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버전으로 보기 ▶
광고
광고
교계뉴스문화/교육국제/NGO/언론생활/건강파워인터뷰오피니언연재정치/경제/사회한 줄 뉴스
전체기사보기
편집  2018.11.13 [13:22]
[詩] 잔 해(殘 骸)
[김정권 장로 영성의 시 4]
 
김정권

       잔   해(殘 骸)

 


강하고 큰 힘에 떠밀려 뚝 밑에 방치된 너
비바람이 몰아치고
모래 번지가 흩날리어
앞을 가늠할 수 없었던 날도
이곳에 내동댕이쳐질 때도
아무 저항도 하지 않은 너

자연의 흐름에 묵묵히 순응한 너
그 화려한 옛 모습 사라지고
의연히 이곳에 자리한 너
초라한 잔해

태평양 큰 바다 한눈에 바라보고
50년 60년 70년을 키워온 네 거구
바다에 오가는 배들을 호령하던 너
그리고 미소 짓던 너

어느 날 갑자기
벌목꾼들의 날카로운 톱질이 가해지고
그 화려한 일생은 끝을 내었다.

그리고
밀려드는 바다의 숨결은 너를
그 밑부터 파 내려갔다.
그리고 겨우 버티고 있던 너를
표류하게 하였다.

세차게 흐르는 조류를 이기지 못하여
너는 방황했다.
그리고 큰 폭풍이 부는 어느 날
너는 그 큰 힘에 밀려 이곳에 안착했다.

그리고 고즈넉한 너
잔해

 

 

                               

 

▲ 잔해     ©뉴스파워 김정권

 

        미국 서부 태평양 해안에는 나무 잔해가 많이 떠밀려온다.
        Gray Land, Wa   Beach View에 razor crab을 잡으러 갔다.
        거목 뿌리 잔해는 노년을 보내는 나의 모습과 닮아있다고
        생각된다. 그러나 얼마나 평화스러운가?

 

 

 



*김정권 시인(대구 침산제일교회 원로장로)는 대구대학교 특수교육학과 교수를 역임하고 명예교수로 있으며 대한민국 황조근조 훈장을 수훈했다. 장애인 인권상을 수상했다. 저서로는 특수교육 관련 다수의 저작물과 『평신도 눈높이의 성경통독 가이드: 맛있는 1189, 행복한 298』(2016), 통독성경: 맛있는 1189, 행복한 298(2010-2018) CD(약 11,500페이지), 시집 『길을 모르는 사람의 길』(2016)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구글+
기사입력: 2018/11/04 [14:44]  최종편집: ⓒ newspower
 
관련기사목록
[김정권 장로] 역사의 대 파노라마 창세기( 5 ) 김정권 2018/11/11/
[김정권 장로] [詩] 칠십사세라네 김정권 2018/11/11/
[김정권 장로] 역사의 대 파노라마, 창세기(4) 김정권 2018/11/07/
[김정권 장로] [詩] 시간의 여로(旅路)에서 김정권 2018/11/04/
[김정권 장로] 역사의 대 파노라마, 창세기(3) 김정권 2018/11/04/
[김정권 장로] [詩] 잔 해(殘 骸) 김정권 2018/11/04/
[김정권 장로] 역사의 대 파노라마, 창세기(1) 김정권 2018/11/02/
[김정권 장로] [詩]버림의 아름다움 김정권 2018/11/01/
[김정권 장로] [詩] 길을 모르는 사람의 길 김정권 2018/10/29/
뉴스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개인정보취급방침회사소개후원 및 광고 만드는사람들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서울 종로구 김상옥로 17(연지동 대호빌딩136-5) 본관 107호 TEL 02-391-4945~6| FAX 02-391-4947,
Copyright2003-2018뉴스파워. all right reserved. mail to newspower@newspower.co.kr 등록번호 서울 아 00122 등록일 2005.11.11 발행 및 편집인 김철영. 청소년보호책임자:김현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