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버전으로 보기 ▶
교계뉴스문화/교육국제/NGO/언론생활/건강파워인터뷰오피니언연재정치/경제/사회한 줄 뉴스
전체기사보기
편집  2018.09.22 [16:01]
“국가조찬기도회, 사교장으로 변질”
교회협 언론위원회, 3월의 「시선 2018」로 ‘국가조찬기도회’ 선정
 
김현성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NCCK) 언론위원회(위원장 이동춘 목사)3월의 (주목하는)시선 2018국가조찬기도회를 선정했다고 밝혔다.

 

올 해 50주년으로 희년을 맞이하는 국가조찬기도회는 지난 38일 일산 킨텍스 제1전시장에서 개최되었다.

▲ 제50회 국가조찬기도회에서 설교하고 있는 소강석 목사     ©뉴스파워

 

언론위는 국가조찬기도회는 해를 거듭할수록 참석규모가 확대되고 있다.”그러나 더 이상 국가와 민족을 위한 기도회라기보다는 사익과 권력을 탐하는 행사라는 비판을 받고 있다.”며 국가조찬기도회를 주목했다고 밝혔다.

 

언론위는 선정 취지에서 공식적으로 국가조찬기도회는 미국의 국가조찬기도회(National Prayer Breakfast)를 본 따 1965227일 처음으로 열었다.”초창기에는 기독교와 가톨릭교회가 함께 참여하는 범기독교 행사였다.”고 밝혔다.

 

특히 현재의 국가조찬기도회는 별도의 사단법인까지 설립되면서 사익과 권력에 조응하는 이익집단의 사교장으로 변질되고 있다.”더 이상 국가와 민족보다는 개인과 집단의 사익을 유지하기 위한 구복행사로 치달았다.”고 지적했다.

 
한편 언론위가 밝힌 1965년 2얼 27일은 국회조찬기도회가 창설된 날이다. 그 이듬해인 1966년 3월 8일 '제1회 대통령 국가조찬기도회'가 열렸다. 1967년은 열리지 못했고, 1968년부터 다시 열리기 시작했다.

다음은 선정 취지전문.

   

여호와는 악인을 멀리 하시고 의인의 기도를 들으시느니라(잠언 15:29)”

 

“...너희의 무수한 제물이 내게 무엇이 유익하뇨 나는 수양의 번제와 살진 짐승의 기름에 배불렀고 나는 수송아지나 어린 양이나 수염소의 피를 기뻐하지 아니하노라. 너희가 내 앞에 보이러 오니 그것을 누가 너희에게 요구하였느뇨 내 마당만 밟을 뿐이니라(이사야서 1:11-12)”

 

올 해로 제50주년으로 희년을 맞이하는 국가조찬기도회가 지난 38일 일산 킨텍스 제1전시장에서 개최되었다. 이 행사에는 '역사를 주관하시는 하나님'이라는 주제로 문재인 대통령 부부와 교계지도자, 여야 정치인, 정부 주요 인사, 기독교계 실업인 등 5000여명이 참가한 가운데 성대하게 치러졌다. 국가조찬기도회는 해를 거듭할수록 참석규모가 확대되고 있다. 그러나 더 이상 국가와 민족을 위한 기도회라기보다는 사익과 권력을 탐하는 행사라는 비판을 받고 있다. 국가조찬기도회에 대한 논란이 더해진 데는 겉으로는 범교회적인 기도행사이지만, 실제로는 사단법인 형태로 구성된 대한민국국가조찬회라는 단체가 주최하면서 행사의 성격이 변질되었다고 비판받는다. 사단법인 구성원 몇 사람에 의해 국가조찬기도회의 구성과 운영이 좌지우지되고 있다는 따가운 시선 때문이다.

 

기독교인이 국가와 민족, 위정자를 위해서 기도한 것은 이 땅에 기독교가 전파된 이래 지속되어왔다. 1896년 고종의 생일을 축하하기 위한 만수성절기념식에서 기독교인들은 조선의 자주독립과 국왕의 만수무강을 기원하는 기도회를 개최했다. 이 시기의 구국기도회가 조선왕조로부터 탄압을 받던 자신들의 생존을 위한 우호적인 행동으로 비판받을 수도 있지만, 1905을사늑약을 앞두고 각 교회마다 개최했던 구국기도회나, 3.1운동 당시 독립선언문에 서명한 민족대표 33인중 16명이 기독교인이었음을 감안한다면 초창기 국가를 위한 기도회는 민족의 자주독립에 대한 염원과 밀접하게 맞닿아있었다. 그러나 이러한 국가와 지도자를 염원을 담은 기도회는 그리 오래 지속되지 못했다.

 

일제강점기 교세를 확장한 기독교가 하나님이 아닌 가이샤의 것에 주목하기 시작하면서 국가와 민족을 위한 기도회는 권력을 위한 부역의 도구로 전락한다. 1937년부터 시작된 무운장구기도회등은 내선일체와 신사참배를 앞세운 일본제국주의의 승전과 일왕의 만수무강을 기원하는 민족반역의 역사였다. 퇴락한 조선왕조 말기에 개최된 기도회가 국가와 민족을 위한 염원을 담았다면, 1930년대중반부터 시작된 무운장구기도회류는 불의한 권력에 순응하고, 권력에 편승하여 사익을 얻기 위한 굴욕의 역사였다. 진정 악인을 멀리 하시고 의인의 기도(잠언 15:29)”를 들으시는 하나님에게 가까이 갈 수 없는 부끄러운 역사였으며, 의인 10명이 없어 멸망한 소돔과 고모라의 악습을 추종하는 행위였다.

 

공식적으로 국가조찬기도회는 미국의 국가조찬기도회(National Prayer Breakfast)를 본 따 1965227일 처음으로 열었다. 초창기에는 기독교와 가톨릭교회가 함께 참여하는 범기독교 행사였다. 그러나 이 기도회는 다음해 대통령 조찬기도회로 명칭이 바뀌면서, 또 다른 무운장구기도회로 성격이 변질된다. 초창기부터 국가조찬기도회를 주최한 설교자는 박 대통령이 이룩하려는 나라가 속히 임하길 빈다(1)”, “우리나라의 군사혁명이 성공한 이유는 하나님이 혁명을 성공시킨 것(2)”으로, “10월 유신은 실로 세계 정신사적 새 물결을 만들고 신명기 28장에 약속된 성서적 축복을 받은 것”(6)이라며 5·16군사쿠데타로 집권한 군부의 실력자를 찬양하였다. 박정희 정권이 유신헌법을 선포하며 독재를 노골화시키자, 1976년부터 기도회 명칭은 국가조찬기도회로 바뀌었다. 그러나 여전히 국가조찬기도회에서는 로마서 13장이 인용되며 정부는 하나님이 인정한 것이며 따라서 교회는 정부에 순종해야 한다는 발언이 종종 튀어나왔다. 이 기도회의 성격이 정의가 강물처럼 흐르는 국가와 민족을 위한 염원보다는 불의한 국가권력에 순응하여 교세확장과 영향력 확보에 중점을 두었기 때문이었다. 노동자를 탄압하고, 민주주의를 억압하는 독재자를 두둔하고 옹호하는 국가조찬기도회는 통치를 위한 계도수단의 하나일 뿐이었다.

 

국가조찬기도회는 1980년 집권한 신군부 시절 다시 개인을 위한 기도회로 노골화된다. 198086일 서울 롯데호텔에서 20여 명의 한국교회 지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전두환 국가보위비상대책위원회 상임위원장을 위한 조찬기도회가 열렸다. 설교를 담당한 참석자들은 전두환 장군과 신군부세력들을 하나님의 이름으로 축복하였고, 이는 신군부세력의 광주민주화운동 유혈진압으로 인해 국내외적으로 곤경에 처한 신군부를 노골적으로 두둔한 행위였다. 이러한 국가조찬기도회의 전통은 전두환 정권을 지금까지도 그대로 이어졌다.

 

현재의 국가조찬기도회는 별도의 사단법인까지 설립되면서 사익과 권력에 조응하는 이익집단의 사교장으로 변질되고 있다. 더 이상 국가와 민족보다는 개인과 집단의 사익을 유지하기 위한 구복행사로 치달았다. 온갖 장사치들과 환전상들이 사익을 추구하는 성전 앞마당 난장을 뒤엎었던 예수는 이것을 여기서 가져가라 내 아버지의 집으로 장사하는 집을 만들지 말라”(요한복음 2:16)고 엄하게 꾸짖는다. 예수의 시선에서 성전은 더 이상 기도하는 집이 아니라, 온갖 썩은 재물과 사욕에 눈 먼 소돔과 고모라였으며, “내 마당만 밟을 뿐”(이사야 1:12), 더 이상 하나님과는 관계없는 난장일 뿐이었다.

 

국가조찬기도회에서 한국교회를 향해 쓴 소리가 없었던 것은 아니다. 1993년 제25회 국가조찬기도회에 참석한 김영삼 대통령은 우리 사회에 빛과 소금을 자처하는 기독교인은 참으로 많은데도 우리 사회가 어찌하여 이렇듯 타락했는가 하는 의문을 떨쳐 버릴 수 없다, “부정에 연루된 사람들 가운데 부끄럽게도 기독인들이 적지 않았다라며 개탄했다. 김대중, 노무현 대통령 시절 개최된 국가조찬기도회에서는 독재자에 대한 찬미 대신 국가최고지도자인 대통령이 실업극복과 국민화합, 남북통일 등 국가의 당면과제에 대해 교회지도자들에게 기도를 부탁했다. 참석자들도 대통령 개인보다는 나라와 민족을 위해 기도했다. 그러나 이러한 전환도 잠시일 뿐, 이른바 장로대통령인 이명박 대통령 집권 후 국가조찬기도회는 다시 성전마당의 난전으로 퇴보했다. 김지방 기자는 그의 책 정치교회에서 국가조찬기도회는 이제 교회가 정권을 합리화하는 장이 아니라, 정권이 교회의 인심을 얻으려는 행사로 표현하였다.

 

50회 국가조찬기도회에 참석한 문재인 대통령은 올해로 50주년을 맞는 국가조찬기도회...'희년의 해'를 축복하는 자리여서 더욱 뜻 깊다라며, “...희년은, 죄인과 노예, 빚진 사람 모두 원래의 자리로 돌아가는 해방과 안식의 해였다. 약자는 속박으로부터, 강자는 탐욕으로부터 해방되어 다시 공동체가 건강해질 수 있다. 경계와 벽을 허무는 포용과 화합의 정신이 희년을 통해 나타난 하나님의 섭리라고 생각한다. 오늘 우리 사회에서 희년의 의미를 되새기고 실천을 다짐하는 기도회가 되었으면 한다.”는 바람을 이야기 했다. 특히 문재인 대통령은 무운장구기도회가 기독교를 뿌리째 뒤흔들던 시대에도 꿋꿋하게 조선기독교를 지키며 신사참배를 거부했던 조수옥 전도사와 문맹 퇴치와 약자를 위해 앞장서다 순교한 문준경 전도사를 떠올리며, 이 땅에서 차별받아 아파하는 여성들과 함께해 줄 것을 당부했다. 고통 받은 미투(#MeToo) 운동 피해자들에게 따뜻한 기도를 부탁한 것이다.

 

이제 교회가 답할 순서이다. 한국 교회는 이제 자신의 충실한 장군 우리야의 아내 밧세바를 취한 다윗을 엄하게 꾸짖은 나단처럼, 갈멜산에서 바알의 예언자 450명에게 불의 심판이 내려오도록 기도한 엘리야처럼, 교회 앞마당에 펼쳐놓은 온갖 좌판과 돈 바꾸는 창구를 갈아엎고 다시 이웃과 민족, 국가를 위해 기도해야 한다. 그곳은 더 이상 여호와의 마당만 밟고 지나가는 무운장구기도회장이 아닌, ‘얍복강에서 씨름하는 야곱의 기도처가 되어야 할 때이다. 세상은 교회가 어떤 대답을 할 것인지 주목할 것이다. 본 위원회 또한 국가조찬기도회를 비롯한 한국교회의 답변에 주목한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구글+
기사입력: 2018/04/10 [12:47]  최종편집: ⓒ newspower
 
관련기사목록
[교회협] 교회협 “평양정상회담 합의문 환영” 김현성 2018/09/19/
[교회협] 교회협 “3차 남북정상회담 환영” 김현성 2018/09/18/
[교회협] 교회협 이홍정 총무, 남북정상회담 대표단 포함 김철영 2018/09/16/
[교회협] 교회협, 예멘난민에 후원금 전달 김현성 2018/09/11/
[교회협] "'부적격 인물' KBS 이사선임 재고해야" 김현성 2018/09/09/
[교회협] 제32회 NCCK 인권상 후보자 공모 김현성 2018/09/06/
[교회협] “정부는 난민인권 보장하라” 김현성 2018/09/06/
[교회협] “인도주의 입각한 대북제재 해제해야” 김현성 2018/08/14/
[교회협] 교회협, 봉수교회 빵공장 모금캠페인 김현성 2018/07/18/
[교회협] 교회협, “최저임금위원회 파행 우려” 김현성 2018/07/13/
[교회협] "한국교회, 예멘 난민에 사랑 실천해야" 김현성 2018/07/12/
[교회협] “제주의 난민, 무엇이 문제인가” 김현성 2018/07/06/
[교회협] “정치권, 공영방송 이사 추천 관여 말라” 김현성 2018/07/06/
[교회협] 교회협 인권센터, "헌법재판소의 병역법 5조 1항에 대한 헌법불합치 판결 환영" 김현성 2018/07/02/
[교회협] 교회협, 11월 총회에 조그련 초청키로 김현성 2018/07/01/
[교회협] “예멘 난민, 따뜻하게 받아들여야” 김현성 2018/07/01/
[교회협] “정부는 예멘 난민 인권 보장하라!” 김현성 2018/06/22/
[교회협] “이번 선거, 보수정당에 대한 심판” 김현성 2018/06/15/
[교회협] 교회협 “한반도 평화조약 체결을!” 김현성 2018/06/13/
[교회협] "실질적 최저임금 확실히 보장해야" 김현성 2018/06/02/
뉴스
광고
최근 인기기사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개인정보취급방침회사소개후원 및 광고 만드는사람들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서울 종로구 김상옥로 17(연지동 대호빌딩136-5) 본관 107호 TEL 02-391-4945~6| FAX 02-391-4947,
Copyright2003-2018뉴스파워. all right reserved. mail to newspower@newspower.co.kr 등록번호 서울 아 00122 등록일 2005.11.11 발행 및 편집인 김철영. 청소년보호책임자:김현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