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버전으로 보기 ▶
광고
광고
교계뉴스문화/교육국제/NGO/언론파워인터뷰생활/건강오피니언연재정치/경제/사회한 줄 뉴스
전체기사보기
편집  2019.05.27 [12:03]
목회사례비, 교단별 호봉제 적용해야
교회재정건강성운동, ‘목회자 처우, 공과 사의 구분은 가능한가’ 주제로 교회재정세미나 개최
 
범영수
▲ 교회재정건강성운동은 5일, 기독교회관에서 ‘목회자 처우, 공과 사의 구분은 가능한가’를 주제로 교회재정세미나를 열었다.     © 뉴스파워 범영수
목회사례비에 대한 성경적, 실질적 논의가 진행됐다. 교회재정건강성운동은 5일, 기독교회관에서 ‘목회자 처우, 공과 사의 구분은 가능한가’를 주제로 교회재정세미나를 열었다.
 
기독교윤리실천운동 조제호 사무처장은 “이제 목회자의 사례와 목회 활동비에 대한 뚜렷한 기준을 마련해야 할 때가 왔다. 목회자의 노동에 대한 합리적인 사례의 기준을 제시하고 목회활동에 대한 지원비의 기준 또한 명확하게 마련해 집행해야 한다”며 이번 세미나의 취지를 설명했다.
 
첫 번째 발제는 유경동 교수(감신대 기독교윤리학)가 맡았다. ‘성직인 목사의 노동과 그 대가’라는 주제를 논한 유 교수는 △성경의 노동의 관점 △목사직의 물질관 △노동으로서의 성직에 관한 목회 패러다임에 대해 서술했다.
 
유 교수는 성경적 노동의 특징을 △하나님이 창조하신 피조세계에 대한 책임 △하나님이 지정하신 노동의 구체적 내용 △보상이 주어지는 노동 등으로 요약했다. 유 교수는 “노동은 하나님의 형상의 반영이며 귀한 일이다. 따라서 노동은 신앙을 더욱 깊게 하는 행위이며 하나님께 새로운 각오로 헌신하게끔 인도하는 역할을 한다”고 설명했다. 이는 모든 노동은 설령 그것이 볼품없는 것이라 할지라도 하나님께 영광을 돌릴 수 있는 찬양이라는 것이다.
 
유 교수는 목회자 사례비에 대한 구체적 기준이 없는 현실에서 오는 물질적 빈부격차, 목회자에 비해 턱없이 부족한 교회 수 등의 문제를 지적하며 “목회자의 생계비 또는 사례비의 문제와 연관된 성직의 수행과 목회자의 경제 문제와 연관해 바울의 경우를 통해 지혜를 얻을 수 있다”고 말했다.
 
바울은 선교활동에 있어 최우선 목표를 복음 전파에 뒀으며, 선교와 연관된 목회비나 생계비는 공동체의 상황을 우선시 했다. 또한 고린도에서 선교활동을 할 당시 직접 생계를 위해 천막짜는 기술로 자급자족의 삶을 지내기도 했다.
 
유 교수는 바울의 경우를 예로 들어 성직과 직업 사이에서 얻을 수 있는 교훈을 이야기했다. 그것은 첫째 바울이 복음의 구령사역에 부르심을 받기 전 유대인의 교육법에 따라 가죽 공예 다루는 기술을 배웠다는 점에서 보듯 최소한 일인일기(一人一技)를 준비함으로 어떤 상황에도 자급자족할 수 있는 생활력을 준비했다는 점과 둘째 복음사역을 감당하기 위해 노동의 보상보다 복음의 순수성을 지키려 한 점, 셋째 자신의 성직 수행을 통해 공동체를 형성했고 아굴라와 브리스길라의 모범이 됨으로 실제 생활에서도 존경과 부족함 없는 모습을 보였다는 것이다.
 
유 교수는 종교개혁자 마틴 루터의 만인사제설을 언급하며 “모든 신앙인은 그 자신의 사제라는 만인사제설의 개인주의적 차원은 모든 신앙인이 그 이웃의 사제라는 뜻으로 바꿔져야 한다”며 기독교인의 삶이 교회 공동체와 연관해 신앙의 본질을 회복하기 위해 노력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유 교수는 끝으로 목회자의 물질관에 대해 △인간의 노동은 하나님이 주신 은사이며 기쁨으로 수행해야 한다 △성직으로서의 직업은 공동체적이라는 점이 강조돼야 한다 △목회자 사례비에 대한 교단 별 호봉제가 책정돼야 한다는 세 가지 논점을 이야기하며 발제를 마쳤다. 
 
다음으로 최호윤 회계사(삼화회계법인, 교회재정건강성운동 실행위원장)가 목회자 처우와 목회 활동비의 기준에 대한 실제적 접근에 대해 논했다.
 
최 회계사는 목회자가 생활고에 신경쓰지 않고 목회에 전념할 수 있도록 충분한 목회자 처우 제공에 반대할 사람은 없으나 공동체 차원에서 지켜야 할 공사구분에 소홀하면 문제가 발생한다고 지적했다.
 
최 회계사는 청지기 역할을 수행하는 교회가사회의 모델이 돼야 한다는 차원에서 더 엄격한 기준 적용 대상이 돼야 한다며 완화된 특수성을 적용하려는 것은 청지기로서 가져야할 관점이 아니라고 지적했다.
 
최 회계사는 “사례비가 아닌 것처럼 애매모호한 명칭을 사용하면서 지급하는 교회의 재정관리는 일반 사회뿐만 아니라 교회 구성원들에게서조차 불신을 초래하는 원인이 되고 있다. 목회자 처우를 교회가 감당하는 것이 잘못이 아니라 일반적 상식을 초원한 지출이 문제”라고 지적하며 발제를 마쳤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구글+
기사입력: 2015/11/05 [22:38]  최종편집: ⓒ newspower
 
관련기사목록
[교회재정건강성운동] "종교인 퇴직소득, 공평과세 원칙과 충돌" 김현성 2019/04/04/
[교회재정건강성운동] "교회 재정 공개의 투명성 이루어져야" 윤지숙 2016/10/20/
[교회재정건강성운동] 목회사례비, 교단별 호봉제 적용해야 범영수 2015/11/05/
[교회재정건강성운동] "종교인, 자발적 납세 수용해야" 김다은 2015/08/26/
[교회재정건강성운동] '종교인 과세 유보', 아직 낙관 이르다 범영수 2014/12/16/
[교회재정건강성운동] “한국교회 재정공개 폐쇄적 입장” 김준수 2014/06/18/
[교회재정건강성운동] “목회자 소득세 납부는 이웃 사랑 실천" 김준수 2014/05/08/
[교회재정건강성운동] “교회재정 감독은 교인의 권리” 김준수 2013/12/23/
[교회재정건강성운동] “자발적 납세는 공동체를 향한 사랑” 김준수 2013/11/19/
[교회재정건강성운동] "종교인 과세, 근로소득으로 구분해야" 김준수 2013/09/03/
[교회재정건강성운동] "근로의 신성함도 훼손시킨 개정안" 김준수 2013/08/09/
[교회재정건강성운동] “기독교 연합기관 헌금운용 공개해야" 정하라 2012/06/14/
[교회재정건강성운동] '목회자 소득세 신고' 안내책자 발간 정하라 2012/05/30/
[교회재정건강성운동] "성경에서 말하는 헌금은 나눔" 범영수 2011/11/10/
뉴스
광고
광고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개인정보취급방침회사소개후원 및 광고 만드는사람들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서울 종로구 김상옥로 17(연지동 대호빌딩136-5) 본관 107호 TEL 02-391-4945~6| FAX 02-391-4947,
Copyright2003-2018뉴스파워. all right reserved. mail to newspower@newspower.co.kr 등록번호 서울 아 00122 등록일 2005.11.11 발행 및 편집인 김철영. 청소년보호책임자:김현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