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버전으로 보기 ▶
광고
교계뉴스문화/교육국제/NGO/언론파워인터뷰생활/건강오피니언연재정치/경제/사회한 줄 뉴스
전체기사보기
편집  2020.07.06 [20:05]
북한 교화소내 신자만 7만명
‘안보위협’존재로 인식...처우개선 기미 없어
 
서인실
광고
김정은 체제아래 북한 지하 신자들에 대한 처우 개선의 기미가 전혀 보이지 않고 있다.
김일성 경배를 거부해 소위 ‘교화소‘라는 정치감옥에 갇힌 신자들은 전체 기독교인들의 최소 25%에 해당하는 약7만. 이들에 대한 가차없는 박해상황은 여전하다.
 
미국 월드데일리네트(WDN)에 의하면, 오픈도어USA는 익명의 북한 정보통을 인용해 북한 국경의 보안은 이젠 더 군대의 책임이 아니다고 전했다. 이 소스는 “북한 정보당국이 국경 수비 책임을 군에게서 걷어갔다”며“그들은 밀입국자를 잡아 특히 난민들과 연계된 중국내 비밀 기독교 네트워크 관련 정보를 캐내고 있다”고 밝혔다.
 
이 정보통은 또“김정은은 자신의 통치권이 굳혀졌다는 신호를 북한 주민은 물론 타국에게 날리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며 “기독교 신자들은 이 점을 인지하여 각별히 몸조심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러나 그들의 비밀사역 역시 위축된 기미가 없다.
 
북한 내부 신자들과 접촉한 한 보고에 의하면, 김정은이 지도자가 된 이래 북한 당국은 여하한 비밀 종교행위라도 노출시키려 나섰고 이에 따라 북한 지하 가정교회와 이들을 돕는 외부의 종교/인권 네트워크와 관련된 더 많은 급습과 체포, 첩보 행위가 이루어지고 있다. 이를 위해 북한은 더 많은 정보원을 훈련/파견하고 있다. 최근에도 한국의 한 기독교 신자가 중국에서 탈북민을 돕다가 살해됐다.
 
“기독교인들은 김정은이 무엇까지 할 수 있는지에 대해 두려워 하고 있다. 그는 권력장악을 위해 무엇이든 할 것이다.”라고 이‘접촉 보고’는 전하고 있다. 미국제종교자유위원회 보고에 의하면, 북한은 종교신앙을 가진난민이나 그들과 접촉하는 주민들을 점점 더“잠정적인 안보 위협”으로 간주하고 있다. 기독교 문서를 비밀리에 배포하는 개인을 신고하여 체포하게 만드는 주민에게는 포상까지 해 주고 있다.
 
라이언 모건 분석가(국제기독교아시아관심사 ICCA)는 새 지도자 김정은의 체제 아래 북한사회의 다양한 금지 및 제약들이 다소 “느슨해진”느낌이지만‘안보 위협’으로 일컬어지는 기독교인들에 대한 박해의 철퇴는 전혀 늦출 기색이 안 보인다고 평가한다.
 
모건은“새 지도자는 (이미지 관리 때문인지) 국영 텔레비전에도 미소띤 모습으로 나타나거나 유원지까지 방문한다”면서“고립된 이 공산국가의 주민들에게 그 어떤 세속적인 혜택이 떨궈져도 피박해교회의 정황이 전보다 나아진 흔적 따위는 없다”고 단언.
 
“기독교인들에 대한 처우가 개선됐다는 그 어떤 보고도 들어온 바 없고 뭔가 달라졌다고 믿을 아무런 이유가 없다”는 그는 현재까지도 모든 집단수용소에 7만 신자가 감금되어 있다”고 밝혔다. 모건의 설명에 따르면, 한 사람이 성경을 지니고 있었다는 한가지 죄목만으로도 가족 3대가 감옥 생활을 할 수 있다. 그는 “이것이 바뀌길 희망해 보지만 아직 그 어떤 조짐도 보이지 않는다”고 비관적으로 말한다. 오히려 김정은은 자신의 통치권 유지를 위해 보안 체제를 외려 강화한 판국이다.
 
한편 이런 상황에도 아랑곳없이 북한 비밀 사역자들은 여전히 지하사역을 지속하고 있다. 오픈도어는 말한다. “신자들은 김정은에게 주목하면서도 하나님의 사역에 더 관심을 쏟고 있습니다. 우리의 사역은 이런 변화에 아무 영향을 받지 않습니다.”
 
오픈도어는 또 (북한) 크리스천들은 서구 등 외부 교회의 기도 및 지원에 계속 고마워하고 있다면서“그것이 그들을 살아 남게 한다”고 주장했다. 북한 인구의 절반은 중국 국경지대에 살며 이에 따라 불특정 수의 가족 중심 지하교회 망도 이 지역에 분포돼 있다. 북한 인구 약 1천만은 굶주리거나 영양실조 상태이며 그 다수가 풀뿌리나 나무껍질 등으로 연명하고 있다.  
 
뉴스파워 제휴 LA크리스찬투데이.US(사장 서종천 목사)  제공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구글+
기사입력: 2012/08/03 [12:21]  최종편집: ⓒ newspower
 
관련기사목록
[북한] 국제인권단체, “미 대선 후보들에게, 북한인권문제 제안서 제출” 정준모 2020/05/20/
[북한] 북한 김정은 위원장, 20일만에 공개행보 김현성 2020/05/02/
[북한] 美, 北 ‘종교자유 특별우려국’ 지정 김다은 2018/12/12/
[북한] 북한, 13년째 최악의 기독교 탄압국가 송금관 2015/01/13/
[북한] “북한실상 제대로 알고 대처해달라” 서인실 2013/07/26/
[북한] 그가 ‘성지에서온교회’로 간 까닭은… 이범진 2013/03/07/
[북한] 북 핵실험 과정에 정치범 수감자들 동원 정하라 2013/02/27/
[북한] 북한 교화소내 신자만 7만명 서인실 2012/08/03/
[북한] 북한 교화소내 신자만 7만명 서인실 2012/08/03/
[북한] "로버트 박, 열정은 있는데…" 이범진 2011/01/13/
[북한] "복수심 가득찬 독, 물려주지 마라" 이범진 2010/11/04/
[북한] 황장엽 "통일 이끌 정신은 기독교뿐" 이범진 2010/10/11/
[북한] "이웃사랑을 왜 가로 막나" 이범진 2010/10/02/
[북한] 길자연 목사 "북한동포, 무조건 도와야" 이범진 2010/09/27/
[북한] 통일부 "한국교회와 손잡고 대북지원" 이범진 2010/09/24/
[북한] "탈북자들 남한교회 전도방식 불편" 이범진 2010/09/11/
[북한] "비핵화보다 인도적 지원이 먼저" 이범진 2010/08/27/
[북한] "학교 밖 탈북청소년들, 교회가 품자" 이범진 2010/08/21/
[북한] 北인권문제접근, 진보·보수 모두 잘못 이범진 2010/08/17/
[북한] 6.25전쟁 60주기..월드컵은 북한 응원? 이범진 2010/06/25/
뉴스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개인정보취급방침회사소개후원 및 광고 만드는사람들기사제보기사검색
서울 종로구 김상옥로 17(연지동 대호빌딩136-5) 본관 107호 TEL 02-391-4945~6| FAX 02-391-4947,
Copyright2003-2018뉴스파워. all right reserved. mail to newspower@newspower.co.kr 등록번호 서울 아 00122 등록일 2005.11.11 발행 및 편집인 김철영. 청소년보호책임자:김현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