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버전으로 보기 ▶
교계뉴스문화/교육국제/NGO/언론파워인터뷰생활/건강오피니언연재정치/경제/사회한 줄 뉴스
전체기사보기
편집  2019.07.19 [08:02]
[김복동 할머니 추모시]그 이름은 희망
김복동 할머니 93세 생애를 추모하여
 
안준배

그 이름은 희망

김복동 할머니 93세 생애를 추모하여

▲ 고 김복동 할머니 빈소를 찾아 조문하는 소강석 목사 와 안준배 목사(좌)    ©뉴스파워

 

 

우린 그 때 정말이지 꿈을 꾸는거다

 

양산 고향집 나무위에 피어난 연꽃 한송이

 

중국, 홍콩, 말레이시아, 인도네시아, 싱가포르

 

일본군 침략경로로 끌러 다니며 작은 집에 갇힌 날개 잃은 나비

 

 

수요일 정오 일본 대사관 앞

 

유월의 붉게 내리쬐는 태양은

 

우리의 숨턱을 조였다

 

쏟아지는 빗줄기,

 

영하의 대지는

 

수요 집회를 기억하고 저장하였다

 

 

이름 앞에 따라붙는 정신대 피해자

 

삼가 부를 수 없는 그 이름은 희망

 

 

성폭력 피해자 여성들의 인권지킴이

 

전쟁 무력분쟁지역 아이들의 어머니

 

재일 조선학교 학생들의 교육자

 

일본 동북부 대지진 피해자 모금 제1호 기부자

 

 

모든 재산 하나도 빠짐없이 나누고는

 

순백색 나비가 되어

 

하늘 꽃밭으로 훨훨 날아간 우리 어머니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구글+
기사입력: 2019/02/01 [11:35]  최종편집: ⓒ newspower
 
관련기사목록
[고 김복동 할머니] [김복동 할머니 추모시]그 이름은 희망 안준배 2019/02/01/
뉴스
광고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개인정보취급방침회사소개후원 및 광고 만드는사람들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서울 종로구 김상옥로 17(연지동 대호빌딩136-5) 본관 107호 TEL 02-391-4945~6| FAX 02-391-4947,
Copyright2003-2018뉴스파워. all right reserved. mail to newspower@newspower.co.kr 등록번호 서울 아 00122 등록일 2005.11.11 발행 및 편집인 김철영. 청소년보호책임자:김현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