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버전으로 보기 ▶
교계뉴스문화/교육국제/NGO/언론파워인터뷰생활/건강오피니언연재정치/경제/사회한 줄 뉴스
전체기사보기
편집  2019.09.17 [07:02]
[두상달 행복부부칼럼] 그림의 떡
두상달 장로(가정문화원 이사장)행복부부칼
 
두상달

 

▲ 김영숙 권사와 두상달 장로.     ©뉴스파워

 

한때 아내는 여자보다 아름답다라는 광고 문구가 유행한 적이 있었다. 여인들의 마음을 단번에 사로잡는 문구가 아닐 수 없다. 하지만 정말 그렇게 생각하는 남자는 얼마나 될까?

내 아내는 내가 전화 받는 소리만 옆에서 들어도 전화한 사람이 여자인지, 남자인지를 안다.

여자라면 젊은 여자인지, 나이 많은 여자인지까지도 귀신같이 알아맞힌다. 젊은 여자와 통화할 때면 목소리와 말투뿐 아니라 얼굴 표정까지 바뀐다는 것이다. 원래 여자들은 육감이 발달해 있다. 내 아내 역시 그런 쪽으로는 아주 미세한 변화조차 민감하게 눈치를 챈다.

무뚝뚝한 말투로 이야기가 채 끝나기도 전에 서둘러 전화를 끊어 버린다면 아내일 확률이 높다. 반면 최대한 예의를 갖추어 부드럽고 상냥하게 전화를 받는다면 상대는 여자이다. 그것도 젊은 여자일 것이다.

한 중년 사장의 이야기다. 하루는 회사 일로 뛰어다니다 피곤해 온몸이 파김치가 되어 집에 들어갔다. 아내가 반갑게 인사를 했다. 만사가 귀찮아 아내의 반김도 거들떠보지 않고 누워버렸다. 갑자기 전화가 걸려왔다. 상대는 거래처의 젊은 여직원이었다. 그는 자기도 모르게 벌떡 일어나 친절하고 다정한 목소리로 상냥하게 전화를 받았다. 그러자 그 모습을 곁에서 지켜보던 아내가 한마디 했다.

자알 논다. 마누라가 잘 다녀왔냐고 인사할 때는 받지도 않더니……. 지금 전화 건 사람 젊은 여자지? 다른 여자한테 하는 거 반 만큼만 마누라한테 해 봐라.”

아내는 자신한테 무관심한 남편이 다른 여자들한테 다정스럽게 대하는 것을 보며 당연히 속이 상했을 것이다.

골프장에서도 함께 골프를 치는 남녀가 부부인지 아닌지 단번에 알 수 있다. 여자가 공을 잘못 쳤는데도 남자가 나이스 샷!” 하면서 박수를 쳐 주면 부부가 아닐 가능성이 높다. 그러나 짜증 섞인 목소리로 아이, 그게 아니라 이렇게 치랬잖아. 그거 하나 제대로 못 쳐?” 하거나 또는 홀에 자기 공만 집어넣고 다음 홀로 먼저 가버린다면 그 커플은 틀림없이 부부이다.

여행지에서는 함께 온 남녀가 부부인지 아닌지 더욱 구분이 된다. 식당이나 카페에 바싹 붙어 앉아 도란도란 속삭이는 커플은 백발백중 연인이다. 무덤덤하게 마주 앉아 말없이 밥만 퍼먹으면 부부이다. 참 서글픈 풍경이다. 늘 옆에 있는 사람이기에, 이미 내 여자가 되어 버렸기에 소중함을 모르는 것일까? 세상 남편들이 다 이렇다면 이 땅의 아내들은 누구에게 소중한 대접을 받을 수 있을까?

프랑스 시인 마리 로랑생은 불쌍한 여자를 이렇게 나누었다.

버림받은 여자, 실연당한 여자, 떠도는 여자, 죽은 여자, 그러나 그보다 더 불쌍한 여자는 잊혀진 여자이다.”

남편의 무관심 속에 버려진 아내야말로 잊힌 여자가 아닐까? 사랑의 시작은 관심이고 관심은 곁에서 늘 지켜봐 주는 것이다. 무관심은 증오보다 무섭다. 증오는 차라리 사랑의 또 다른 표현일 수 있다. 사랑의 적, 사랑을 해치는 가장 큰 독소는 증오가 아니라 무관심인 것이다.

남편이 이웃집 아저씨나 제비족의 반만큼만 잘해줘 봐라. 웃음과 행복이 버무려 질 것이다.

아내는 이 세상 수많은 여자 중에 하나뿐인 내 여자이다. 한 여자와 결혼할 때 남자들은 35억 명의 여자를 포기한 것이다. 이미 포기한 여자들은 모두가 그림의 떡일 뿐이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구글+
기사입력: 2019/06/12 [20:37]  최종편집: ⓒ newspower
 
관련기사목록
[두상달 장로] 사냥하는 남자, 둥지 안 여자 두상달 2019/09/12/
[두상달 장로] [두상달 칼럼]수다 아니면 무슨 낙으로 두상달 2019/09/07/
[두상달 장로] 필요 없어도 싸면 사는 게 여자 두상달 2019/09/04/
[두상달 장로] [두상달 행복부부칼럼]해답보다는 공감을 두상달 2019/09/03/
[두상달 장로] [두상달 칼럼]대화는 듣는 것이다 두상달 2019/09/02/
[두상달 장로] [두상달 부부행복칼럼]잡종 강세 두상달 2019/09/01/
[두상달 장로] [두상달 칼럼] 일인칭 어법으로 말하기 두상달 2019/08/29/
[두상달 장로] [두상달 칼럼]“구나구나” 어법의 기적 두상달 2019/08/24/
[두상달 장로] 칭찬 속에 담긴 플러스(+) 에너지 두상달 2019/08/20/
[두상달 장로] [두상달 칼럼]길거리 대화와 침실 대화 두상달 2019/08/15/
[두상달 장로] 동반자는 축복 중의 축복 두상달 2019/08/11/
[두상달 장로] 부부의 사랑은 편들어 주는 것 두상달 2019/08/02/
[두상달 장로] 남편들이여! 짐승이 아니라 연인으로 다가가라. 두상달 2019/08/02/
[두상달 장로] 며느리는 또 다른 딸 두상달 2019/08/01/
[두상달 장로] 노년 준비는 자기 스스로! 두상달 2019/08/01/
[두상달 장로] 이 시대 최고의 신랑감은? 두상달 2019/07/11/
[두상달 장로] 배우자를 깍듯이 모셔라 두상달 2019/07/08/
[두상달 장로] 부부사랑 가계부를 쓰자! 두상달 2019/07/06/
[두상달 장로] 변화하는 가정에 위기가 없다 두상달 2019/07/02/
[두상달 장로] 아무리 생각해도 내 딸이 아까워 두상달 2019/07/01/
뉴스
광고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개인정보취급방침회사소개후원 및 광고 만드는사람들기사제보기사검색
서울 종로구 김상옥로 17(연지동 대호빌딩136-5) 본관 107호 TEL 02-391-4945~6| FAX 02-391-4947,
Copyright2003-2018뉴스파워. all right reserved. mail to newspower@newspower.co.kr 등록번호 서울 아 00122 등록일 2005.11.11 발행 및 편집인 김철영. 청소년보호책임자:김현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