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버전으로 보기 ▶
광고
교계뉴스문화/교육국제/NGO/언론생활/건강파워인터뷰오피니언연재정치/경제/사회한 줄 뉴스
전체기사보기
편집  2019.03.20 [20:01]
'재소자들의 어머니' 김영숙 원장, 국민포장 수상
34년 동안 재소자들에게 한글, 영어 교육과 사회정책 지원 공로로 문 대통령이 직접 수여
 
김철영
▲ 문재인 대통령으로부터 국민포장을 받은 김영숙 가정문화원 원장(좌), 문 대통령, 남편 두상달 장로(우)     © 뉴스파워

 

가정문화원 원장 김영숙 권사가 지난 28일 청와대 본관에서 열린 제8기 국민추천포상 수여식에서  재소자들에게 34년간 한글, 영어를 교육하고 사회 정착을 지원한 공로로 문재인 대통령으로부터 국민포장을 받았다. 남편 두상달 장로(가정문화원 이사장, 국가조찬기도회 회장)도 수여식에 함께 참석했다.
 

이화여대 약학대학 재학시절 CCC 김준곤 목사를 통해 예수님을 인격적으로 만난 김영숙 권사는 고려대 재학시 CCC 김준곤 목사를 통해 예수를 영접한 두상달 장로와 함께 민족의 가슴 마다 피묻은 그리스도를 심어 이 땅에 푸르고 푸른 그리스도의 계절이 오게 하자는 영적 스승 김준곤 목사의 민족 복음화의 비전을 품었다.

 

특히 CCC에서 배운 [십단계 성경공부](텐스텝, TBS) 교재를 들고 1984년 안양교도소 재소자들과 성경을 공부하면서 매주 토요일마다 안양교도소를 찾아가는 최장기 사역자가 됐다.

▲ 김영숙 원장     © 뉴스파워

 

 

김 권사는 성경과 한글 그리고 영어를 가르쳐 주면서 인기 있는 재소자들의 누나에서 정 많은 재소자들의 어머니로 불리우는 세월을 그들과 함께했다. 뿐만 아니라 그들의 상처와 아픔을 들어주고 기도해주면서 출소하면 그들의 사회 정착까지 힘닿는 데까지 역할을 했다. ‘인자한 재소자들의 할머니로 불리울 만큼의 세월이 흘렀다. 제자들의 숫자만 수천 명이 된다.

 

김 권사는 약사라는 직함도 포기하고 합동신학교에서 목회학석사 과정까지 공부하면서 재소자들을 섬겼다. 한 두 해 하고 끝날 것으로 생각했던 지인들은 김 권사를 만날 때마다 아직도 교도소를 들락거리고 있나?”라며 질문하면서 그를 격려했다.

 

김 권사는 재소자들을 만나보면서 한 가지 깨달은 것이 있다고 했다. 그들의 순간적인 잘못의 이면에는 사랑에 목말라 있다는 것을 발견한 것이다. 언젠가 한 재소자가 김 권사에게 건네 준 카드를 읽고 눈물을 흘렸다고 했다.

 

저는 이 세상에 태어나서 처음으로 여성으로부터 사랑을 받았습니다. 어머니(김 권사를 지칭) 감사합니다.”

 

김 권사는 힘들고 어려운 이들에게 우리 사회가 관심을 가져주면 그들이 용기를 얻어 다시 일어서게 되고, 더욱 훈훈한 사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사랑을 줄 수 없을만큼 가난한 이도 없고, 사랑을 받을 수 없을 만큼 부유한 사람도 없는 복음성가 가사를 떠올린다고 했다.

▲ 청와대에서 열린 국민포장 수여식에서 김영숙 원장과 두상달 장로 부부     © 뉴스파워

 

  

김 권사는 또한 따뜻한 말 한마디와 아픈 마음에 공감한다는 눈빛만으로도 재소자들의 닫혀 있는 마음의 문을 열 수 있다고 말했다. 공부 열심히 하라는 당부와 실력을 키우라는 권면을 들은 제자들 중에는 출소 후 검정고시를 거쳐 신학을 공부한 후 목사가 된 경우도 있다.

 

8년 동안 교도소에 있다가 출소한 지 5년 된 한 제자는 열심히 일을 하고 돈을 모아서 3층 건물을 샀다며 떡과 선물을 사들고 새벽에 찾아왔다.

 

김 권사의 변함 없는 재소자 사역에는 남편 두상달 장로의 격려와 외조가 컸다. 두 장로는 칠성산업을 경영하면서 선교사역에 많은 재정과 시간을 쏟았다. CCC 학사들의 모임인 나사렛형제들 중앙회 회장을 맡아 김준곤 목사의 비전을 따라 민족복음화 현장을 묵묵히 지켰다. 엑스플로 ‘74대회 때는 323419명의 배식을 담당했다. 수많은 눈물과 감동의 에피소드가 선교사역에 헌신을 하다 지치고 힘들 때 그의 삶을 풍성하게 했다.

 

중동선교회 이사장을 20년 넘게 했고, 기아대책 회장과 이사장을 역임했다. 청소년사역단체인 YFC 이사장, 한국직장선교회 회장, 한국기독실업인회 회장 등을 역임하고 지난해 말에는 ()대한민국 국가조찬기도회 회장으로 선출됐다.

 

하지만 두 장로는 김 권사가 교도소 사역을 천직처럼 여기고 매주 토요일마다 안양교도소를 찾는 것처럼, 가정문화원 이사장과 원장으로 부부가 함께 건강한 가정을 세워가는 일 또한 사명으로 여기고 있다.

▲ 문재인 대통령이 김영숙 원장에게 국민포장을 전달하고 있다.     © 뉴스파워

 

 

1987년 국제CCC 가정사역부에서 만든 교재를 가지고 시작한 가정사역은 한국에서 가장 재밌고 실제적인 사례들을 담은 강의로 최초의 부부강사로, 부부결혼주례자로, 부부상담가로 이름을 얻었다.

 

국내 최초 부부 강사라는 타이틀을 가지고 있는 두상달 장로와 김영숙 권사는 지난 1990년 가정문화원을 설립한 이래 2천여회 이상의 강연을 해왔다. 교회, 기업, 정부, 법원, 학교, 공공기관, 방송 출연 등 스타 부부강사로 <부부행복학교>, <신혼학교>, <결혼예배학교> 등을 운영해왔으며, 일대일 부부를 상담을 통해 위기에 처한 가정을 회복한 데 기여해왔다.

 

모 대형교회 목회자는 교회 설립 30주년 기념감사예배에서 두상달 장로 부부에게 감사패를 전달하면서 우리 부부가 싸우고 힘들 때마다 두 장로님과 권사님을 찾아가 상담을 받았다.”고 고백했다.

 

가정사역자답게 김 권사는 재소자들에게 절대 아내 때리지 마라”, “가족 간에는 절대 무례한 말을 하면 안 돼등등의 가정의 중요성을 강조해 왔다.

 

한편 두상달 장로도 지난 2009515일 가족관계 증진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아 오는 대통령 표창을 받았다.

▲ 국민포장 수여식 사회를 맡은 개그맨 박수홍과 함께 한 김영숙 원장과 두상달 장로     © 뉴스파워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구글+
기사입력: 2019/03/01 [14:47]  최종편집: ⓒ newspower
 
관련기사목록
[김영숙 원장] 가정문화원 김영숙 원장, 국민포장 수상 김철영 2019/03/01/
[김영숙 원장] '재소자들의 어머니' 김영숙 원장, 국민포장 수상 김철영 2019/03/01/
뉴스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개인정보취급방침회사소개후원 및 광고 만드는사람들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서울 종로구 김상옥로 17(연지동 대호빌딩136-5) 본관 107호 TEL 02-391-4945~6| FAX 02-391-4947,
Copyright2003-2018뉴스파워. all right reserved. mail to newspower@newspower.co.kr 등록번호 서울 아 00122 등록일 2005.11.11 발행 및 편집인 김철영. 청소년보호책임자:김현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