이 자신이 다니는 학교에서 공식적인 크리스천 모임을 만들어 함께 기도하고 예배하면서 비그리스도인 학생들을 전도하는 모임이다.

 

교회는 건물이 아니라 예수 그리스도를 주로 고백하는 이들의 모임이다. 그런 의미에서 스쿨처치모임은 '학교 안에 교회를 세우는 사역'인 셈이다.

 

올해 초에 시작된 스쿨처치모임은 동백고, 대지고, 죽전고, 보정고, 백현고, 광교고 등 6개 학교에서 시작됐으며 스쿨처치를 주도하는 학생들의 감동적인 간증들이 이어지고 있다.

 

동백고등학교 3학년 박다현 학생은 최근에 담임목사님께서 북유럽을 다녀오시고 예배와 교회가 무너짐을 보며 가슴아파하셨다는 말씀을 하실 때 저도 마음이 너무나 아팠다.”그리고 이렇게 하나님을 자유롭게 예배하며 전도할 수 있다는 것이 하나님의 은혜라는 사실을 알게 되었다.”고 고백했다.

 

이어 한국교회도 행여나 이렇게 되지 않을까 걱정하시며 교회학교가 도전을 받고 교회세대를 양육하며 처치플랜터를 세워 나가야한다는 말씀에 순종하여, 교회세대인 우리가 삶속에서 이 세대를 신앙으로 세워나가는 사역을 시작했다.”바로 우리가 다니는 학교 안에 교회를 세워나가는 스쿨처치 모임을 시작 한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1주일에 한 번씩 점심시간에 짬을 내어 40분간 모이는 스쿨처치모임을 통해 교회에서만 예배를 드리는 것이 아니라, 제 삶의 대부분을 차지하는 학교생활 속에도 예배를 드릴 수 있다는 것을 알게 됐다.”고 말했다.

 

박다현 학생은 목사님께서 직접 학교로 찾아와 말씀도 전해주시고 같은 학교에 다니는 친구들과 함께 기도하면서 무기력한 학교생활이 아닌 하나님의 살아계심을 매순간 느끼게 됐다.”그리고 무엇보다도 저와 같은 신앙을 가진 친구들과 함께 할 수 있다는 것이 가장 감사했다. 지금 저희 학교에는 매주 15명에서 20명의 학생들이 이 모임에 참석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스쿨처치모임을 통해 교회에 출석한 학생의 간증도 도전을 주고 있다.

▲ 새에덴교회에 출석하고 있는 학생들이 '스쿨처치' 비전으로 자신이 다니는 학교에서 기독교 동아리를 만들어 예배를 드리고 전도활동을 하고 있다.     ©뉴스파워

 

스쿨처치를 통해 새에덴교회에 출석하게 됐다는 광교고등학교 한강민 학생은 저는 원래 교회를 다니고 있지 않았지만 재환이가 학교에 기도모임을 만든다고 하여 친한 친구니까 함께 기도모임을 참가하게 되었다. 처음에는 아침 일찍 나오는 게 힘들고 어려웠지만 스쿨처치를 하면서 이상하게 스쿨처치를 하는 날은 기분이 좋았고 즐거웠다.”고 말했다.

 

이어 그러던 어느 날 친구(재환)가 저에게 함께 새에덴교회에 가자고 말을 하였고 저는 기도모임에서 들은 말씀을 더 들어보고 싶어 새에덴교회에 나오게 되었다.”교회에 가보니 또 다른 분위기로 저를 행복하게 해주었고 결국 교회에 정착하여 열심히 나오고 있다.”고 밝혔다.

 

한강민 학생은 제가 교회에 나온 지 얼마 되지 않아 은혜가 뭔지 성령이 뭔지는 자세히 모르지만 예수님께서 저희를 위해 십자가에서 피 흘리셨다는 것은 알고 있다.”저는 앞으로 예수님을 따르는 사람이 되어 이 나라를 위해 교회를 위해 민족을 위해 일하는 쓰임 받는 사람이 되고 싶다.”고 고백했다.

▲ 새에덴교회에 출석하고 있는 학생들이 '스쿨처치' 비전으로 자신이 다니는 학교에서 기독교 동아리를 만들어 예배를 드리고 전도활동을 하고 있다.     ©뉴스파워

 

광교고등학교 1학년 심재환 학생의 간증도 도전을 준다.

 

심재환 학생은 저는 중학교 1학년 때부터 주일 2부 예배와 금요철야 참석하여 담임목사님의 말씀을 듣고 많은 은혜를 받아 왔다.”고 말했다.

 

이어 그러던 중 담임 목사님께서 설교 시간에 킹덤빌더가 되어야 한다.’라는 말씀을 듣고 어린 저지만 킹덤빌더로서 그리고 처치 플랜터로서 쓰임 받고 싶다는 마음이 있었다.”하지만 내 공부하기도 바쁜데 어떻게 감당하겠어라는 생각이 들어 마음 한 구석에 접어놓았었다.”고 했다.

 

또한 그런데 올해 초 고등부 설교시간에 목사님께서 학교 기도모임을 만들자라는 말씀하셨습니다. 저는 하나님께 하나님 저 사명 감당하고 싶어요. 주님이 기뻐하시는 일을 해서 그것이 제 기쁨이 되게 해 주세요,’ 라고 기도했고 눈물과 함께 감동을 받았다.”고 고백했다.

 

심재환 학생은 제가 기도모임을 만들기 위해서는 담당 선생님과 장소 그리고 무엇보다 최소 5명의 학교 친구들이 필요했다.”하지만 학기 초여서 어색하기도 하고 친한 친구도 별로 없는 제가 믿음 좋은 친구 5명을 모으긴 힘들었다.”고 말했다.

 

그래서 전략을 세운 것이 반장이 되는 것이었다고 했다.

 

그는 저는 영향력을 발휘하기 위해 반장선거에 나가게 됐다.”밤낮으로 주님 저 반장 시켜주세요.’ ‘제가 반장이 되서 학교에 선한 영향력을 끼칠 수 있게 해주세요.’ ‘제가 반장이 되면 15명의 학교 친구들을 전도하고 광교고에 기도모임을 세워 처치 플랜터가 되겠습니다.’ 라고 서원기도를 드렸고, 결국 압도적인 차이로 반장이 됐다.”고 말했다.

 

심재환 학생은 뿐만 아니라 기도모임을 만들 때 같이 함께해줄 믿음의 동역자를 붙여주셨다.”그 친구는 점심시간에 밥 먹기 전에 기도 하는 중에 친구들이 고기반찬을 가져가도 꿋꿋이 기도하는 믿음이 좋은 친구였다.”고 말했다.

▲ 새에덴교회에 출석하고 있는 학생들이 '스쿨처치' 비전으로 자신이 다니는 학교에서 기독교 동아리를 만들어 예배를 드리고 전도활동을 하고 있 다.    ©뉴스파워

 

 

스쿨처치모임을 위해서는 지도교사가 필요하다.

 

심재환 학생은 입학식 때 교장 선생님께서 내가 너희를 위해 기도하고 있다.’라고 말씀하신 게 떠올랐다.”그래서 다짜고짜 교장실로 찾아가 교장 선생님께 우리 동아리 지도 선생님을 해달라고 했다.”고 했다.

 

그는 저의 당돌함에 교장선생님은 씨익 웃으시며, ‘나는 전체를 관할해야 해서 직접 지도는 할 수 없지만, 전폭적으로 지원해주겠다.’고 하셨다.”그래서 믿음이 좋으신 음악 선생님과 우리 학교에서 제일 좋은 음악실이 동아리실로 배정이 되었고, 그렇게 광교고 최초로 스쿨 처치가 시작되었다.”고 밝혔다.

▲ 새에덴교회에 출석하고 있는 학생들이 '스쿨처치' 비전으로 자신이 다니는 학교에서 기독교 동아리를 만들어 예배를 드리고 전도활동을 하고 있다.     © 뉴스파워

 

 

이렇게 시작한 기도모임은 지금 11명의 친구들이 매주 목요일 아침에 모여 40분 동안 예배를 드리고 기도를 하고 있다. 그 중에는 믿지 않는 친구들도 있다.

 

심재환 학생은 제가 주님의 고래가 되어 학교 안에 믿지 않는 영혼들을 교회로 인도하고, 또 나중에 이렇게 전도된 친구들 또한 고래가 되어 반기독교적인 세력과 맞서며 이 세상을 푸른 바다로 만드는 교회세대가 되도록 이끄는 퍼스트 무버가 되고 싶다.”고 다짐했다.

 

새에덴교회 고등부를 담당하고 있는 최영환 목사는 고등부에서 시작된 스쿨 처치 사역은 중등부도 함께 이 사역에 동참하면서 그 지경을 확장해나가고 있다.”아이들이 푸른 바다에서 마음껏 유영할 수 있도록, 신앙의 유산을 잇고 하나님 나라를 세워나가는 킹덤빌더로 설 수 있도록 함께 기도해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스쿨처치사역 전략이 한국 교회에 널리 확산되어 학원마다 기도와 찬양, 예배 모임이 만들어지기를 기대한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구글+
기사입력: 2019/11/04 [12:12]  최종편집: ⓒ newspower
 
관련기사목록
[새에덴교회] 새에덴교회, ‘스쿨처치’ 사역 진행 김철영 2019/11/04/
[새에덴교회] 親韓派 하토야마 전 총리는 누구? 김철영 2019/10/27/
[새에덴교회] 하토야마 전 총리 "아베, 절반만 맞다" 김철영 2019/10/27/
[새에덴교회] 하토아먀 전 총리, 새에덴교회 예배 참석 김철영 2019/10/27/
[새에덴교회] [포토]하토야마 전 일본 총리 초청예배에서 설교하는 소강석 목사 김철영 2019/10/27/
[새에덴교회] [포토]하토야마 전 일본 총리 초청 예배 "함께 걸어요" 찬양 김철영 2019/10/27/
[새에덴교회] [포토]새에덴교회, 하토야마 전 총리 초청 주일예배 김철영 2019/10/27/
[새에덴교회] [포토]하토야마 전 일본 총리 위해 기도하는 장충식 장로 김철영 2019/10/27/
[새에덴교회] [포토]새에덴교회 주일예배에 참석한 하토야마 전 일본 총리 김철영 2019/10/27/
[새에덴교회] [포토]하토야마 전 일본 총리 새에덴교회 예배 참석 김철영 2019/10/27/
[새에덴교회] "여러분은 이 땅에 평화 지켜준 영웅" 김철영 2019/06/16/
[새에덴교회] 새에덴교회, 6.25 제69주년 미군 참전용사 및 전직 연방하원의원단 공동 초청행사 김현성 2019/06/08/
[새에덴교회] 새에덴교회, 제13회 한국전 참전용사 초청행사 김철영 2019/06/02/
[새에덴교회] "일본의 침략 만행을 사죄합니다" 김현성 2019/02/28/
[새에덴교회] 일본 기독교 지도자들 과거사 사죄한다 김현성 2019/02/22/
[새에덴교회] 새에덴교회, 2018-2019 송구영신예배 김현성 2019/01/02/
[새에덴교회] [포토]새에덴교회 설립 30주년 기념감사예배 김철영 2018/11/12/
[새에덴교회] "새에덴교회여, 이 땅 위해 일어나라" 김철영 2018/11/11/
[새에덴교회] 새에덴교회, 설립 30주년 사랑실천 김현성 2018/11/09/
[새에덴교회] 바람의 이야기를 들었다 소강석 2018/09/30/
뉴스
광고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개인정보취급방침회사소개후원 및 광고 만드는사람들기사제보기사검색
서울 종로구 김상옥로 17(연지동 대호빌딩136-5) 본관 107호 TEL 02-391-4945~6| FAX 02-391-4947,
Copyright2003-2018뉴스파워. all right reserved. mail to newspower@newspower.co.kr 등록번호 서울 아 00122 등록일 2005.11.11 발행 및 편집인 김철영. 청소년보호책임자:김현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