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버전으로 보기 ▶
교계뉴스문화/교육국제/NGO/언론생활/건강파워인터뷰오피니언연재정치/경제/사회한 줄 뉴스
전체기사보기
편집  2018.07.18 [21:03]
“옥한흠 목사님이 그리운 세가지 이유"
故 옥한흠 목사 1주기 추모예배 열려...이동원 목사 설교
 
이병민
2일 오후 2시, 서울 서초구 사랑의교회에서 故 옥한흠 목사 1주기 추모예배가 열렸다.

‘故 은보(恩步) 옥한흠 목사 1주기 추모예배’라는 제목으로 열린 예배에는 사랑의교회 성도를 포함해 옥 목사의 지인들이 많이 참석했다.

김경원 목사(서현교회, 교갱협대표회장)의 사회 열린 추모예배에서 전병금 목사(강남교회, 한목협 대표회장)는 대표기도를 통해 “(하나님) 예배를 통해 다시 한 번 그의 삶을 기억하고 그가 남긴 영적인 유산을 되새길 수 있도록 도와주시옵소서”라고 기도했다. 이어 故 옥 목사는 “다른 사람들의 존경과 찬사를 받을 때 가장 낮은 자리로 내려와 교회를 갱신시키는데 노력한 분"으로, “말씀을 삶으로, 실천으로 옮긴 분”었다고 추모했다.


▲ 기도, 정병금 목사(강남교회, 한목협대표회장)     © 이병민
이어 故 옥 목사가 중환자실에 입원하기 전 녹음한 음성으로 만든  ‘날마다 십자가를 바라보라’라는 제목의 영상이 소개되었다. 영상에서 故 옥 목사는 “나 같은 70대 노인도 염려하지 말라는 말씀이 실제로 살아있는 음성으로 역사하지는 못해요. 아직 할 일도 좀 있고, 조금 빠른데……. 하나님 쓸데없는 염려에 끌려 다니지 않게 해주세요”라고 권면했다.
▲ 설교 "옥목사님이 그립습니다", 이동원 목사(지구촌교회 원로목사)     © 이병민
이동원 목사(지구촌교회 원로목사)는 “ 옥 목사님이 그립습니다”라는 제목으로 말씀을 전했다. 이 목사는 갈라디아서 2장 20절을 본문으로 행한 설교에서 “오늘의 실질적인 설교자는 옥 목사님입니다. 저는 옥 목사님의 설교를 전해드리기 위해 왔습니다”라며 고인의 가르침을 추억했다. 

이 목사는 故 옥 목사가 그리운 이유 세가지를 소개했다. 이 목사는 “옥 목사님이 그리운 첫 번째 이유는 한국교회가 일 년 전보다 밝아졌다는 생각이 전혀 들지 않기 때문입니다”라며, “한국교회가 더욱 어두워지고 답답해진 것 같아 옥 목사님이 더욱 그립다”고 했다. 그는 “둘째로 한국교회 내 제자도에 대한 각성이 증진되지 못했기 때문입니다”라며, 제자 사역의 실종, 제자도의 실종에 대한 아쉬움을 토로했다.
 
마지막으로 이 목사는 “예수님을 따라가려는 작은 예수들의 모습이 이 땅에 보이지 않는다”며 “원색적 복음이 이 땅에서 충분하지 않다”는 것을 들었다. 그는 특히 “복음주의 신앙의 핵심은 언제나 십자가”였다며 십자가 복음만을 담대히 선포했던 故 옥 목사를 그리워했다.

이 목사의 설교가 끝난 후 '십자가를 보라’는 故 옥 목사의 생전 설교가 소개됐다. ‘옥 목사의 설교를 전해드리러 왔다’는 말을 그대로 실천하며 故 옥 목사에게 설교의 자리를 양보한 것.

영상 속의 故 옥 목사는 “오늘날 교회의 문제는 십자가 없는 복음을 너무 사랑한다는 겁니다. 성도들이 십자가 없는 복음을 좋아한다는 겁니다”라며 희생하기 싫어하는 잘못된 신앙을 질타했다. 이어 “아무리 바빠도, 10분만이라도 십자가를 바라보십시오”라며 희생의 십자가를 바라 봐야 한다고 권면했다.

故 옥 목사를 사랑하는 제자들인 사목협 목회자들이 특송을 했다. 전국에서 모인 사목협 목회자들은 故 옥 목사가 생전에 즐겨 부르던 찬송인 ‘내 평생 사는 동안’을 찬송했다.

▲ 특송, 사목협 목회자들     © 이병민
홍정길 목사(남서울은혜교회)는 추모사에서 故 옥 목사와의 일화를 전했다. 바쁜 와중에도 전도폭발 훈련에 참여, 모든 성도들의 간증을 하나하나 듣던 옥 목사. 설교 제목, 문장 하나, 단어 하나에도 교회를 사랑하는 지극한 정성을 다했던 분으로 고인을 추억했다.

추모사는 유족대표 김영순 사모와 교회대표 오정현 목사가 했다. 김영순 사모는 “옥 목사님이 사역동안 자신의 몸보다, 가족보다, 주님을 사랑하는 마음으로 목회할 수 있었던 것을 하나님께 감사합니다”라며 눈시울을 붉혔다. 이에 많은 성도들은 함께 눈물 흘리며 아멘으로 화답했다.

오정현 목사는 故 옥 목사를 추억하며 한국 사회와 교회 앞에 몇 가지 다짐을 했다.
▲ 인사말씀, 교회대표 오정현 담임목사     © 이병민

오 목사는 "사랑의 교회는 옥 목사의 고결한 유산을 계승, 한 사람 한 사람을 그리스도의 제자로 세워 다시 세상에 파송하는 글로벌 제자사역을 통해 민족을 치유하고 열방을 섬기는 건강한 교회로 세워 나가겠다."고 다짐했다.
 
이어 "신앙적 양심과 사회적 책임을 다하는 건강한 발자취를 이어가며, 지금 세대와 다음 세대, 한국교회와 세계교회, 그리고 지역사회와 세계시민들과 더불어 쇠퇴해 가는 한국 교회와 복음주의의 신발흥을 위해 시대적 사명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오 목사는 마지막으로 "사랑글로벌미니스티리센터(이하, SGMC) 건축과 관련 대내외적으로 염려의 목소리가 있음을 송구스럽게 생각한다"고 밝히고 "이 모든 것이 한국교회와 사랑의교회의 건강함을 위한 목소리로 받아들여, SGMC를 우리의 미래 세대가 더욱 큰 사랑과 복음을 전파하고 세계선교의 비전을 달성하기 위한 희망의 공간으로, 또한 지역주민과 사회적 약자를 위한 공간으로 만들어 가겠다."고 다짐했다.

오 목사는 마지막으로 "사랑의 제자훈련은 교회와 사회를 위한 것이며, 신자와 불신자를 위한 것으로 자신의 울타리를 넘지 못하는 교회가 아닌 복음의 힘찬 선포로 건강한 복음주의의 신발흥을 이끌겠다."고 다짐했다.
 
추모예배는 손인웅 목사(덕수교회, 한목협 명예회장)의 축도 마쳤다.

한편 사랑의 교회는 「옥한흠 기념사업회」를 출범, 故 옥한흠 목사의 신앙 유산과 사역정신을 기념하며 계승하기로 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구글+
기사입력: 2011/09/02 [16:01]  최종편집: ⓒ newspower
 
관련기사목록
[옥한흠 목사] 다큐영화 <광인옥한흠>시사회 김현성 2017/12/10/
[옥한흠 목사] "옥한흠 목사님 말씀처럼 실천하기를" 김다은 2015/09/03/
[옥한흠 목사] 박태준 회장.옥한흠 목사 책으로 만나다 정순주 2013/08/30/
[옥한흠 목사] 옥한흠기념사업회, 恩步賞 재고해야 김철영 2013/08/27/
[옥한흠 목사] 故 은보 옥한흠 목사 3주기 추모예배 김준수 2013/08/26/
[옥한흠 목사] "옥한흠 목사는 실천적 개혁주의자" 김준수 2013/05/16/
[옥한흠 목사] "고 옥한흠 목사는 실천적 개혁주의자" 정하라 2012/09/03/
[옥한흠 목사] “옥한흠 목사님이 그리운 세가지 이유" 이병민 2011/09/02/
[옥한흠 목사] "한국 교회, 옥 목사님 제자도 계승해야" 성상현 2010/09/07/
[옥한흠 목사] “홍 목사, 오 목사 뒷받침 해주게” 성상현 2010/09/07/
[옥한흠 목사] 옥한흠 목사 천국환송예배 현장 성상현 2010/09/07/
[옥한흠 목사] “옥 목사님은 소리없는 큰바위 얼굴" 성상현 2010/09/07/
[옥한흠 목사] 고 옥한흠 목사 발인식 진행돼 성상현 2010/09/06/
[옥한흠 목사] 6일 오전 11시 사랑의교회에서 옥한흠 목사 천국환송예배 성상현 2010/09/05/
[옥한흠 목사] 이 대통령, 옥한흠 목사 빈소 방문 이범진 2010/09/04/
[옥한흠 목사] "옥 목사님은 예언자의 영성을 가진 분" 성상현 2010/09/03/
[옥한흠 목사] 예수 정신 몸소 실천하신 목사님 강경구 2010/09/03/
[옥한흠 목사] 사랑의교회 옥한흠 원로목사 소천 성상현 2010/09/02/
[옥한흠 목사] “한국 교회의 큰 별이 졌다” 성상현 2010/09/02/
[옥한흠 목사] "제2, 제3의 옥한흠이 필요합니다" 성상현 2010/09/02/
뉴스
광고
최근 인기기사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개인정보취급방침회사소개후원 및 광고 만드는사람들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서울 종로구 김상옥로 17(연지동 대호빌딩136-5) 본관 107호 TEL 02-391-4945~6| FAX 02-391-4947,
Copyright2003-2018뉴스파워. all right reserved. mail to newspower@newspower.co.kr 등록번호 서울 아 00122 등록일 2005.11.11 발행 및 편집인 김철영. 청소년보호책임자:김현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