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버전으로 보기 ▶
정치/경제/사회문화/교육국제/NGO/언론교계뉴스한 줄 뉴스파워인터뷰오피니언생활/건강연재
전체기사보기
편집  2017.05.29 [04:56]
"할렐루야!"의 은혜와 기적
런던 목양교회 송기호 목사의 JESUS MAN'
 
송기호

영국에 선교사역을 하면서 영어를 못해 많은 어려움을 겪었다. 영어의 종주국인 영국에서 영국인들에게 영어로 사역을 한다는 것이 쉽지는 않았다.

▲ 송기호 선교사가 런던 시내에서 복음을 전하고 있다.     ©뉴스파워


처음에는 '할렐루야'와 '아멘'만 하는 수준이었다. 런던에 할 일 없이 길에서 구걸하는 거지들에게 전도도 하면서 영어를 공부하면 좋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래서 양복을 입고 가방은 007가방을 들고 전도를 하러 길거리로 나갔다. 가방 속에는 영어 성경책과 전도지가 들어 있었다. 영어가 부족하기에 기도를 많이 하고, 성령님의 나타남과 능력으로 전도하도록 주님께 간구를 했다.

 

하루는 길에서 구걸을 하는 어떤 거지를 만났는데 양복을 입고 그에게  "할렐루야"라고 말했다.  그에게 단지 "할렐루야~ 할렐루야~ 할렐루야~" 하면서 그의 눈을 쳐다 보면서 계속해서 할렐루야를 3분 정도 했다.

 

그 사람이 생각하기에 내가 일본 사업가 처럼 보인 것 같은데, 정신나간 사람으로 보인 것 같았다. 왜냐하면 옷은 양복을 입었으니 이상한 사람은 아닌 것 같은데, 계속해서 '할렐루야'를 말하니 좀 이상하게 보을 것이다.

 

그 거지에게  "할렐루야"만 말했지만 내 마음속에서는 '예수님이 그를 얼마나 사랑하고 구원 받기를 원하는지 예수님의 사랑을 표현할 길이 없는데 단지 "할렐루야"라는 말로 내 마음을 표현했다.

 

내 마음에 예수님의 사랑을 표현하는 다이나마이트가 터진것 같았는데 내 입술은 "할렐루야"만 터져 나왔다. 영어를 못하니 다른 말을 못하고 그 영혼을 사랑하는 마음으로 '할렐루야'를 하니까 거지도 나를 따라서 "할렐루야" 하는 것이었다.

 

처음에는 나만 이상한 사람처럼 "할렐루야"를 했는데 내가 "할렐루야" 하면 그도 내게 화답을 "할렐루야"로 대신했다.

 

거지와 나는 다른 아무말 없이 단지 서로 "할렐루야"를 서로 주고받았다. 약 5분 정도 흘렀다. 내 평생에 아무말 없이 단지 "할렐루야" 로만 눈을 보며 말했는데 놀라운 일이 생겼다.

 

거지가 눈물을 줄줄 흐르지 않는가. 나도 눈물이 났다. 단지 '할렐루야'만 했는데 그가 우는 것이었다. 성령님께서 그를 만지시는 것을 알 수가 있었다.

 

'할렐루야'란 뜻이 무엇인가. <할렐루>는 찬양합니다의 뜻이고 <야>는 야훼 곧 하나님이지 않는가. 즉 '하나님을 찬양합니다'의 뜻이다.

 

영어는 잘 못하지만 그 영혼을 주님께 인도하고 싶은데 할 수 없이 "할렐루야"만 했는데 성령님께서 그를 만지셨다. 그에게 전도지 뒷장을 보여주었다. 전도지 뒷장에 신앙을 고백하고 영접하는 글이 있는데 그 글을 소리내서 읽고 더 우는 것이었다.

 

세상에 '할렐루야' 한마디만 했는데 한 영혼이 주님께 나아오는 놀라운 역사가 일어난 것이다. 할렐루야~

 

그때에 거지가 한 말이 지금도 기억이 난다. 내가 영어를 못하는 줄 알고 서서히 말을 해주었다. "When you said to me    "Hallujaha", my heart was broken" 하는 것이었다. 내가 그에게 "할렐루야" 했을 때에 자기의 마음이 깨어졌다는 것이었다.

 

"할렐루야" 한마디에 완악한 마음이, 불신앙의 마음이 무너지고 예수님께 나아오는 은혜를 허락을 하신 것이다.

 

지금도 그때를 생각하면 은혜가 된다. 주님께서 "할렐루야" 한마디로 한 영혼을 구원하신다면 지금은 그때보다 영어가 훨씬 낫지 않는가.

 

아마도 내 마음속에 영혼 사랑하는 마음과 예수님을 사랑하는 마음이 뜨거워서 거지가 '할렐루야' 한마디에 주님께 나아오는 역사가 있지 않았나 생각을 한다.

 

목사로서 교회를 섬기고 있기에 매주마다 설교를 하는데 성도님들에게 내 간증을 하면서 영어를 잘하는 여러분들은 '할렐루야' 뿐 아니라 영어를 잘하니 복음을 잘 전하라고 도전을 준다.

 

내게 있어서 "할렐루야" 는 그냥 '할렐루야' 소리가 아니고 영혼을 건진 놀라운 은총의 '할렐루야' 이다.

 

지금도 길에서 걷다가, 차 안에서 운전하다가, 샤워하다가, 기도하다가, 설교하다가, 사람과 대화를 나누다가, 좋은일이든, 슬픈일이든, 항상 '할렐루야'가 내 입술에서 자동으로 나온다.

 

우리의 입술에서 "할렐루야" 소리가 나온다는 것은 그냥 일이 아니고 기적 중에 기적이다. 어떻게 죽을 수 밖에 없는 우리가 입술이 변해서 "할렐루야" 소리가 나온것은 하나님의 자녀가 된 증거이지 않는가.

 

오늘도 내일도 내 평생에 "할렐루야" 가 쉬지 않고 할렐루야를 외치다가 주님 앞에 섰을 때에 "할렐루야, 주님 고맙습니다. 나를 이 땅 가운데 살 때에 붙잡아 주시고 인도해 주심에 감사와 찬양과 영광을 돌릴 것 같습니다."

 

오늘도 "할렐루야" 크게 외칩니다. 주님!  

 

“이 일 후에 내가 들으니 하늘에 허다한 무리의 큰 음성 같은 것이 있어 가로되 할렐루야 구원과 영광과 능력이 우리 하나님께 있도다” 요한계시록 19:1 KRV
 
“After this I heard what sounded like the roar of a great multitude in heaven shouting: “Hallelujah! Salvation and glory and power belong to our God,”Revelation 19:1 NIV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구글+
기사입력: 2017/03/28 [21:56]  최종편집: ⓒ newspower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관련기사목록
[송기호 목사] 죄를 죄라고 선포하라 송기호 2017/05/14/
[송기호 목사] 북한에서 부흥집회를 하다 송기호 2017/05/14/
[송기호 목사] 거지가 전도자의 삶을 시작하다 송기호 2017/05/03/
[송기호 목사] 용서하기 힘든 사람 용서하기 송기호 2017/04/25/
[송기호 목사] 긍휼히 여기는 마음이 하나님 마음이다 송기호 2017/04/25/
[송기호 목사] 귀신은 죽이고 도적질하고 멸망시킨다 송기호 2017/04/25/
[송기호 목사] 집 없는 설움 송기호 2017/04/10/
[송기호 목사] "할렐루야!"의 은혜와 기적 송기호 2017/03/28/
[송기호 목사] "내가 십일조 낸 20파운드 돌려줘" 송기호 2017/03/23/
[송기호 목사] 교회개척, 꿈으로 인도하신 하나님 송기호 2017/03/19/
[송기호 목사] 자족하는 사람이 참 부자이다 송기호 2017/03/08/
[송기호 목사] 전도지를 갈기갈기 찢어서 얼굴에 불다 송기호 2017/03/08/
[송기호 목사] 약 기운이 아니라 사랑의 기운 송기호 2017/03/01/
[송기호 목사] 긍휼의 마음이 문을 엽니다 송기호 2017/02/14/
[송기호 목사] 영국에서 18번 이사하면서 받은 은혜 송기호 2017/02/13/
[송기호 목사] "왜 런던까지 가서 피를 흘리나?" 송기호 2017/01/26/
[송기호 목사] 비행기 안에서 전도설교를 하다 송기호 2017/01/21/
뉴스
최근 인기기사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개인정보취급방침회사소개후원 및 광고 만드는사람들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서울 종로구 김상옥로 17(연지동 대호빌딩136-5) 본관 107호 TEL 02-391-4945~6| FAX 02-391-4947,
Copyright2003-2017뉴스파워. all right reserved. mail to newspower@newspower.co.kr 등록번호 서울 아 00122 등록일 2005.11.11 발행 및 편집인 김철영. 청소년보호책임자:김현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