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버전으로 보기 ▶
교계뉴스문화/교육국제/NGO/언론파워인터뷰생활/건강오피니언연재정치/경제/사회한 줄 뉴스
전체기사보기
편집  2019.06.16 [10:03]
[詩] 장봉도 해넘이
[김정권 장로(대구대학교 특수교육과 명예교수) 영성의 시( 22)
 
김정권

[] 장봉도 해넘이

[김정권 장로(대구대학교 특수교육과 명예교수) 영성의 시 22]

 

 

 

 

신도 시도 모도 지나

장봉도

혜림 언덕 위는 숲 속의 궁전

뭇 생명이 노래하는 오케스트라의 전당

생명력이 모락모락 올라오는 활력

넘쳐나는 기운

 

이글거리던 태양이 강화도 끝자락으로

내려앉고

하늘과 바다가 분간되지 않는 잿빛

그 사이를 가르며 동남아로 유럽으로 떠나는 태양

붉은빛으로 기운을 잃은 그는

정겹게 다가온다.

 

여우 빛은 갯벌 위에 잔영(殘影)을 남기고

긴 여운의 꼬리를 만든다.

썰물 뒤에 갯벌이 그를 가슴에 안고

마지막 빛을 발산한다.

 

구봉산 정상에 머물던 빛은

모도 시도 신도를 비추며 사라지고

내일은 다시 신도 시도 모도를

그리고 강화도에도 찾아올 것이다.

그는 항상 우리에게 희망을 주어 왔다.

 

태양이 영원하듯

인생도 영원하다.

그는 또 다음 세대가 있고

또 그다음 세대가 있어 끊어지지 않는다.

태양이 있는 한 인생도 있고

태양이 아름다우면 인생도 아름답다.

 

 

▲     © 김정권

 

                詩作 노트: 영종도 옆 장봉도는 무척 아름다운 섬이다.

               여기서 낙조를 즐기는 행운을 얻었다.

               강화도가 멀리 보이는 이곳은 갯벌도 무척

               아름답다. 하나님이 창조하신 세상이다.
               인천공항이 들어서고 많이 변했다고 한다.
              
그러나 여우 빛을 가슴에 품은 갯벌은 일품으로 처야 한다.

 

 



*김정권 시인(대구 침산제일교회 원로장로)는 대구대학교 특수교육학과 교수를 역임하고 명예교수로 있으며 대한민국 황조근조 훈장을 수훈했다. 장애인 인권상을 수상했다. 저서로는 특수교육 관련 다수의 저작물과 『평신도 눈높이의 성경통독 가이드: 맛있는 1189, 행복한 298』(2016), 통독성경: 맛있는 1189, 행복한 298(2010-2018) CD(약 11,500페이지), 시집 『길을 모르는 사람의 길』(2016)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구글+
기사입력: 2019/03/11 [13:21]  최종편집: ⓒ newspower
 
뉴스
연재소개
김정권 장로의 영성의 시
연재이미지1
[詩] 연록(軟綠)의 환희(歡喜)
[詩] 아름다운 자연
[詩] 이팝나무 꽃
[김정권 장로 詩] 부활의 소망
[詩] 십자가의 길(Via Dolorosa)
[詩] 튤 립
[詩] 비취 호
[詩] 봄이 오는 소리
[詩] 장봉도 해넘이
[詩] 잠 못 이룬 밤에 회상
[詩] 휘슬러에 올라
[詩] 귀 소(歸 巢)
[詩] 창밖 로더덴드론의 환희
[詩] 은 쟁반 위에 금 사과
[詩] 소박한 소원
[詩] 절 묘 (絶 妙)
[詩] 여호와 찬양
[詩] 순백의 향연
[詩] 나무 담장 위
[詩] 노란 리본의 슬픔
광고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개인정보취급방침회사소개후원 및 광고 만드는사람들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서울 종로구 김상옥로 17(연지동 대호빌딩136-5) 본관 107호 TEL 02-391-4945~6| FAX 02-391-4947,
Copyright2003-2019뉴스파워. all right reserved. mail to newspower@newspower.co.kr 등록번호 서울 아 00122 등록일 2005.11.11 발행 및 편집인 김철영. 청소년보호책임자:김현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