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버전으로 보기 ▶
광고
정치/경제/사회문화/교육국제/NGO/언론교계뉴스한 줄 뉴스파워인터뷰오피니언생활/건강연재
전체기사보기
편집  2017.03.26 [22:50]
FIM국제선교회 21차 이슬람선교학교 개강
기독교인이 알아야 하는 이슬람에 대한 강의
 
유해석
최근에 IS(Islam States, 이슬람국가)에 참여한 것으로 알려진 김모(18살)군의 집이 있는 곳은 제가 오랫동안 살던 동네였기에 한번 방문해 보았습니다. 그의 가족은 기독교인입니다. 다만 김군만 교회에 나가지 않고 있었습니다. 초등학교 졸업 후 중학교를 중퇴한 김군은 전형적인 ‘은둔형 외톨이’였습니다. 따라서 컴퓨터를 친구삼아 집 안에서 지내왔습니다. 

영국의 런던대학교 킹스 칼리지의 국제 급진화 연구센터(ICSR)에 의하면 IS에 참전할 지하드전사를 모집하는 운동이 인터넷으로 확산되고 있으며, 그 배후인물로 미국에 거주하는 아흐마드 무사 지브릴 (Ahmad Musa Jibril) 이맘과 호주인 이슬람 설교자 무사 세란토니오(Musa Cerantonio)를 지목합니다.

연구팀은 유럽에서 활동하는 이슬람 무장세력과 관련된 인물 190명을 추렸는데, 이 가운데 다수가 지브릴과 세란토니오에 연결된 사실을 확인했습니다. 지브릴은 미시건주 태생으로 폭력선동과 사기죄로 8년간 복역한 전과가 있는 인물로 그의 페이스북 구독자가 14만5천명에 이릅니다. 세란토니오는 페이스북에 1만2천명을 확보하고 있으며, 이를 기반으로 서방에 맞서는 ‘이슬람을 위한 투쟁’을 촉구해온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앞으로도 계속해서 SNS를 통한 지히디스트의 모집이 계속될 것으로 보입니다. 

김군이 떠난 후에 김군의 페이스북에는 ‘IS에 참여하고 싶다는 사람들의 문의’가 폭주했다고 합니다. 이것은 우리나라 청소년들에게 실제로 일어나고 있는 가까운 이야기입니다. 이제 더 이상 다른 나라 먼 곳의 이야기가 아닙니다. 그리고 기독교 집안의 사람들에게 일어난 이야기입니다. 이제 우리는 우리의 자녀들을 이런 이슬람 급진주의자들로부터 방관할 수만은 없습니다.

영국과 미국에서 이슬람으로 개종하는 사람들의 80%이상이 기독교인들입니다. 이슬람은 기독교와 전혀 다른 종교가 아닙니다. 이슬람의 경전인 꾸란의 약 60%가 구약성경과 관련된 내용이고 6-7%가 신약성경과 관련된 내용입니다. 적어도 꾸란의 66%는 성경과 관련된 이야기입니다. 따라서 무슬림들에게 성경과 기독교는 익숙합니다. 그리고 꾸란은 기독교인들에 대한 분명한 태도를 보이고 있습니다.

첫째, 기독교인이 되지 않은 것을 하루에 17번씩 알라에게 감사하며(꾸란 1:7) 둘째, 성서의 백성 즉 기독교인을 물리적으로 공격하라고 명령하며(꾸란 9:29) 셋째, 기독교인들은 대부분 사악한 자들이며(꾸란 3:110) 넷째, 기독교인들이 이슬람으로 개종하지 않으면 불지옥에 간다(꾸란 98:6)고 가르칩니다.

국민일보에서 “기독교의 하나님과 이슬람의 알라는 같은 하나님인가?” 라는 조사를 했습니다. 한국기독교인의 24.3%가 똑같은 하나님이라고 답변했습니다. 만일 똑같은 하나님이라면 우리는 예수 그리스도를 통한 구원을 부정하는 것입니다. 이슬람에서는 예수 그리스도를 통한 구원을 믿지 않을뿐더러 삼위일체를 부정하기 때문입니다.
 
2015년 현재 한국의 이슬람 인구는 약25만 명입니다. 앞으로 10년 안에 한국의 이슬람 인구는 100만 명에 육박할 것입니다. 이제 우리는 이슬람을 알아야 합니다. 기독교인이라면 더욱 이슬람을 알아야하며 대비해야 합니다. 

FIM국제선교회는 21번째 이슬람선교학교를 개강합니다. 기간은 3월 26일(목) – 5월 28일(목) 이며, 매주 목요일 저녁 7-9시에 FIM선교센터(대림동)에서 열립니다. 이슬람을 연구하여 논문을 쓴 석사 및 박사학위소지자들의 강의가 이슬람의 문제와 그 대안을 시원하게 제시할 것입니다.

많은 분들의 참여를 바랍니다.   

 
▲     © 유해석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구글+
기사입력: 2015/02/25 [14:10]  최종편집: ⓒ newspower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관련기사목록
[이슬람] 이슬람식 기도, 무엇이 문제인가 박기영 2016/07/23/
[이슬람] "이슬람, 깊은 탐구와 성찰 필요" 범영수 2016/05/11/
[이슬람] "할랄식품 우대정책, 종교편향 야기" 김다은 2016/03/10/
[이슬람] 아랍민족주의와 세계통합주의 최바울 2016/02/08/
[이슬람] "익산에 할랄단지 조성계획 없다" 김다은 2016/02/06/
[이슬람] 급진주의 IS 현상과 미래전망(3) 최바울 2016/01/30/
[이슬람] "알라와 하나님은 다른 신이다" 김다은 2016/01/28/
[이슬람] 익산 할랄식품단지 조성 백지화 김철영 2016/01/24/
[이슬람] 급진주의 IS 현상과 미래전망(2) 최바울 2016/01/14/
[이슬람] "KBS, 이슬람 제대로 알고 방송하나?" 김다은 2015/12/09/
[이슬람] FIM국제선교회, 이슬람선교학교 개강 김다은 2015/09/19/
[이슬람] 독일의 무슬림 난민들 기독교로 개종 그레이스 임 2015/09/12/
[이슬람] 무슬림 선교 어떻게 할 것인가? 강승삼 2015/09/11/
[이슬람] “이슬람, 한국에서 미화되어 있다” 김철영 2015/08/03/
[이슬람] SNS 확산 ‘이슬람 13교리’ 진실은... 김철영 2015/07/25/
[이슬람] “이슬람, 복음을 방해하는 강력한 진” 김철영 2015/07/24/
[이슬람] FIM국제선교회 21차 이슬람선교학교 개강 유해석 2015/02/25/
[이슬람] 이슬람 원리주의와 지하드(9) 유해석 2014/12/11/
[이슬람] 이슬람 원리주의와 지하드(7) 유해석 2014/12/11/
[이슬람] 이슬람 원리주의와 지하드(8) 유해석 2014/12/11/
뉴스
연재소개
"내가 십일조 낸 20파운드 돌려줘"
기독교를 핍박한 로마의 황제들
[111 기도문]복음이 중심이 된 통일코리아를 위해
[111 기도문]예수님의 가르침을 따르는 통일을 위하여
[111 기도문]물신론적 사고로 통일을 바라보지 않게 하소서
교회개척, 꿈으로 인도하신 하나님
네 명의 교황 배출한 마을 아나니(Anagni)
섬기는 자로서의 나사렛 예수(I)
견위수명(見危授命)
자족하는 사람이 참 부자이다
전도지를 갈기갈기 찢어서 얼굴에 불다
인류는 결국 공간을 뛰어넘어 연결된다
[111 기도문] 성령과 은혜와 진리로 충만한 신앙공동체를 이루게 하소서
[111 기도문]크리스천 탈북 청년들을 위하여
[111 기도문]그리스도의 몸인 교회를 위하여
약 기운이 아니라 사랑의 기운
[111 기도문] 하나님 사랑과 이웃 사랑을 실천하게 하소서
[111 기도문]단기선교 사역을 위하여
칼은 쓰기는 쉬우나 후유증은 영원하다
[111 기도문]교회가 생명 존중에 앞장서게 하소서
최근 인기기사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개인정보취급방침회사소개후원 및 광고 만드는사람들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서울 종로구 김상옥로 17(연지동 대호빌딩136-5) 본관 107호 TEL 02-391-4945~6| FAX 02-391-4947,
Copyright2003-2017뉴스파워. all right reserved. mail to newspower@newspower.co.kr 등록번호 서울 아 00122 등록일 2005.11.11 발행 및 편집인 김철영. 청소년보호책임자:김현성