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버전으로 보기 ▶
광고
교계뉴스문화/교육국제/NGO/언론생활/건강파워인터뷰오피니언연재정치/경제/사회한 줄 뉴스
전체기사보기
편집  2019.03.23 [18:01]
[송현채 詩] 보리순
21문학시대 편집인 은강 송현채 시인
 
송현채

 

 

여린,

겨울 비바람에

가쁜 숨 몰아쉬며

길 지나는 이 기다리다

 

찬바람에

메마른 가슴 조이며

봄비인가 귀 기울여본다.

 

흩날리는 눈꽃은

빈 내 마음을 애무하는데

눈 내리는 들녘은

봄이 오는가 서성이며

몸을 세운다.

 

긴 어둠

아직은 봄이 먼데

그리움에 젖어

살을 깎는 바람을 안고

 

고향 땅을 지키는 보리싹은

내 마음의 동장군이 되어

얼어붙은 땅을 지킨다.

----------------------------------------------

▲ 송현채 시인     ©











■ 은강 송현채 《약력》 ■
· 전남 나주 출생
·『국제문학』 신인 작가상 수상
· 국제문학 문인협회 제3회 국제문학상 수상
· 문학신문사 금관 문학상 수상
· 한국 노벨재단 동양 문학상 수상
· 문학신문사 2018 신춘문예 대상 수상
· 현 서울교통공사 시인 역장 재직 중
· 서울지하철공사 편집국장 역임(1990~1994)
· 전 한양문인회 상임이사
· 현 21문학시대 편집인
· E-mail : songch59@hanmail.net

 

 

 



뉴스파워 광주전남 주재기자/ 전)전남도민일보 기자/ 전)전남매일신문 도시재생 칼럼니스트/ 의학박사(수료), 대체의학석사, 경영학석사/시인(광주문협/문학춘추)/ 현)조선간호대학교 겸임교수/ 전)조선대학교 초빙교수/ 현)광주복지재단 강사/ 2013 농촌봉사대상 개인 국무총리상/ 2017 자원봉사부분 단체 대통령상/ 2018 농촌봉사 단체 농축산식품부장관상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구글+
기사입력: 2019/01/10 [18:34]  최종편집: ⓒ newspower
 
관련기사목록
[송현채 시인] [송현채 詩] 보리순 송현채 2019/01/10/
뉴스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개인정보취급방침회사소개후원 및 광고 만드는사람들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서울 종로구 김상옥로 17(연지동 대호빌딩136-5) 본관 107호 TEL 02-391-4945~6| FAX 02-391-4947,
Copyright2003-2018뉴스파워. all right reserved. mail to newspower@newspower.co.kr 등록번호 서울 아 00122 등록일 2005.11.11 발행 및 편집인 김철영. 청소년보호책임자:김현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