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버전으로 보기 ▶
교계뉴스문화/교육국제/NGO/언론생활/건강파워인터뷰오피니언연재정치/경제/사회한 줄 뉴스
전체기사보기
편집  2018.09.19 [16:05]
총신대 교수 61명 “총장 퇴진하라”
재단이사들도 동반 퇴진 촉구...“학사행정 파행 총장과 이사회에 있다”
 
김철영

 

 

 

총신대학교 교수 61명이 김영우 총장과 재단이사들의 퇴진을 촉구하고 나섰다.

 

김성태 교수 등 61명의 교수들은 2일 성명을 발표하고 우리는 지난 224일 용역의 교내진입 및 학생들과의 물리적 충돌이라는 충격적인 사건을 경험하였습니다. 이 사건은 있어서는 안 될 치욕적이고 참담한 일이라고 밝혔다.

▲ 총신대 교훈     ©뉴스파워

 

교수들은 최근 총신 학내에서 용역 진입과 물리적인 충돌로 인해 학생들이 상처 입은 심각한 사건이 발생하기까지 스승으로서 책임 있는 행동을 하지 못한 것에 대해 깊은 유감을 표명한다.”고 밝혔다.

 

이어 용역과 관련된 모든 관계자는 이에 대한 응당한 책임을 져야 한다.”어떤 경우에도 용역을 동원하여 물리적인 폭력을 사용한 것은 용인될 수 없다.”고 지적했다. 교수들은 이번 용역동원 사건은 학문의 전당인 대학에서 절대로 발생해서는 안 되는 일이라며 따라서 학교의 최종 책임자인 총장은 용역동원 사태에 대한 책임을 지고 총장직에서 사퇴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교수들은 최근의 학사행정 파행으로 인해 학생들이 막대한 피해를 보고 있으며 그 책임은 근본적으로 총장과 재단이사회에 있으므로 학사행정 정상화를 위하여 총장과 재단이사회는 정관을 원상대로 복구하고, 재정 및 인사비리 의혹 등에 대한 책임을 지고 자발적으로 퇴진할 것을 요구한다.”본 성명서 발표 즉시 현 상황이 해결되지 않을 경우 이 모든 사태의 원인은 총장과 재단이사회에 있으므로 우리는 더 이상 침묵하지 않을 것이며 즉각 퇴진을 위해 힘쓸 것을 밝힌다.”고 밝혔다.

 

학생들과 교수협을 넘어 평교수들까지 김 총장과 재단이사 퇴진을 촉구하고 나섬에 따라 김영우 총장과재단이사들이 어떻게 나올지 주목된다.

 

다음은 교수 61명이 서명 발표한 최근 벌어진 학내 사태에 대한 우리의 입장전문.

 

 

총신대학교는 지난 100여 년의 역사 동안 학생, 직원, 교수들의 헌신, 그리고 총회 및 교회의 기도와 사랑 속에서 아름다운 성장을 이루어 왔습니다. 그런데 우리는 지난 224일 용역의 교내진입 및 학생들과의 물리적 충돌이라는 충격적인 사건을 경험하였습니다. 이 사건은 있어서는 안 될 치욕적이고 참담한 일입니다.

 

이에 우리들은 이 사태를 외면할 수 없다고 판단하여, 다음과 같이 우리의 뜻을 밝히는 바입니다.

 

- 다 음 -

 

1. 최근 총신 학내에서 용역 진입과 물리적인 충돌로 인해 학생들이 상처 입은 심각한 사건이 발생하기까지 스승으로서 책임 있는 행동을 하지 못한 것에 대해 깊은 유감을 표명합니다.

 

2. 용역과 관련된 모든 관계자는 이에 대한 응당한 책임을 져야 합니다. 어떤 경우에도 용역을 동원하여 물리적인 폭력을 사용한 것은 용인될 수 없습니다. 이번 용역동원 사건은 학문의 전당인 대학에서 절대로 발생해서는 안 되는 일입니다. 따라서 학교의 최종 책임자인 총장은 용역동원 사태에 대한 책임을 지고 총장직에서 사퇴해야 합니다.

 

3. 최근의 학사행정 파행으로 인해 학생들이 막대한 피해를 보고 있으며 그 책임은 근본적으로 총장과 재단이사회에 있으므로 학사행정 정상화를 위하여 총장과 재단이사회는 정관을 원상대로 복구하고, 재정 및 인사비리 의혹 등에 대한 책임을 지고 자발적으로 퇴진할 것을 요구합니다.

 

본 성명서 발표 즉시 현 상황이 해결되지 않을 경우 이 모든 사태의 원인은 총장과 재단이사회에 있으므로 우리는 더 이상 침묵하지 않을 것이며 즉각 퇴진을 위해 힘쓸 것을 밝힙니다.

 

 

201832

총신대학교 교수

 

강은주, 김광열, 김대웅, 김대혁, 김봉수, 김성욱, 김성원, 김성태, 김수진, 김수환, 김상훈, 김영욱, 김요섭, 김정준, 김 준, 김지찬, 김창훈, 김희석, 김희자, 라영환, 라은성,

박영실, 박용규, 박철현, 박현신, 방은영, 백은령, 성남용, 송준인, 신국원, 신현정,

안영혁, 양현표, 양혜원, 오성호, 오태균, 유상훈, 유은희, 유정욱, 윤영민, 이관직,

이상웅, 이상원, 이재서, 이풍인, 이하원, 이한수, 장성민, 전미애, 정규훈, 정원래,

정승원, 정우홍, 정한호, 정희영, 정희정, 하재송, 함영주, 허계형, 허미애, 허은철.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구글+
기사입력: 2018/03/02 [20:29]  최종편집: ⓒ newspower
 
관련기사목록
[총신대] 교육부, 총신대 임시이사 명단 통보 김철영 2018/09/19/
[총신대] 법원, 총신대 재단이사 가처분 기각 김철영 2018/09/17/
[총신대] "재판장님, 총신대를 살려주십시오" 김철영 2018/09/13/
[총신대] 전계헌 총회장 “총신 임시이사 파견 환영” 김현성 2018/09/03/
[총신대] 총신대 김영우 총장, 징역 10개월 구형 김철영 2018/09/01/
[총신대] 사분위, 총신대 임시이사 파송 결정 김철영 2018/08/28/
[총신대] “새 총장, 학내 교수 중에 선출해야” 김철영 2018/08/26/
[총신대] 총신대 법인이사 전원 취임승인 취소 김현성 2018/08/22/
[총신대] 교육부, 총신대 임시이사 파송하나 김철영 2018/06/12/
[총신대] “교육부, 감사결과 그대로 집행해야” 김철영 2018/06/09/
[총신대] “가능한 빨리 임시이사 파송해 달라” 김철영 2018/06/05/
[총신대] “재단이사, 다시 직무정지 해야” 김철영 2018/06/05/
[총신대] 법원, 총신대 신대원위원회 효력 정지 김철영 2018/05/28/
[총신대] “재단이사회, 교육부 조치 이행하라” 김철영 2018/05/28/
[총신대] 교육부, 총신대 법인이사 직무정지 해제 김철영 2018/05/23/
[총신대] 총신대 이사들, 한시적으로 직무 복귀 김철영 2018/05/09/
[총신대] 총신대 재단이사, 직무정지 효력금지 가처분 신청 김철영 2018/05/05/
[총신대] 전계헌 총회장 “교육부 조치 이행돼야” 김철영 2018/05/05/
[총신대] "법인이사 직무복귀 위험성 크다" 김철영 2018/05/04/
[총신대] 총신대 구성원들, 기도회 및 기자회견 열어 김철영 2018/05/04/
뉴스
광고
최근 인기기사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개인정보취급방침회사소개후원 및 광고 만드는사람들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서울 종로구 김상옥로 17(연지동 대호빌딩136-5) 본관 107호 TEL 02-391-4945~6| FAX 02-391-4947,
Copyright2003-2018뉴스파워. all right reserved. mail to newspower@newspower.co.kr 등록번호 서울 아 00122 등록일 2005.11.11 발행 및 편집인 김철영. 청소년보호책임자:김현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